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명승 제19호

예천 선몽대 일원 (醴泉 仙夢臺 一圓)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자연유산 / 명승 / 문화경관
수량/면적 294㎡
지정(등록)일 2006.11.16
소 재 지 경북 예천군 호명면 백송리 75번지 외
시 대 -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예천군 
문화재 담당부서 : 천연기념물과- 상세문의

예천읍지에 수록된 450여년된 유서 깊은 곳으로, 선몽대, 선몽대 숲, 내성천과 백사장이 어우러져 한국의 전통적 산수미를 보여주는 내성천 유역의 대표적 경승지다.

선몽대는 퇴계 이황의 종손이며 문하생인 우암(遇巖) 이열도(1538~1591) 공이 1563년 창건한 정자로 “선몽대”글자는 퇴계 선생의 친필로 알려져 있으며, 정자 내에는 당대의 석학인 퇴계 이황, 약포 정탁, 서애 류성룡, 청음 김상헌, 한음 이덕형, 학봉 김성일 등의 친필시가 목판에 새겨져 지금까지 전해오고 있어 선인들의 유교적 전통공간으로서 의미가 큰 곳이다.

선몽대 숲은 선몽대와 백송리 마을을 보호하기 위하여 풍수사상에 따라 만든 마을 숲으로 100~200여년된 소나무 노거수와 은행나무, 버드나무, 향나무 등이 함께 자라고 있으며, 수해방비림, 방풍림, 수구막이숲(홍수로부터 마을을 보호하거나 풍수상 단점을 보완할 목적으로 물길 등을 막기 위해 조성한 숲) 및 비보림(풍수상 단점을 보완하기 위한 숲)의 역할을 해왔다.

선몽대 일대는 기러기가 내성천에서 먹이를 먹고 백사장에서 한가로이 쉬는 평사낙안형(平沙落雁形) 풍수형국이다. 예천에서 안동 방향으로 흐르는 내성천의 강물과 십리에 이른다는 넓은 백사장이 선몽대와 숲과 함께 어우러져 빼어난 경관을 자아내 경관적·역사적 가치가 큰 경승지로 평가되고 있다.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선택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