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문화재 검색

  • 인쇄

명승 제23호

봉화청량산 (奉化 淸凉山)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자연유산 / 명승 / 역사문화명승
수량/면적 4,090,322㎡
지정(등록)일 2007.03.13
소 재 지 경북 봉화군 명호면 북곡리 산74번지 등
시 대
소유자(소유단체) 진성이씨상계파종중 외
관리자(관리단체) 봉화군

「봉화 청량산」은 낙동강 가에 우뚝 자리 잡은 명산으로 자연경관이 수려하여 예로부터 소금강이라고 전하여 왔으며, 조선후기 실학자 이중환의「택리지」에서 보면 백두대간의 8개 명산 외에 대간을 벗어난 4대 명산 중 하나로 평가되어 온 한국의 대표적 명산이다.

해발 800m 내외에 12개 암봉(六六峰 : 장인봉, 선학봉, 자란봉, 자소봉, 탁필봉, 연적봉, 연화봉, 향로봉, 경일봉, 탁립봉, 금탑봉, 축융봉)과 청량산 12대(독서대, 어풍대, 밀성대, 풍혈대, 학소대, 금강대, 원효대, 반야대, 만월대, 자비대, 청풍대, 송풍대, 의상대), 청량산 8굴(김생굴, 금강굴, 원효굴, 의상굴, 반야굴, 방장굴, 고운굴, 감생굴) 및 청량산 4우물(총명수, 청량약수, 감로수, 김생폭)이 어우러져 아름다운 자연경관을 보여준다.

청량산에는 중생대 백악기에 퇴적된 역암, 사암, 이암층이 융기·풍화·차별침식 등의 작용으로 다양한 지형이 나타나고 있는데, 봉우리들은 모두 역암으로 이루어져 저각도 수평층리구조를 이루고 있으며 V자곡이 발달된 계곡 주변엔 소규모의 수직·수평절리에 의한 풍화혈과 타모니 등이 발달하여 특별한 경관을 보여줄 뿐 아니라 학술적 가치 또한 뛰어나다.

또한, 고려말 공민왕이 홍건적의 난을 피해 안동 몽진 시 머무르며 축조하였다는 산성 흔적과 마을 주민들이 공민왕을 추모하기 위해 만든 사당이 남아 있으며, 원효, 의상, 김생, 최치원, 이황 등 역사적 인물과 관련된 장소와 설화들이 많이 남아 있는 등 이 곳은 불교의 도량으로, 그리고 16세기 사림파의 등장 이후 산수경치를 사랑하고 유교와 퇴계를 숭상하는 선비들의 유교적 순례지가 되어 왔다.

「봉화 청량산」은 이렇듯 역사적 유래가 깊은 명산일 뿐 아니라 공민왕을 기리는 당제가 아직까지 이어져 내려오는 등 민속적 가치가 크고, 자연경관이 매우 뛰어난 명승지로 평가된다.

Rising high by Nakdonggang River, Cheongnyangsan Mountain has long been valued for its outstanding natural scenery. Yi Jung-hwan (1690-?), a geographer of the Joseon Dynasty, said in his book Taengniji (Ecological Guide to Korea) that there were eight very famous mountains along the Baekdu Mountain Range forming the spine of the Korean Peninsula and four equally famous mountains off the ridges, one of which is Cheongnyangsan Mountain. Cheongnyangsan has 12 peaks approximately 800 meters above sea level. It also has twelve boulders, eight caves, and four wells, which harmonize to create impressive landscapes. The fantastic scenery can be credited to the colorful topography that resulted from the pudding stone, sandstone, and mudstone conglomerates undergoing a series of geological phenomena, including uplift, weathering, and discriminatory erosion. All of the peaks are formed with pudding stone conglomerates horizontally stratified in low degrees. Around the V-shaped valleys are numerous weathering pits produced by small-scale vertical and horizontal joints. These topographical features have prominent scientific value. The mountain also has many legends and tales of famous historical figures including Buddhist monks Wonhyo (617-686) and Uisang (625-702), calligrapher Kim Saeng (711-791), and scholars Choe Chi-won (857-?) and Yi Hwang (1501-1570). There are traces of a mountain fortress that was allegedly built while King Gongmin (r. 1351-1374) was taking refuge in Andong to evade the invading Red Turbans toward the end of the Goryeo Dynasty. A shrine built by local villagers in memory of the king still stands, and communal rites honoring the king continue to be held today. The mountain was known as a retreat for Buddhist practice during the Silla and Goryeo Dynasties. With the emergence of the local literati class in the 16th century, it became a popular destination for Confucian pilgrimage where scholars cultivated their academic prowess and admired the natural landscapes. These time-honored traditions add historic significance to the mountain's highly valued scenic beauty.

