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사적 제410호

화순 효산리와 대신리 지석묘군 (和順 孝山里와 大薪里 支石墓郡)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무덤 / 무덤 / 지석묘
수량/면적 2,474,562㎡
지정(등록)일 1998.09.17
소 재 지 전남 화순군 도곡면 효산리 산68-1번지 외 ,춘양면 대신리외
시 대 청동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화순군(화순군수) 
문화재 담당부서 : 보존정책과- 상세문의

지석묘란 고인돌이라고도 하는데, 크고 넓적한 바위를 큰 돌 몇 개로 괴어 놓은 선사시대 무덤을 가리킨다.

화순군 효산리 모산마을에서 월곡제, 춘양면 대신리로 넘어가는 보성재 양쪽 계곡 지역에 청동기시대의 바둑판식(남방식) 고인돌 596기가 분포하고 있다.

조사 결과 고인돌, 돌방무덤(석실분), 독무덤(옹관묘), 돌널무덤(석관묘), 널무덤(토광묘)을 확인하였고, 석기류, 토기류, 청동기류 치레거리(장신구) 등 다양한 유물이 출토되었다. 특히 주변의 암벽에서 고인돌의 덮개돌을 떼었던 흔적이 남아 있어, 고인돌을 만들었던 과정을 알 수 있게 해준다. 대신리 산 중턱에는 길이 7m, 높이 4m, 무게 약 200여 톤이나 되는 커다란 덮개돌이 있다. 이것은 현재까지 알려진 것 가운데 가장 큰 것이다

주변의 자연 경관도 잘 보존되어 있어 한국 고대 문화와 생활상 비교·연구에 중요한 자료가 되는 유적이다.




※(화순효산리및대신리지석묘군 → 화순 효산리와 대신리 지석묘군)으로 명칭변경 되었습니다.(2011.07.28 고시)

Dolmens are prehistoric tombs consisting of a big, wide cover rock and several smaller stones supporting the big cover rock. Dolmens are called “Goindol” in Korean. There are 230 to 500 checker board-shaped southern-style dolmens from the Iron Age on the valleys around Boseongjae Pass between Mosan Village in Hyosan-ri, Hwasun-gun and Daesin-ri, Chunyang-myeon. Through the excavations, dolmens, stone chamber tombs, jar coffin tombs, and stone cist tombs and pit tombs have been found together with other various stone tools, earthenware, bronze tools, and ornaments. There are traces of the cutting of a stone plate used as a cover stone for a dolmen on a stone wall. This gives clues for research on the production process of dolmens. On the hill in Daesin-ri is a very huge cover stone for a dolmen. It has length of 7m, height of 4m, and weight of 200 tons. No other cover stone in the world is as huge as this one. The surrounding area of the dolmens has been preserved so well that the dolmens in this area are regarded as valuable remains for the comparative research on the ancient culture of the Korean Peninsula.

支石墓是用几块大石撑起宽大岩石的史前时代的墓葬。从和顺郡孝山里茅山村通向月谷斋、春阳面大薪里的宝城斋的两侧溪谷地区分布着230∼500座以上的青铜时代的棋盘式(南方式)支石墓。周边的自然景观保存完好,是为比较和研究我国古代文化与生活面貌提供重要资料的遗址。

支石墓とはゴインドルとも呼ばれ、大きくて平らな岩を大きな石数個で支えた先史時代の墓のことである。和順郡孝山里茅山村から月谷峠、春陽面大薪里へと通じる宝城峠の両側の渓谷に青銅器時代の碁盤式(南方式)ゴインドル230~500基以上が分布している。周辺の自然景観もよく保存されており、韓国古代文化と生活ぶりの比較研究に重要な資料となる遺跡である。

지석묘란 고인돌이라고도 하는데, 크고 넓적한 바위를 큰 돌 몇 개로 괴어 놓은 선사시대 무덤을 가리킨다.

화순군 효산리 모산마을에서 월곡제, 춘양면 대신리로 넘어가는 보성재 양쪽 계곡 지역에 청동기시대의 바둑판식(남방식) 고인돌 596기가 분포하고 있다.

조사 결과 고인돌, 돌방무덤(석실분), 독무덤(옹관묘), 돌널무덤(석관묘), 널무덤(토광묘)을 확인하였고, 석기류, 토기류, 청동기류 치레거리(장신구) 등 다양한 유물이 출토되었다. 특히 주변의 암벽에서 고인돌의 덮개돌을 떼었던 흔적이 남아 있어, 고인돌을 만들었던 과정을 알 수 있게 해준다. 대신리 산 중턱에는 길이 7m, 높이 4m, 무게 약 200여 톤이나 되는 커다란 덮개돌이 있다. 이것은 현재까지 알려진 것 가운데 가장 큰 것이다

주변의 자연 경관도 잘 보존되어 있어 한국 고대 문화와 생활상 비교·연구에 중요한 자료가 되는 유적이다.




※(화순효산리및대신리지석묘군 → 화순 효산리와 대신리 지석묘군)으로 명칭변경 되었습니다.(2011.07.28 고시)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