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문화재 검색

  • 인쇄

사적 제194호

서울 헌릉과 인릉 (서울 獻陵과 仁陵)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무덤 / 왕실무덤 / 조선시대
수량/면적 1,057,646㎡
지정(등록)일 1970.05.26
소 재 지 서울특별시 서초구 헌인릉길 34 (내곡동, 헌인능관리사무)
시 대 조선시대
소유자(소유단체) 문화재청
관리자(관리단체) 문화재청 조선왕릉관리소 중부지구관리소

헌릉은 조선 3대 태종(재위 1400∼1418)과 원경왕후 민씨(1365∼1420)의 무덤이다.

태조 이성계의 다섯번째 아들로서 아버지를 도와 조선왕조를 세웠다. 1·2차 왕자의 난을 진압하고 정종 2년(1400)에 왕위를 물려받았다. 토지와 조세제도를 정비하고 군사제도도 개혁하였으며, 유교를 숭상하고 불교를 억압하는 등 국정전반에 대한 개혁을 단행하여, 조선 초기의 민생안정을 이룩하였다. 태종의 부인인 원경왕후 민씨는 여흥부원군 민제의 딸이며, 태종이 왕위에 오르기까지 큰 힘이 되었다.

헌릉은 쌍릉으로 무덤 아랫부분이 병풍석으로 둘러있으며, 무덤의 형식은 태조의 건원릉을 따랐다. 각 무덤에 12칸의 난간석을 둘러서 서로 연결하였고 무덤 앞에는 양석과 호석·문석인·마석을 배치하였다. 무덤 앞의 석물은 고려시대의 현릉·정릉, 조선시대의 후릉과 같이 망주석을 제외하고는 각각 하나씩을 더 갖추었다. 언덕 아래에는 정자각이 있고 비각을 세웠다.

인릉은 23대 순조(재위 1800∼1834)와 순원왕후 김씨(1789∼1857)의 무덤이다. 순조는 11세에 왕위에 올랐으나 나이가 어려서 대왕대비인 정순왕후 김씨에게 정치를 돌보게 됨으로써 외척에 의한 정치가 극에 달하였고, 사회가 혼란했다.

인릉은 무덤에 병풍석을 세우지 않았고, 12칸의 난간석을 둘렀으며 양석과 마석·상석·망주석을 세웠다. 언덕 아래에는 2개의 비석을 세웠다.



※(헌릉·인릉 → 서울 헌릉과 인릉)으로 명칭변경 되었습니다. (2011.07.28 고시)

This is the royal tomb named Heonneung where King Taejong, the third king of Joseon, and Queen Wongyeong, his wife, are buried. As the fifth son of King Taejo, the founding father of Joseon, he helped his father establish Joseon in 1392. He crushed two instances of upheaval among the princes and ascended to the throne in the second year of the reign of King Jeongjong in 1400. He carried out reform at the comprehensive level from the land and tax systems to the military and religion systems and stabilized the people's life. His wife, Wongyeong, was from a highly respected vassal, contributing considerably to her husband’s ascension to the throne. The couple tombs were constructed after the tomb of King Taejo, and the bottom is surrounded with stone screen. The tombs of the royal couple are connected to each other through the surrounding twelve-sided stone balustrade and installed with the stone circle, the front stone, and other statutes such as civil officer or horse in front of them. These tombs have one more stone figure in front compared to other royal tombs. Below the hill are a t-shaped building and a pavilion for monument. In the second year of the reign of the Great King Sejong, this place was selected as the site of royal tombs with the death of Queen Wongyeong. These tombs were ordered to stand abreast to reflect the Confucian doctrines.