奉化清凉山是位于洛东江边的名山,自然景观秀丽,自古有小金刚之誉,朝鲜后期实学家李重焕的《择里志》中将其评价为白头大干八大名山之外的四大名山之一,是韩国的代表性名山。此外,还留存有高丽末期恭愍王躲避红巾贼之乱在安东停留时期修建的山城痕迹、村民们为纪念恭愍王建造的祠堂以及很多与元晓、义湘、金生、崔致远、李滉等历史人物有关的场所和传说。这里一直用作佛教道场,也是十六世纪士林派出现以后,热爱山水美景、崇尚儒家和退溪的士大夫们儒教巡礼之处。奉化清凉山不仅是历史悠久的名山,还将纪念恭愍王的堂祭流传至今。具有民俗价值,也被评价为以自然景观闻名的名胜古迹。

「奉化清涼山」は洛東江辺に聳えた名山で自然景観が優れ、昔から小金剛と呼ばれてきた。朝鮮時代後期の実学者李重煥の『択里志』によると、白頭大幹には8大名山以外に、大幹から外れた4大名山の一つとして評価されてきた韓国の代表的な名山である。高麗時代末期の恭愍王が紅巾賊の乱から逃れ、安東に逗留した時に築いた山城の跡と、村の住民たちが恭愍王を追慕するために建てた祠が残っている。その他にも、元暁・義湘・金生・崔致遠・李滉などの歴史的な人物と関連した場所と説話が多く伝わっているなど、ここは仏教の道場として、そして16世紀士林派の登場以降、山水景色を愛し儒教と退渓を崇めた儒学者たちの巡礼地として使われてきた。「奉化清涼山」は歴史的にも由緒深い名山であるばかりでなく、恭愍王を讃える党祀が今日までも行われているなど民俗的な価値が大きく、自然景観が極めて優れた名勝地として評価されている。

「봉화 청량산」은 낙동강 가에 우뚝 자리 잡은 명산으로 자연경관이 수려하여 예로부터 소금강이라고 전하여 왔으며, 조선후기 실학자 이중환의「택리지」에서 보면 백두대간의 8개 명산 외에 대간을 벗어난 4대 명산 중 하나로 평가되어 온 한국의 대표적 명산이다.

해발 800m 내외에 12개 암봉(六六峰 : 장인봉, 선학봉, 자란봉, 자소봉, 탁필봉, 연적봉, 연화봉, 향로봉, 경일봉, 탁립봉, 금탑봉, 축융봉)과 청량산 12대(독서대, 어풍대, 밀성대, 풍혈대, 학소대, 금강대, 원효대, 반야대, 만월대, 자비대, 청풍대, 송풍대, 의상대), 청량산 8굴(김생굴, 금강굴, 원효굴, 의상굴, 반야굴, 방장굴, 고운굴, 감생굴) 및 청량산 4우물(총명수, 청량약수, 감로수, 김생폭)이 어우러져 아름다운 자연경관을 보여준다.

청량산에는 중생대 백악기에 퇴적된 역암, 사암, 이암층이 융기·풍화·차별침식 등의 작용으로 다양한 지형이 나타나고 있는데, 봉우리들은 모두 역암으로 이루어져 저각도 수평층리구조를 이루고 있으며 V자곡이 발달된 계곡 주변엔 소규모의 수직·수평절리에 의한 풍화혈과 타모니 등이 발달하여 특별한 경관을 보여줄 뿐 아니라 학술적 가치 또한 뛰어나다.

또한, 고려말 공민왕이 홍건적의 난을 피해 안동 몽진 시 머무르며 축조하였다는 산성 흔적과 마을 주민들이 공민왕을 추모하기 위해 만든 사당이 남아 있으며, 원효, 의상, 김생, 최치원, 이황 등 역사적 인물과 관련된 장소와 설화들이 많이 남아 있는 등 이 곳은 불교의 도량으로, 그리고 16세기 사림파의 등장 이후 산수경치를 사랑하고 유교와 퇴계를 숭상하는 선비들의 유교적 순례지가 되어 왔다.

「봉화 청량산」은 이렇듯 역사적 유래가 깊은 명산일 뿐 아니라 공민왕을 기리는 당제가 아직까지 이어져 내려오는 등 민속적 가치가 크고, 자연경관이 매우 뛰어난 명승지로 평가된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