본문

문화재 검색

  • 인쇄

명승 제31호

문경 토끼비리 (聞慶 토끼비리)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자연유산 / 명승 / 역사문화명승
수량/면적 43,067㎡
지정(등록)일 2007.12.17
소 재 지 경북 문경시 마성면 신현리 산41번지 등
시 대
소유자(소유단체) 문경시 외
관리자(관리단체) 문경시

『문경 토끼비리』는 석현성 진남문에서 오정산과 영강으로 이어지는 산 경사면에 개설된 천도(遷道 : 하천변의 절벽을 파내고 건설한 길)로 영남대로 옛길 중 가장 험난한 길로 알려져 있으며, <신증동국여지승람>에 의하면 고려태조 왕건이 남쪽으로 진군 시 이곳에 이르러 길이 없어졌는데 마침 토끼가 벼랑을 따라 달아나면서 길을 열어주어 ‘토천(兎遷)’이라 부른데서 유래한다고 전한다.

‘비리’란 ‘벼루’의 사투리로 강이나 바닷가의 위험한 낭떠러지를 말하며, 이곳 토끼비리는 문경 가은에서 내려오는 영강이 문경새재에서 내려오는 조령천과 합류하는 곳에서부터 산간 협곡을 S자 모양으로 파고 흐르면서 동쪽 산지를 침식하여 만든 벼랑에 형성된 길이다. 돌벼랑을 사람이 다닐 수 있도록 파서 만든 구불구불한 길이 6, 7리 나있는데 겨우 한사람이 지나갈 수 있을 만큼 좁고 험하다.

토끼비리는 길에서 내려다보이는 영강과 절벽부, 맞은 편 마을이 어우러져 아름다운 조망 경관을 형성하고 있으며, 옛길의 중간중간에 주막거리와 성황당, 2그루의 당나무 등이 남아 있어 다양한 옛길 문화를 보여주고 있다.

This narrow zigzagging road is known to be the most perilous section of the ancient road linking Busan and Hanyang, the capital city (present-day Seoul). It stretches from Jinnammun Gate of Seokhyeonseong Fortress to Ojeongsan Mountain and Yeonggang River. According to Sinjeung dongguk yeoji seungnam (Augmented Survey of the Geography of Korea), Wang Geon (877-943), or King Taejo, founder of the Goryeo Dynasty, found that there was no road ahead when he reached this place while marching southward with his troops. Then, a rabbit suddenly appeared and guided them along the steep cliffs; hence the name of the road, Tocheon, or Tokkibiri. The word "biri" is local dialect for "byeoru," literally meaning "inkstone" but also a steep cliff rising by the river or the sea. This serpentine road was made along the precipitous sides of cliffs eating into the mountainous region to the east from the point where Yeonggang River flowing down from Gaeun meets Joryeongcheon Stream from the Mungyeongsaejae Pass. The road is approximately six to seven ri (one ri equals some 400 meters) long and, in most parts, just wide enough for one person to pass. From the road, breathtaking views unfold with the river below, the cliffs, and a village beyond. Along the road are taverns, a shamanic shrine, and two shrine trees, showing some intriguing aspects of ancient roadside culture.

闻庆兔崖是从石岘城镇南门起延续至乌井山、颖江,在山坡上开设的迁道(挖掘江河边的绝壁建成的道路),是岭南大路古路中最为险要的道路。据《新增东国舆地胜览》记载,高丽太祖王建向南进军到达此地后发现路已到尽头,恰巧此时一只兔子沿着悬崖逃跑为王建指引了道路,因此,这里的地名源于“兔迁”之名。兔崖与下面的颖江、绝壁以及对面的村庄交相辉映,形成美丽景观,古路上还有客栈街、城隍堂、两棵榉树等,展现了丰富多彩的古路文化。

「聞慶トキビリ」は石峴城鎮南門から烏井山と穎江へと繋がる山の傾斜面に作られた遷道(河辺の崖を削って作った道)で、嶺南大路の古道のうち最も険しい道として知られている。『新増東国輿地勝覧』によると、高麗時代太祖王建が南に進軍した時、ここに至って道がなくなったが、その時兎が崖道に沿って逃げながら道を教えたため、「兎遷」と呼ばれたという。トキビリはその道から眺められる穎江と崖、向かい側の村が合わさって美しい景観を形成し、古道の途中には旅籠屋と城隍堂、2株の守護木等が残っており、様々な古道の文化を見せている。

『문경 토끼비리』는 석현성 진남문에서 오정산과 영강으로 이어지는 산 경사면에 개설된 천도(遷道 : 하천변의 절벽을 파내고 건설한 길)로 영남대로 옛길 중 가장 험난한 길로 알려져 있으며, <신증동국여지승람>에 의하면 고려태조 왕건이 남쪽으로 진군 시 이곳에 이르러 길이 없어졌는데 마침 토끼가 벼랑을 따라 달아나면서 길을 열어주어 ‘토천(兎遷)’이라 부른데서 유래한다고 전한다.

‘비리’란 ‘벼루’의 사투리로 강이나 바닷가의 위험한 낭떠러지를 말하며, 이곳 토끼비리는 문경 가은에서 내려오는 영강이 문경새재에서 내려오는 조령천과 합류하는 곳에서부터 산간 협곡을 S자 모양으로 파고 흐르면서 동쪽 산지를 침식하여 만든 벼랑에 형성된 길이다. 돌벼랑을 사람이 다닐 수 있도록 파서 만든 구불구불한 길이 6, 7리 나있는데 겨우 한사람이 지나갈 수 있을 만큼 좁고 험하다.

토끼비리는 길에서 내려다보이는 영강과 절벽부, 맞은 편 마을이 어우러져 아름다운 조망 경관을 형성하고 있으며, 옛길의 중간중간에 주막거리와 성황당, 2그루의 당나무 등이 남아 있어 다양한 옛길 문화를 보여주고 있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