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문화재 검색

  • 인쇄

사적 제362호

서울 연산군묘 (서울 燕山君墓)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무덤 / 왕실무덤 / 조선시대
수량/면적 14,301㎡
지정(등록)일 1991.10.25
소 재 지 서울특별시 도봉구 방학로17길 46 (방학동, 제실 행랑채)
시 대
소유자(소유단체) 문화재청
관리자(관리단체) 문화재청 조선왕릉관리소 중부지구관리소

조선 10대 연산군(재위 1494∼1506)과 거창군부인 신씨(1476~1537)의 무덤이다.

연산군은 9대 성종과 폐비 윤씨의 아들로 태어나 1494년 왕위에 올랐다. 즉위 초에는 성종 대의 평화로움이 그대로 이어졌다. 사치풍조를 잠재우기 위해 구체적인 금지 조항을 만들어 단속하였고, 종묘에 신주를 모시는 제도를 새롭게 정비하였으며, 비융사를 설치하여 철갑옷과 무기를 만들어 생산하는 등 국방정책에도 힘을 썼다.

그러나 무오사화(戊午士禍, 성종실록 편찬 중 김일손 등 사림이 훈구파에게 화를 입은 사건으로 김종직의 「조의제문」이 원인이 되어 사림이 피해를 본 사건)와 갑자사화(甲子士禍, 생모 폐비윤씨의 사사사건을 이용하여 훈구 및 사림파들이 척신파에게 화를 입은 사건)로 많은 사람을 죽이고, 사화 이후 국정에 관심을 두지 않기 시작하여 사치와 향락으로 조정이 어지러워졌다. 결국 1506년 중종반정으로 폐위되어 강화도로 유배되었고 그 해에 세상을 떠났다.

거창군부인 신씨는 연산군이 왕위에 오르자 왕비가 되었으나, 1506년 중종반정으로 왕비에서 폐위되었다.

묘는 쌍분의 형태로 앞에서 바라보았을 때 왼쪽이 연산군, 오른쪽이 거창군부인의 묘이다. 처음 연산군묘는 유배지에 조성되었다가 1512년(중종 7) 부인 신씨의 요청으로 현재의 자리로 옮겼다. 묘의 상설은 왕자묘제의 형태로 문석인, 장명등, 망주석, 묘표석 등을 배치하였다.

그 밖에 연산군묘 앞에는 태종의 후궁 의정궁주 조씨의 묘와 연산군의 딸(휘순공주)과 사위(구문경)의 묘가 있다.



※(연산군묘 → 서울 연산군묘)으로 명칭변경 되었습니다. (2011.07.28 고시)

King Yeonsangun and his queen, Geochang Sin, were buried in the tomb. As the 10th king of the Joseon Dynasty reigning between 1494 and 1506, he was the eldest son of King Seongjong. Born in the 7th year of the reign of King Seongjong (1476), he ascended the throne in 1494. Two cruel massacres of scholars took place during his reign, showing how violent he was. Thus, scholars staged a revolt and installed Prince Jinseong, another son of King Seongjong, as new king named Jungjongbanjeong. King Yeonsangun was expelled in 1506 and was downgraded as King Yeonsangun (the title of "Gun" is a term indicating less respect in naming rulers in Korean history.) He died in 1506 while living in exile in Gyodong, Ganghwado Island. His wife begged the government to move his tomb from Ganghwado Island to this present site. Near his tomb are some tombs of his daughters and sons-in-law. Around his tomb are stone constructions such as honyuseok (rectangular stone table), stone lantern that guards the tomb, hyangnoseok (stone incense table), etc. The front side of his gravestone is inscribed with Chinese characters showing that it is his tomb; the back states that his funeral was held "for 20 days in February of the 8th year of Jeongdeok.

是朝鲜第10代燕山君(在位1494∼1506)与夫人居昌慎氏之墓。墓周围有燕山君之女与女婿的坟墓,还有魂游石·长明灯·香炉石等石物。墓石碑正面刻有“燕山君之墓”字样,后面则刻有“正德八年二月二十日葬”。

燕山君墓は朝鮮時代第10代燕山君(在位1494~1506)と妃居昌愼氏の墓である。墓の周辺には燕山君の娘と壻の墓もあり、魂遊石・長明灯・香炉石などの石造物が立っている。墓碑石の前面には「燕山君之墓」と刻まれ、裏面には「正徳八年二月二十日葬」と刻まれている。

조선 10대 연산군(재위 1494∼1506)과 거창군부인 신씨(1476~1537)의 무덤이다.

연산군은 9대 성종과 폐비 윤씨의 아들로 태어나 1494년 왕위에 올랐다. 즉위 초에는 성종 대의 평화로움이 그대로 이어졌다. 사치풍조를 잠재우기 위해 구체적인 금지 조항을 만들어 단속하였고, 종묘에 신주를 모시는 제도를 새롭게 정비하였으며, 비융사를 설치하여 철갑옷과 무기를 만들어 생산하는 등 국방정책에도 힘을 썼다.

그러나 무오사화(戊午士禍, 성종실록 편찬 중 김일손 등 사림이 훈구파에게 화를 입은 사건으로 김종직의 「조의제문」이 원인이 되어 사림이 피해를 본 사건)와 갑자사화(甲子士禍, 생모 폐비윤씨의 사사사건을 이용하여 훈구 및 사림파들이 척신파에게 화를 입은 사건)로 많은 사람을 죽이고, 사화 이후 국정에 관심을 두지 않기 시작하여 사치와 향락으로 조정이 어지러워졌다. 결국 1506년 중종반정으로 폐위되어 강화도로 유배되었고 그 해에 세상을 떠났다.

거창군부인 신씨는 연산군이 왕위에 오르자 왕비가 되었으나, 1506년 중종반정으로 왕비에서 폐위되었다.

묘는 쌍분의 형태로 앞에서 바라보았을 때 왼쪽이 연산군, 오른쪽이 거창군부인의 묘이다. 처음 연산군묘는 유배지에 조성되었다가 1512년(중종 7) 부인 신씨의 요청으로 현재의 자리로 옮겼다. 묘의 상설은 왕자묘제의 형태로 문석인, 장명등, 망주석, 묘표석 등을 배치하였다.

그 밖에 연산군묘 앞에는 태종의 후궁 의정궁주 조씨의 묘와 연산군의 딸(휘순공주)과 사위(구문경)의 묘가 있다.



※(연산군묘 → 서울 연산군묘)으로 명칭변경 되었습니다. (2011.07.28 고시)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