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사적 제453호

하동읍성 (河東邑城)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정치국방 / 성 / 성지
수량/면적 165,461㎡
지정(등록)일 2004.05.31
소 재 지 경남 하동군 고전면 고하리 산151번지 일원
시 대 조선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하동군 
문화재 담당부서 : 보존정책과- 상세문의

하동읍성은 조선 태종 17년(1417)에 축성된 조선전기의 전형적인 연해읍성(沿海邑城)의 하나로서, 일명 고현성(古縣城)이라 하며, 해발 149m의 양경산에 위치하고 있다. 조선전기 산상(山上)에 축조된 산성에 가까운 포곡식 석축성으로서 그 구조나 축조수법이 조선전기 연해읍성과 관방성의 축조수법을 이해하는데 있어서 중요한 자료가 된다. 특히 평지성(平地城)평산성(平山城)과는 달리 산성에 가깝고 축성신도(築城新圖) 반포 이전에 초축된 성에서부터 세종연간과 그 이후에 이르는 시기에 나타나는 다양한 형태의 축성양식을 단일성곽에서 확인할 수 있다는 점에서 축성사적 중요성이 있다고 할 것이다.

하동읍성이 위치한 고전면 고하리는 삼한시대의 변한 12국 중 낙노국(樂奴國)에 속한다고 추정하고 있으며, 가야에 속하여 대외교섭상의 위치에 있어 백제와 치열한 공방전을 벌인 곳이기도 하다. 가야가 멸망하고 백제의 세력권에 들면서 다사성(多沙城)이라 하였으며, 신라 통일 후 한다사군(韓多沙郡)이라 하여 읍기(邑基)를 고하에 둔 이래 고려, 조선조에 걸쳐 읍기였다. 1593년 임진왜란시 가토 기요마사(加藤淸正) 군대에 의해 성이 함락되어 객사, 관아, 향교 등이 불타버려 1661년에 횡포촌 내기동으로 관아를 이전하였다. 1667년에 다시 성내로 관아를 이전하기도 하였으나, 1703년 진답면 우동(비파리 우치동)으로 이읍(移邑)하였다.

신증동국여지승람(新增東國輿地勝覽)』에 의하면 둘레 1,019척, 높이 13척으로 성안에 우물 5개, 연못 1개가 있었다고 하며 『조선왕조실록(朝鮮王朝實錄)』에는 여장의 높이가 3척, 적대(敵臺)가 11개, 원아축 4문, 옹성이 3개로 성은 높으나 협소하여 전시에 방비하기가 힘들다고 적고 있다. 문종연간의 기록을 보면 주위가 2,943척, 높이가 평지는 8척, 높고 험한 곳은 7척이며, 여장의 높이는 3척이고, 적대가 11개소로 이미 쌓은 것이 4개소이며, 문이 3개소에 옹성이 있고, 여장이 588개이고, 성안에 샘이 5개소, 못이 1개소, 해자는 미착이라고 되어 있다.

읍성의 주변으로는 해발 150∼300m 내외의 산줄기가 뻗어 있으며, 산줄기에서 동향 혹은 동남향하여 뻗은 50m 내외의 능선들이 주변을 둘러싸고 있다. 성내는 작은 곡부(谷部)를 이루고 있어 물은 대부분 남서쪽의 남문터 주변에 집중되어 동쪽으로 흘러 남서방향으로 배수되는 지형을 이루고 있다.

현재 잔존둘레는 1,400m이고, 폭 4.5m이며, 잔존 최고높이는 5.2m 정도의 규모이고, 동·서·남쪽 체성 중간에는 옹성을 두른 문지와 그 좌우 및 성 모퉁이에 방대상(方臺狀)의 치성을 배치하고 체성 바깥에는 다시 해자를 두었으며, 해자와 나란하게 양마장(羊馬墻)을 두른 구조로 되어 있다.

