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사적 제163호

경주 낭산 일원 (慶州 狼山 一圓)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유물산포지유적산포지 / 유적분포지
수량/면적 909,854㎡
지정(등록)일 1968.12.13
소 재 지 경북 경주시 보문동 214-2번지
시 대 미상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경주시 
문화재 담당부서 : 고도보존육성과- 상세문의

누에고치모양처럼 남북으로 길게 누워 낮은 구릉을 이루는 이 산은 신라 실성왕 12년(413)부터 신성하게 여겨져 성역으로 보존되어 온 곳이다.

기록에는 ‘왕이 낭산에 상서로운 구름이 서린 것을 보고 신하들에게 신령이 하늘에서 내려와 노는 곳이니 당연 복을 주는 지역이다. 이제부터는 낭산의 나무 한 그루도 베지 말라’는 명령을 내렸다고 한다.

7세기부터는 불교의 성스러운 산으로 왕실에 복을 주는 장소로 변하기 시작하였다. 선덕여왕의 유언에 따라 만든 여왕의 능을 비롯하여 신라 향가의 현장인 사천왕사지, 문무왕의 화장터로 여겨지는 능지탑, 바위에 부처를 새긴 마애불, 구황리 삼층석탑 등 신라 유적이 많이 있다.




※(경주낭산 → 경주 낭산 일원)으로 명칭변경 되었습니다.(2011.07.28 고시)

동영상

조사연구자료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선택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