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사적 제445호

충주 숭선사지 (忠州 崇善寺址)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종교신앙 / 불교 / 사찰
수량/면적 62,118㎡
지정(등록)일 2003.04.25
소 재 지 충북 충주시 신니면 문숭리 862-2번지 외
시 대 고려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충주시

숭선사는 고려 광종 5년(954)에 광종이 어머니인 신명순성왕후의 명복을 빌기 위하여 세운 절이다. 절터 부근에서 발견된 '숭선사(崇善寺)'라고 씌여진 기와를 토대로 이곳이 '숭선사'였음을 알 수 있다.

충청대학교 박물관의 3차(2000∼2002)에 걸친 발굴조사 결과, 금당 외 탑지, 회랑지 등의 유구가 확인되었다. 초창 이후 3차례에 걸쳐 중수된 것으로 추정된다.

사원배치는 전형적인 고려시대의 양식으로 남문지·탑지·금당지·영당지·회랑지·동문지 등의 건물지가 확연하며, 건물의 세부적인 유구는 건물 기단부의 화강암 석축기단·주초석·적심석·석축배수로·전돌포장, 답도, 탑의 적심, 우물, 온돌 등이 원래의 모습으로 보존되고 있어 고려시대의 건축유적으로서의 보존이 필요하며 한국건축사사료로서 매우 큰 가치를 지니고 있다.

출토된 유물은 '숭선사(崇善寺)'라고 씌여진 기와, 금동보살두, 동탁, 모정(기와고정못), 분청사기장군, 청자완, 백자완, 귀면와, 치미, 용두, 와당 등으로 이들 유물은 대부분 고려시대의 것으로 사지(寺址)와 유물이 일치된다.

사지의 입구에는 당간지주(1기)가 있으며 민가도 몇 동 있어 마을 이름도 숭선마을로 전래되고 있다.

숭선사지는 고려시대의 사찰유적임이 발굴조사 결과 밝혀지고 유구의 보존상태도 양호하여 그 역사성과 학술적인 가치가 크다.

Sungseonsa Temple was built in 954 (5th year of the reign of King Gwangjong) during the Goryeo Dynasty to pray for the peaceful afterlife of Gwangjong’s mother, Lady Sinmyeong Sunseong. The name of the temple was confirmed when a roof tile bearing the inscription “Sungseonsa” was found near the site. The three excavations (2000-2002) by the Museum of Chungcheong University discovered archaeological features such as the sites of the main hall, pagoda, and corridors. The original temple is estimated to have been rebuilt three times. The temple layout is typical of the Goryeo Dynasty style, with clear traces of architectural features including the sites of the south gate, main hall, shrine, pagoda, corridors, and east gate. Specific features include the granite base of buildings, cornerstones, core stones, gutters, rubble, retaining wall gutters, tiles, pagoda rubble, well, and ondol underfloor heating flues that preserved their original appearance. As such, the site needs to be protected as architectural remains of the Goryeo Dynasty, serving as valuable material for the study of Korean architecture history. Excavated relics include roof tile inscribed with “Sungseonsa,” gilt-bronze Bodhisattva head, bronze bell, nails for fixing roof tiles, buncheong barrel-shaped vessel, celadon bowls, white porcelain bowls, roof tile with demon design, owl’s tail ridge end tile, roof-end tiles, and dragon’s head roof tile. Since most of these are from the Goryeo Dynasty, they are likely relics from the temple. At the entrance to the temple are one flagpole support and a few private homes; the village is said to have been named Sungseon. Research has shown that the Sungseonsa Temple Site dates back to the Goryeo Dynasty; with the archaeological features remaining in relatively good condition, it has high academic and historical value.

崇善寺是高丽光宗5年(954)为了给光宗之母神明顺成王后祈求冥福而建的寺院。寺址附近曾发现写有“崇善寺”的瓦片,可知寺院名为崇善寺。寺院布局为典型的高丽时代样式,南门址•塔址•金堂址•影堂址•回廊址•东门址等建筑址非常明显,作为建筑的细部遗构有建筑物基坛部的花岗岩石筑基坛•柱础石•积心石•石筑排水路•砖石装饰•踏道•塔的积心、水井、暖炕等都保存完好,崇善寺址作为高丽时代的建筑遗址需要保存,具有很重要的韩国建筑史研究价值。经挖掘调查发现崇善寺址是高丽时代的寺院遗迹,遗构的保存状态良好,作为韩国建筑史的史料具有很高价值。

崇善寺は高麗光宗5年(954)に光宗の母、神明順成王后の冥福を祈るために建立した寺である。寺の跡の付近から発見された「崇善寺」と書かれた瓦からここが崇善寺であったことが分かる。寺院の配置は典型的な高麗時代の様式で、南門・塔・金堂・影堂・回廊・東門などの建物の跡があったのは明らかである。建物の細部に至る遺構は、建物の基壇部の花崗岩石築基壇・柱礎石・積心石・石築排水路・伝統煉瓦舗装・踏道・塔の積心・井戸・オンドルなどが本来の形で保存されているため、高麗時代の建築遺跡としての保存が必要で、韓国建築史の史料として非常に重要な価値を持っている。崇善寺址は高麗時代の寺刹の遺跡であることが発掘調査の結果明らかになり、遺構の保存状態も良く、その歴史性と学術的な価値は大きい。

숭선사는 고려 광종 5년(954)에 광종이 어머니인 신명순성왕후의 명복을 빌기 위하여 세운 절이다. 절터 부근에서 발견된 '숭선사(崇善寺)'라고 씌여진 기와를 토대로 이곳이 '숭선사'였음을 알 수 있다.

충청대학교 박물관의 3차(2000∼2002)에 걸친 발굴조사 결과, 금당 외 탑지, 회랑지 등의 유구가 확인되었다. 초창 이후 3차례에 걸쳐 중수된 것으로 추정된다.

사원배치는 전형적인 고려시대의 양식으로 남문지·탑지·금당지·영당지·회랑지·동문지 등의 건물지가 확연하며, 건물의 세부적인 유구는 건물 기단부의 화강암 석축기단·주초석·적심석·석축배수로·전돌포장, 답도, 탑의 적심, 우물, 온돌 등이 원래의 모습으로 보존되고 있어 고려시대의 건축유적으로서의 보존이 필요하며 한국건축사사료로서 매우 큰 가치를 지니고 있다.

출토된 유물은 '숭선사(崇善寺)'라고 씌여진 기와, 금동보살두, 동탁, 모정(기와고정못), 분청사기장군, 청자완, 백자완, 귀면와, 치미, 용두, 와당 등으로 이들 유물은 대부분 고려시대의 것으로 사지(寺址)와 유물이 일치된다.

사지의 입구에는 당간지주(1기)가 있으며 민가도 몇 동 있어 마을 이름도 숭선마을로 전래되고 있다.

숭선사지는 고려시대의 사찰유적임이 발굴조사 결과 밝혀지고 유구의 보존상태도 양호하여 그 역사성과 학술적인 가치가 크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