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문화재 검색

  • 인쇄

사적 제327호

창원 다호리 고분군 (昌原 茶戶里 古墳群)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무덤 / 무덤 / 고분군
수량/면적 104,676㎡
지정(등록)일 1988.09.03
소 재 지 경남 창원시 의창구 동읍 다호리 237-3번지
시 대 가야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창원시

경상남도 창원시 다호리에 있는 고대국가 형성기의 고분이다. 구릉지와 저습한 평지의 지형관계로 목제품 유물의 보존이 가능한 지형이다.

조사에 의하면 대부분이 널무덤(목관묘)이며, 일부에서 독무덤(옹관묘)이 나타났다. 널무덤은 무덤구덩이(묘광)의 크기와 껴묻거리구덩이(부장갱)의 유무에 따라 3가지 유형으로 나누어진다. 이러한 3유형은 무덤 주인의 신분차이에 의한 것으로 보고 있다.

1호 목관묘에서 보이는 나무널은 지름 1m의 통나무를 세로로 쪼개어 속을 파서 만든 구유 모양으로, 우리나라 서북지방 나무널과 차이가 난다. 출토유물은 동검, 중국거울(한경)을 비롯한 청동기와 오수전, 철검, 손칼, 부어 만든 도끼(주조철부), 두드려 만든 판상철부 등 철기제품이 나왔다. 또한 칼집, 활, 화살, 합, 붓, 부채, 칠기와 민무늬토기, 와질토기가 출토되었다. 특히 중국 거울인 성운경과 중국 화폐인 오수전이 출토되어 다호리 고분이 서기 1세기 후반에서 기원전 1세기 사이의 유적임을 알려주고 있다. 다양한 철기와 중국계 유물의 출토로 보아, 이 지역의 철 생산을 바탕으로 중국·낙랑과 교역한 세력의 지배자 무덤으로 보여진다.

다호리 고분은 한국고대사의 공백기인 고대국가 형성시기에 대한 새로운 자료를 제공해 주고 있다. 또한 통나무를 파내고 만든 목널의 출토는 나무널에 대한 새로운 형태를 제시하였으며, 문자 생활의 증거인 붓과 가야금의 원조인 현악기 등이 나왔으며, 한편 오수전, 성운경을 통해 중국·낙랑과 활발한 교역을 하였음을 알 수 있는 유적으로 당시 문화상을 확인할 수 있는 자료로 평가된다.



※(의창다호리고분군 → 창원 다호리 고분군)으로 명칭변경 되었습니다.(2011.07.28 고시)

Corresponding to the Three Kingdoms Period, the tomb is located in Daho-ri, Changwon-gun, Gyeongsangnam-do. Because of the topography featuring hill and humid flat land, the wooden relics were able to endure for a long period. An investigation found that most tombs are wooden coffin tombs and jar coffin tomb in part. The wooden coffin tomb is classified into three types depending on the size of the chamber as well as whether there is any annex chamber for grave goods or not. These three types are categorized based on the tomb owner's social standing. The wooden coffin discovered at Wooden Coffin Tomb No. 1 was made by vertically cutting into two a log with diameter of 1m in manger shape, unlike the wooden coffin in the west-north area. The excavated relics include bronze wares such as bronze sword and Chinese mirror (Hangyeong) and ironware such as Osujeon (coin), iron sword, dagger, cast iron axe, flat iron axe, etc. Sheath, bow, arrow, brass bowl, brush, fan, lacquer ware, and pattern-less pottery were excavated as well. Seongungyeong, which is a Chinese mirror, and Osujeon, a Chinese coin, were discovered, indicating that the Tombs in Daho-ri are relics estimated to date back to the late 1st Century BC to 1st Century AD. Considering the excavated various ironware pieces and the Chinese line of relics, it seems to be the tomb of a ruler who engaged in trade with Chinese and Nangnang based on the iron produced in this area. The Ancient Tombs in Daho-ri provides new sources of knowledge as to the formation period of old states. Moreover, the excavated log coffin presented a new type of wooden coffin, suggesting that there were active trades with China and Nangnang based on brush and Osujeon, Seongungyeong, serving as a source of knowledge confirming the cultural aspect at that time.