献陵是朝鲜第3代太宗(在位1400∼1418)与元敬王后闵氏(1365∼1420)的陵墓。献陵为双陵,陵墓下部有屏风石环绕,依照太祖的健元陵形式修建。各墓围有12间栏杆石,相互连接,墓前置有石羊与石虎·文人石像·石马。墓前石物与高丽时代的显陵·靖陵、朝鲜时代的厚陵相同,除望柱石外还分别各加一个。坡下有丁子阁与碑阁。世宗2年(1420)元敬王后死后选定此处建陵,还根据崇尚儒教的思想并排安置了王陵与王妃陵。仁陵是第23代纯祖大王(在位1800∼1834)与纯元王后金氏(1789∼1857)的陵墓。纯祖十一岁登基,但因年幼,由王大妃贞纯王后金氏助其执政。因此外戚政治达到鼎盛,社会混乱。仁陵未在陵墓上竖立屏风石,周围有12间栏杆石,并立有石羊、石马·石床·望柱石。文·武石人像的雕刻采用写实主义手法、细腻、美丽。坡下立有两座石碑。用于祭祀的斋室原本与陵墓位于同一地区,但献陵·仁陵的斋室却与陵墓相隔较远。

献陵は朝鮮時代3代太宗(在位1400~1418)と元敬王后閔氏(1365~1420)の墓である。献陵は双陵で、墓の基部は屏風石で巡らし、墓の形式は太祖の健元陵に従った。それぞれの墓には12個の欄干石を巡らして繋げ、墓の前には羊石と虎石・文人石・馬石を配置した。墓の前の石造物は高麗時代の玄陵・正陵、朝鮮時代の厚陵と同じく望柱石を除いてそれぞれ一つずつ多く備えている。丘の下には丁字閣があり、碑閣を建てた。世宗2年(1420)に元敬王后が死んだため墓の地域を定め、儒教を崇める政策によって王陵と王妃陵を並べて建てた。仁陵は23代純祖(在位1800~1834)と純元王后金氏(1789~1857)の墓である。純祖は11歳の時に王位に就いたが、年齢が幼かったため王大妃である貞純王后金氏が摂政を行い、外戚による政治が極に達し、社会は混乱した。仁陵は墓に屏風石を建てず、12個の欄干石を巡らし、羊石と馬石・床石・望柱石を建てた。文・武人石の彫刻は写実主義的で纎細に刻まれて美しい。丘の下には2つの碑石を建てた。本来、祭祀を行なう建物である斎室は墓と同じ地域にあるが、ソウル獻陵と仁陵の斎室は遠く離れている。

헌릉은 조선 3대 태종(재위 1400∼1418)과 원경왕후 민씨(1365∼1420)의 무덤이다.

태조 이성계의 다섯번째 아들로서 아버지를 도와 조선왕조를 세웠다. 1·2차 왕자의 난을 진압하고 정종 2년(1400)에 왕위를 물려받았다. 토지와 조세제도를 정비하고 군사제도도 개혁하였으며, 유교를 숭상하고 불교를 억압하는 등 국정전반에 대한 개혁을 단행하여, 조선 초기의 민생안정을 이룩하였다. 태종의 부인인 원경왕후 민씨는 여흥부원군 민제의 딸이며, 태종이 왕위에 오르기까지 큰 힘이 되었다.

헌릉은 쌍릉으로 무덤 아랫부분이 병풍석으로 둘러있으며, 무덤의 형식은 태조의 건원릉을 따랐다. 각 무덤에 12칸의 난간석을 둘러서 서로 연결하였고 무덤 앞에는 양석과 호석·문석인·마석을 배치하였다. 무덤 앞의 석물은 고려시대의 현릉·정릉, 조선시대의 후릉과 같이 망주석을 제외하고는 각각 하나씩을 더 갖추었다. 언덕 아래에는 정자각이 있고 비각을 세웠다.

인릉은 23대 순조(재위 1800∼1834)와 순원왕후 김씨(1789∼1857)의 무덤이다. 순조는 11세에 왕위에 올랐으나 나이가 어려서 대왕대비인 정순왕후 김씨에게 정치를 돌보게 됨으로써 외척에 의한 정치가 극에 달하였고, 사회가 혼란했다.

인릉은 무덤에 병풍석을 세우지 않았고, 12칸의 난간석을 둘렀으며 양석과 마석·상석·망주석을 세웠다. 언덕 아래에는 2개의 비석을 세웠다.



※(헌릉·인릉 → 서울 헌릉과 인릉)으로 명칭변경 되었습니다. (2011.07.28 고시)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