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사적 제201호

서울 태릉과 강릉 (서울 泰陵과 康陵)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무덤 / 왕실무덤 / 조선시대
수량/면적 1,619,903㎡
지정(등록)일 1970.05.26
소 재 지 서울 노원구 화랑로 681 (공릉동)
시 대 조선 명종 20년(1565)
소유자(소유단체) 문화재청 조선왕릉중부지구관리소 
관리자(관리단체) 문화재청 조선왕릉중부지구관리소 
문화재 담당부서 : 중부지구관리소- 상세문의

태릉은 조선 제11대 중종(재위 1506∼1544)의 세번째 왕비인 문정왕후 윤씨(1501∼1565)의 무덤이다.

본관은 파평으로 중종의 두번째 왕비인 장경왕후가 1515년 죽자 1517년에 17세의 나이로 왕비가 되었다. 중종이 있는 정릉에 묻히려 하였으나 장마철 침수로 인하여 이곳에 묻히게 되었다. 무덤은 십이지신과 구름무늬가 새겨진 12면으로 된 병풍석이 둘러져 있다. 무덤 앞에는 상석·망주석 등이 『국조오례의』에 따라 제작되었다.

무덤 아래에는 한국 전쟁시 훼손되었다가 1995년 다시 지은 정자각이 있다. 사람모양의 돌조각상(석인)은 4등신으로 입체감이 표현되지 않았는데, 당시 석인의 특징을 보여준다.

강릉은 조선 제13대 명종(재위 1545∼1567)과 그의 부인인 인순왕후 심씨(1532∼1575)의 무덤이다. 태릉과 같은 병풍석이 둘러져 있다.




※(태릉·강릉 → 서울 태릉과 강릉)으로 명칭변경 되었습니다. (2011.07.28 고시)

도면

더보기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선택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