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사적 제389호

파주 가월리와 주월리 유적 (坡州 佳月里와 舟月里 遺蹟)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유물산포지유적산포지 / 육상유물산포지 / 선사유물
수량/면적 41,565㎡
지정(등록)일 1994.12.21
소 재 지 경기 파주시 적성면 가월리 산95-6번지 외 , 주월리 309외
시 대 석기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파주시

가월리와 주월리 유적은 임진강 하안단구 일대에 형성된 구석기시대 유적으로 1988년에 유적이 최초로 발견된 후 5년이 지난 1993년 유적의 일부 지역에 대한 정식 발굴조사가 이루어졌다. 일반적으로 구석기시대란 처음 인류가 등장한 때부터 약 1만년 전까지의 시기를 말한다. 가월리와 주월리 유적은 전곡리, 금파리 등 임진 - 한탄강 유역의 다른 유적과 기본적인 성격을 같이한다. 이곳에서 주로 확인되는 유물은 주먹도끼, 가로날도끼, 찍개, 몸돌, 격지 등 주로 대형석기이며 발굴과정에서는 망치돌, 소형석기, 사용된 석재도 다수 발견되었는데 무엇보다 당시 도구 제작과정을 알 수 있게 하는 자료들이다. 현재 이 지역은 경지 정리로 인해 대부분 숲을 이루고 일부는 밭으로 경작되고 있다. 이 유적은 유물 및 연대측정 결과로 보아 4~5만년 전을 전후한 시기일 가능성이 크며 석기가 집중적으로 발견되는 문화층이 있어 매우 중요하다. 전곡리 유적과 함께 우리나라를 비롯한 동아시아 구석기시대 연구에 중요한 유적으로 평가받는 곳이다.






※(파주가월리및주월리구석기유적 → 파주 가월리와 주월리 유적)으로 명칭변경 되었습니다.(2011.07.28 고시)

These are the remains from the Paleolithic Age in Hantangang River and Imjingang River region where another Archaeological Site in Jeongok-ri, Yeoncheon has been found. The Paleolithic Age refers to the long period from the advent of humankind to around 10,000 years ago. Several Paleolithic remains have been found in Korea since 1963. The investigative research on these remains revealed that they were about 40,000 to 50,000 years old, and that the remains were larger than other average remains. A number of large and small stone relics have been unearthed from these remains including hand axes, scrapers, choppers made of broken stone, and double-trimmed stone tools. These remains give clues for research on the processing procedure of stone tools from the Paleolithic Age. They are also regarded as very important remains and are located in Jeongok-ri for research on the Paleolithic Age of Northeastern Asia.

是位于坡州佳月里和舟月里的旧石器时代遗址。该遗址属于与涟川全谷里遗址相连的汉滩江-临津江流域的旧石器遗址之一。经挖掘调查,推测这里是4∼5万年前人类的居住地。出土的遗物有两面加工石器(手斧)、砍砸器、刮削器、石核类与大小不一的石器材料。这些遗物还可了解当时工具制作过程的资料。该遗址有集中发现石器的文化层,具有重要意义。与全谷里遗址一同被评价为研究我国乃至东亚旧石器时代的重要遗址。

坡州佳月里と舟月里にある旧石器時代の遺跡である。この遺跡は漣川全谷里遺跡と繋がる漢灘江-臨津江流域の旧石器時代の遺跡の一つである。発掘調査の結果、4~5万年前には既に人が住んでいたと考えられ、出土された遺物としては両面加工石器(握槌)・単面器・搔器・石核などと、大小様々な石器材料がある。これらの遺物は何よりも当時における道具の製作過程が分かる資料である。ここは石器が集中して発見されている文化層があり、非常に重要である。全谷里遺跡とともに韓国をはじめとした東アジアの旧石器時代研究において重要な遺跡として高く評価されている所である。

가월리와 주월리 유적은 임진강 하안단구 일대에 형성된 구석기시대 유적으로 1988년에 유적이 최초로 발견된 후 5년이 지난 1993년 유적의 일부 지역에 대한 정식 발굴조사가 이루어졌다. 일반적으로 구석기시대란 처음 인류가 등장한 때부터 약 1만년 전까지의 시기를 말한다. 가월리와 주월리 유적은 전곡리, 금파리 등 임진 - 한탄강 유역의 다른 유적과 기본적인 성격을 같이한다. 이곳에서 주로 확인되는 유물은 주먹도끼, 가로날도끼, 찍개, 몸돌, 격지 등 주로 대형석기이며 발굴과정에서는 망치돌, 소형석기, 사용된 석재도 다수 발견되었는데 무엇보다 당시 도구 제작과정을 알 수 있게 하는 자료들이다. 현재 이 지역은 경지 정리로 인해 대부분 숲을 이루고 일부는 밭으로 경작되고 있다. 이 유적은 유물 및 연대측정 결과로 보아 4~5만년 전을 전후한 시기일 가능성이 크며 석기가 집중적으로 발견되는 문화층이 있어 매우 중요하다. 전곡리 유적과 함께 우리나라를 비롯한 동아시아 구석기시대 연구에 중요한 유적으로 평가받는 곳이다.






※(파주가월리및주월리구석기유적 → 파주 가월리와 주월리 유적)으로 명칭변경 되었습니다.(2011.07.28 고시)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