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사적 제385호

구례 석주관성 (求禮 石柱關城)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교통통신 / 교통 / 도로
수량/면적 29,965㎡
지정(등록)일 1993.11.10
소 재 지 전남 구례군 토지면 송정리 산65번지 외 12필지
시 대 고려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구례군
문화재 담당부서 : 보존정책과- 상세문의

고려 말기에 왜적의 공격을 막기 위해 진을 설치했는데 임진왜란(1592) 때 전라방어사 곽영이 호남지역의 왜적을 막기 위해 옛 진 위에 석주관성을 쌓았다.

성의 북쪽과 남쪽이 지리산과 백운산의 험한 산줄기이고 그 사이에 섬진강이 흐르고 있어 군사 방어 지형으로도 중요한 길목이다. 경사진 산허리를 따라 만든 성곽의 길이는 약 736m이고 돌로 쌓아 만든 벽의 높이는 50∼120cm이다.

성벽에 일정한 간격으로 활이나 총을 쏠 수 있게 갈라놓아 적의 공격으로부터 잘 방어할 수 있도록 한 점이 특징이며 성벽 아래쪽과 위쪽의 쌓은 수법에도 차이가 있다.

호남지역에 현존하는 유일한 관문으로서 매우 중요하며, 13세기(고려후기)와 16세기(임진왜란)에 성을 쌓은 기법 연구에도 매우 중요한 자료로 평가받고 있는 유적이다.

The government installed a fort in Gurye in Jeolla-do to ward off the Japanese pirates in the late Goryeo Dynasty. Later, Gwak Yeong, chief commanding general of Jeolla-do, built Seokjugwanseong, a gate fortress, on the old fort in Gurye to defend the Jeolla-do region against the Japanese invaders during the Japanese Invasion of Korea in 1592. The northern and southern sides of the fortress meet the rough mountain ranges of Jirisan and Baegunsan mountains. Seomjingang River flows between those rocky ranges. Such topographic advantages made the fortress a very important military fortress located at the critical pass. The 736m long wall of the fortress was built with stones along the slanted mountainside, and it is 50 - 120cm tall. There are many embrasures in the wall at regular intervals, and they were used as positioning areas for the gunners and archers. The top and bottom parts of the fortress wall were piled up differently. As the only existing military gate in the Jeolla-do region, this gate fortress is regarded as very important remains that clearly show the typical fortification from the 13th century to the 16th century.

高丽末期为了抵抗倭寇的进攻而设置了镇,壬辰倭乱(1592)时期全罗防御使郭嵘为了抵御湖南地区的倭寇,在古镇上建了石柱关城。求礼石柱关城是湖南地区现存的唯一关口,极为重要,为研究13世纪(高丽后期)与16世纪(壬辰倭乱)的筑城方法提供了非常宝贵的资料。

高麗末期に倭族の侵略を防ぐために鎮を設けたが、壬辰倭乱(1592)の時、全羅防禦使郭嶸が湖南地域の倭族を防ぐためにかつての鎮の上に石柱関城を築いた。湖南地域に現存する唯一の関門として非常に重要で、13世紀(高麗後期)と16世紀(壬辰倭乱)における城の築造方法研究にも非常に重要な資料として評価されている遺跡である。

고려 말기에 왜적의 공격을 막기 위해 진을 설치했는데 임진왜란(1592) 때 전라방어사 곽영이 호남지역의 왜적을 막기 위해 옛 진 위에 석주관성을 쌓았다.

성의 북쪽과 남쪽이 지리산과 백운산의 험한 산줄기이고 그 사이에 섬진강이 흐르고 있어 군사 방어 지형으로도 중요한 길목이다. 경사진 산허리를 따라 만든 성곽의 길이는 약 736m이고 돌로 쌓아 만든 벽의 높이는 50∼120cm이다.

성벽에 일정한 간격으로 활이나 총을 쏠 수 있게 갈라놓아 적의 공격으로부터 잘 방어할 수 있도록 한 점이 특징이며 성벽 아래쪽과 위쪽의 쌓은 수법에도 차이가 있다.

호남지역에 현존하는 유일한 관문으로서 매우 중요하며, 13세기(고려후기)와 16세기(임진왜란)에 성을 쌓은 기법 연구에도 매우 중요한 자료로 평가받고 있는 유적이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