Hadongeupseong is an early Joseon town fortress built in 1417 (17th year of the reign of King Taejong) and is a typical example of a coastal fortress of the early Joseon Dynasty. Also called Gohyeonseong, it is located on Yanggyeongsan Mountain (149m). Built around a valley, it is an important facility in studying the construction method of coastal fortresses. Unlike most city and flat-land or fortress systems, it was much like a fortress but one that shows evidence of various types of construction methods from when the fortress was first constructed to the parts built in the days of King Sejong of the Joseon Dynasty. This makes it a very important relic in the history of fortress construction. Goha-ri in Gojeon-myeon, where Hadongeupseong is located, is assumed to have belonged to the Nangno Kingdom, one of the 12 kingdoms during the Three Han Period. It later became part of the Gaya Kingdom as well; because it was in a position that enabled foreign contact, it was the site of fierce battles with Baekje. After the fall of Gaya, the area was occupied by Baekje forces and named Dasaseong. After Silla unified the Three Kingdoms, however, it was called Handasagun, serving as the site of the local government office all the way up to the Joseon Dynasty. The fortress fell in 1593 during the Japanese invasions, under attack by armies led by Kato Kiyomasa. The guesthouses, government offices, and Confucian school were burned down; the government office was moved to Naegi-dong in Hoengpochon in 1661 but was moved back inside the fortress in 1667. In 1703, however, the town was moved to Jindap-myeon, U-dong (Uchi-dong, Bipa-ri). According to the Sinjeung dongguk yeoji seungnam (New Augmented Survey of the Geography of Korea), the fortress has circumference of 1,019 cheok (approx. 308m) and height of 13 cheok (approx. 3.9m); inside the fortress were five wells and a pond. According to Joseon wangjo sillok (Annals of the Joseon Dynasty), although the fortress was high, it was a little confined; it had a fence 3 cheok high (90.9cm, 1 cheok=303.3cm), 11 protruding defensive walls, and 3 barbicans, and it was hard to defend in times of war. Records from the time of King Munjong state that the fortress had circumference of 2,943 cheok, the walls were 8 cheok high on the flat land parts and 7 cheok high in steep places, the 588 fences were 3 cheok high, there were 11 protruding defensive walls and 3 barbicans around the gates as well as 5 springs and 1 pond inside, and no moat was built at the time. The fortress is surrounded by mountains 150-300m high and ridges less than 50m high, stretching out to the east or southeast. There was a small valley inside the walls, and most of the water was concentrated around the south gate on the southwestern side, flowing to the east. The land was such that the water was discharged in the southwestern direction. The remaining walls have circumference of 1,400m and width of 4.5m in general as well as height of 5.2m at the highest part. The sites of gates surrounded by semi-circular bastion walls are in the middle of the east, west, and south walls, with square bastions to the left and right and at the corners of the fortress. Outside the walls were a moat and a low mound.

河东邑城是朝鲜太宗17年(1417)修建的朝鲜前期典型的沿海邑城之一,又名古县城,位于海拔149米的阳庆山上。河东邑城是类似于朝鲜前期在山上修建的山城,属于包谷式石筑城,其结构与筑造方法为了解朝鲜前期的沿海邑城与关防城的筑造方法提供了重要的资料。尤其是与平地城和平山城截然不同,近似山城,既是筑成新图颁布前所筑的城,又是在单一城郭内并存着世宗年间以及之后时期内出现的各种筑城样式,由此可见河东邑城具有很重要的筑城史研究价值。目前河东邑城的残存周长为1,400米、宽4.5米、最大残存高度5.2米左右,东•西•南侧体城中间有环有瓮城的门址、左右及城角的方台状雉城,体城外有护城河,羊马墙与护城河并排环绕在城外。