是位于庆尚南道昌原郡茶户里的古代国家形成时期的古坟,因位于丘陵地与低湿的平地上,墓内的木制遗物才得以保存。据调查,大部分为木棺墓,小部分为瓮棺墓。木棺墓根据墓圹的大小与是否有随葬坑分为三类,推测源于墓主的身份差异。茶户里古坟为韩国古代史的空白期-古代国家形成时期提供了新的资料,而且出土的以圆木制成的木棺展示了木棺的新的形态,还出土了文字生活的证据之毛笔与伽倻琴的远祖弦乐器。同时可以通过五铢钱、星云镜了解到与中国·乐浪开展了活跃的贸易,被评价为确认当时文化面貌的重要资料。

慶尚南道昌原郡茶戸里にある古代国家形成期の古墳である。これは丘陵地と低湿な平地の地形によって木製品の遺物の保存が可能な地形である。調査によるとほとんどが土壙墓(木棺墓)で、一部から甕棺墓が現われた。土壙墓は墓壙の大きさと副葬坑の有無によって3種類に分けられるが、このような3つの類型は墓の主の身分の違いによるものと考えられる。茶戸里古墳は韓国古代史の空白期である古代国家形成期に関する新たな資料を提供している。また、丸太の中を掘りだして作った木棺の出土は、木棺に対する新たな形を提示し、文字生活をした証拠である筆と、伽倻琴の元祖となる弦楽器などが出土された。また、五銖銭・星雲鏡を通じて中国・楽浪と活発な交易をしたことが分かる遺跡で、当時の文化の様相が確認できる資料として評価されている。

경상남도 창원시 다호리에 있는 고대국가 형성기의 고분이다. 구릉지와 저습한 평지의 지형관계로 목제품 유물의 보존이 가능한 지형이다.

조사에 의하면 대부분이 널무덤(목관묘)이며, 일부에서 독무덤(옹관묘)이 나타났다. 널무덤은 무덤구덩이(묘광)의 크기와 껴묻거리구덩이(부장갱)의 유무에 따라 3가지 유형으로 나누어진다. 이러한 3유형은 무덤 주인의 신분차이에 의한 것으로 보고 있다.

1호 목관묘에서 보이는 나무널은 지름 1m의 통나무를 세로로 쪼개어 속을 파서 만든 구유 모양으로, 우리나라 서북지방 나무널과 차이가 난다. 출토유물은 동검, 중국거울(한경)을 비롯한 청동기와 오수전, 철검, 손칼, 부어 만든 도끼(주조철부), 두드려 만든 판상철부 등 철기제품이 나왔다. 또한 칼집, 활, 화살, 합, 붓, 부채, 칠기와 민무늬토기, 와질토기가 출토되었다. 특히 중국 거울인 성운경과 중국 화폐인 오수전이 출토되어 다호리 고분이 서기 1세기 후반에서 기원전 1세기 사이의 유적임을 알려주고 있다. 다양한 철기와 중국계 유물의 출토로 보아, 이 지역의 철 생산을 바탕으로 중국·낙랑과 교역한 세력의 지배자 무덤으로 보여진다.

다호리 고분은 한국고대사의 공백기인 고대국가 형성시기에 대한 새로운 자료를 제공해 주고 있다. 또한 통나무를 파내고 만든 목널의 출토는 나무널에 대한 새로운 형태를 제시하였으며, 문자 생활의 증거인 붓과 가야금의 원조인 현악기 등이 나왔으며, 한편 오수전, 성운경을 통해 중국·낙랑과 활발한 교역을 하였음을 알 수 있는 유적으로 당시 문화상을 확인할 수 있는 자료로 평가된다.



※(의창다호리고분군 → 창원 다호리 고분군)으로 명칭변경 되었습니다.(2011.07.28 고시)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