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사적 제444호

성주 세종대왕자 태실 (星州 世宗大王子 胎室)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무덤 / 왕실무덤 / 조선시대
수량/면적 5,950㎡
지정(등록)일 2003.03.06
소 재 지 경북 성주군 월항면 인촌리 산8번지
시 대 조선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성주군(성주군수) 
문화재 담당부서 : 보존정책과- 상세문의

세종대왕자태실은 성주군 월항면 선석산 아래 태봉(胎峰) 정상에 있으며, 세종의 적서(嫡庶) 18왕자와 세손 단종의 태실 등 19기가 군집을 이루고 있다. 태실은 왕실에 왕자나 공주 등이 태어났을 때 그 태를 넣어두던 곳을 말한다.

전체 19기중 14기는 조성당시의 모습을 유지하고 있으나 세조의 왕위찬탈에 반대한 다섯 왕자의 태실의 경우 방형의 연꽃잎이 새겨진 대석을 제외한 석물이 파괴되어 남아 있지 않으며, 세조 태실의 경우에는 즉위한 이후 특별히 귀부를 마련하여 가봉비(加封碑)를 태실비 앞에 세워두었다.

조선 세종 20년(1438)에서 24년(1442)사이에 조성된 것으로, 태봉은 당초 성주이씨의 중시조(中始祖) 이장경(李長庚)의 묘가 있었는데 왕실에서 이곳에 태실을 쓰면서 그의 묘를 옮기고 태를 안치하였다고 한다. 한편 1977년 태실에 대한 보수시 분청인화문대접·뚜껑, 평저호 및 지석(誌石) 등의 유물이 발견되었다.

세종대왕자태실은 조선초기 태실형태 연구에 귀중한 자료이며 우리나라에서 왕자태실이 완전하게 군집을 이룬 유일한 예라는 점, 그리고 고려에서 조선으로의 왕조교체와 함께 왕실 태실 조성방식의 변화 양상을 볼 수 있다는 점에서 중요한 유적으로 평가된다.



※(성주세종대왕자태실 → 성주 세종대왕자 태실)으로 명칭변경 되었습니다.(2011.07.28 고시)

The placenta chambers of King Sejong’s 18 sons (legitimate and illegitimate) and grandson King Danjong are buried in a group on top of Taebong peak, just below Seonseoksan Mountain in Wolhang-myeon, Seongju-gun. Of the 19 chambers, 14 retain their original appearance. In the case of the five sons who opposed Sejo’s usurping the throne, however, their chambers have been destroyed; only the large rectangular base stones carved with lotus leaves remain. In the case of Sejo, after he ascended to the throne, a special memorial stone on a tortoise-shaped pedestal was placed in front of the placenta chamber. The placenta chambers were placed here sometime between 1438 (20th year of the reign of King Sejong) and 1442. At the time, the tomb of Yi Jang-gyeong, who revived the Seongju Yi clan, was located here; when the royal family declared that it would use the site, however, the tomb had to be moved. When the site was repaired in 1977, several relics were found including a buncheong bowl with stamped design and matching lid, a flat-bottomed jar, and a memorial stone. The placenta chambers of the sons of King Sejong are important in studying such structures of the early Joseon Dynasty. This site is also valuable as the only one in Korea where the placenta chambers of royal princes remain intact, also because it shows the changes in the way such structures were built during the transition from Goryeo to Joseon.

世宗大王胎室位于星州郡月恒面禅石山下的胎峰顶,是世宗的嫡庶18王子与世孙端宗胎室等19座胎室形成的群落。胎室是指王室在王子或公主出生时保管其脐带的地方。世宗大王子胎室为研究朝鲜初期的胎室形态提供了宝贵的资料,是我国唯一一处完整的王子胎室群落。而且还可了解到从高丽到朝鲜的王朝交替同时,王室胎室的建造方式的变化情况,是非常重要的遗址。

世宗大王さい帯室は星州郡月恒面禅石山の下にある胎峰の頂上にあり、世宗の嫡子と庶子18王子と世孫端宗のさい帯室など19基が群をなしている。さい帯室は王室に王子や姫が生まれた時、その臍の緒を入れて置いた所のことである。世宗大王子さい帯室は、朝鮮初期のさい帯室形態の研究に貴重な資料で、韓国で王子のさい帯室が完全な形で群をなしている唯一の例である点、高麗から朝鮮への王朝交代とともに王室におけるさい帯室の造成方式の変化様相が窺える点において重要な遺跡と評価されている。

세종대왕자태실은 성주군 월항면 선석산 아래 태봉(胎峰) 정상에 있으며, 세종의 적서(嫡庶) 18왕자와 세손 단종의 태실 등 19기가 군집을 이루고 있다. 태실은 왕실에 왕자나 공주 등이 태어났을 때 그 태를 넣어두던 곳을 말한다.

전체 19기중 14기는 조성당시의 모습을 유지하고 있으나 세조의 왕위찬탈에 반대한 다섯 왕자의 태실의 경우 방형의 연꽃잎이 새겨진 대석을 제외한 석물이 파괴되어 남아 있지 않으며, 세조 태실의 경우에는 즉위한 이후 특별히 귀부를 마련하여 가봉비(加封碑)를 태실비 앞에 세워두었다.

조선 세종 20년(1438)에서 24년(1442)사이에 조성된 것으로, 태봉은 당초 성주이씨의 중시조(中始祖) 이장경(李長庚)의 묘가 있었는데 왕실에서 이곳에 태실을 쓰면서 그의 묘를 옮기고 태를 안치하였다고 한다. 한편 1977년 태실에 대한 보수시 분청인화문대접·뚜껑, 평저호 및 지석(誌石) 등의 유물이 발견되었다.

세종대왕자태실은 조선초기 태실형태 연구에 귀중한 자료이며 우리나라에서 왕자태실이 완전하게 군집을 이룬 유일한 예라는 점, 그리고 고려에서 조선으로의 왕조교체와 함께 왕실 태실 조성방식의 변화 양상을 볼 수 있다는 점에서 중요한 유적으로 평가된다.



※(성주세종대왕자태실 → 성주 세종대왕자 태실)으로 명칭변경 되었습니다.(2011.07.28 고시)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