慶南河東邑城は朝鮮時代太宗17年(1417)に築かれた朝鮮前期の典型的な沿海邑城の一つである。古県城とも言われ、標高149mの陽慶山にある。朝鮮前期に山の上に築かれた山城に近い包谷式石築城で、その構造と築造手法は朝鮮前期における沿海邑城と関防城の築造手法を理解するのに重要な資料になっている。特に、平地城や平山城とは違って山城に近く、「築城新図」の頒布以前に初築された城から世宗年間とその後に至る時期に現われる様々な形の築城様式までが一つの城郭の中で確認できる点において築城史的には非常に重要である。現在残っている部分の周囲は1,400m、幅は4.5m、最高の高さは5.2mほどの規模で、東・西・南側の体城の中間には甕城を巡らした門の跡と、その左右及び城の隅に方台状の雉城を配置し、体城の外側には再び垓子を設け、垓子と並んで羊馬墻を巡らした構造になっている。

하동읍성은 조선 태종 17년(1417)에 축성된 조선전기의 전형적인 연해읍성(沿海邑城)의 하나로서, 일명 고현성(古縣城)이라 하며, 해발 149m의 양경산에 위치하고 있다. 조선전기 산상(山上)에 축조된 산성에 가까운 포곡식 석축성으로서 그 구조나 축조수법이 조선전기 연해읍성과 관방성의 축조수법을 이해하는데 있어서 중요한 자료가 된다. 특히 평지성(平地城)평산성(平山城)과는 달리 산성에 가깝고 축성신도(築城新圖) 반포 이전에 초축된 성에서부터 세종연간과 그 이후에 이르는 시기에 나타나는 다양한 형태의 축성양식을 단일성곽에서 확인할 수 있다는 점에서 축성사적 중요성이 있다고 할 것이다.

하동읍성이 위치한 고전면 고하리는 삼한시대의 변한 12국 중 낙노국(樂奴國)에 속한다고 추정하고 있으며, 가야에 속하여 대외교섭상의 위치에 있어 백제와 치열한 공방전을 벌인 곳이기도 하다. 가야가 멸망하고 백제의 세력권에 들면서 다사성(多沙城)이라 하였으며, 신라 통일 후 한다사군(韓多沙郡)이라 하여 읍기(邑基)를 고하에 둔 이래 고려, 조선조에 걸쳐 읍기였다. 1593년 임진왜란시 가토 기요마사(加藤淸正) 군대에 의해 성이 함락되어 객사, 관아, 향교 등이 불타버려 1661년에 횡포촌 내기동으로 관아를 이전하였다. 1667년에 다시 성내로 관아를 이전하기도 하였으나, 1703년 진답면 우동(비파리 우치동)으로 이읍(移邑)하였다.

신증동국여지승람(新增東國輿地勝覽)』에 의하면 둘레 1,019척, 높이 13척으로 성안에 우물 5개, 연못 1개가 있었다고 하며 『조선왕조실록(朝鮮王朝實錄)』에는 여장의 높이가 3척, 적대(敵臺)가 11개, 원아축 4문, 옹성이 3개로 성은 높으나 협소하여 전시에 방비하기가 힘들다고 적고 있다. 문종연간의 기록을 보면 주위가 2,943척, 높이가 평지는 8척, 높고 험한 곳은 7척이며, 여장의 높이는 3척이고, 적대가 11개소로 이미 쌓은 것이 4개소이며, 문이 3개소에 옹성이 있고, 여장이 588개이고, 성안에 샘이 5개소, 못이 1개소, 해자는 미착이라고 되어 있다.

읍성의 주변으로는 해발 150∼300m 내외의 산줄기가 뻗어 있으며, 산줄기에서 동향 혹은 동남향하여 뻗은 50m 내외의 능선들이 주변을 둘러싸고 있다. 성내는 작은 곡부(谷部)를 이루고 있어 물은 대부분 남서쪽의 남문터 주변에 집중되어 동쪽으로 흘러 남서방향으로 배수되는 지형을 이루고 있다.

현재 잔존둘레는 1,400m이고, 폭 4.5m이며, 잔존 최고높이는 5.2m 정도의 규모이고, 동·서·남쪽 체성 중간에는 옹성을 두른 문지와 그 좌우 및 성 모퉁이에 방대상(方臺狀)의 치성을 배치하고 체성 바깥에는 다시 해자를 두었으며, 해자와 나란하게 양마장(羊馬墻)을 두른 구조로 되어 있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