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사적 제150호

익산 미륵사지 (益山 彌勒寺址)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종교신앙 / 불교 / 사찰
수량/면적 13,384,699㎡
지정(등록)일 1966.06.22
소 재 지 전북 익산시 금마면 기양리 32-2번지
시 대 백제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익산시

익산 기양리에 있는 백제 때의 절터이다.

『삼국유사』에 의하면 백제 무왕 때 왕이 왕비와 사자사(師子寺)에 가던 도중 용화산 밑의 연못에서 미륵삼존이 나타났는데, 왕비의 부탁에 따라 이 연못을 메우고 3곳에 탑, 금당, 회랑을 세웠다고 한다. 기록에 따르면 미륵사는 백제 무왕 때 지어져 조선시대에 폐사되었음을 알 수 있다.

절의 배치는 동·서로 석탑이 있고 중간에 목탑이 있으며 탑 뒤에는 부처를 모시는 금당이 각각 자리한다. 이것이 복도(회랑)로 구분되어 매우 특이한 가람배치를 하고 있다. 금당의 규모는 앞면 5칸·옆면 4칸이고 바닥에는 빈 공간이 있는데, 이것은 바닥마루의 습기에 대비한 것으로 보인다. 고려·조선시대 건물터에서 온돌시설이 발견되어 온돌의 발전과정을 연구하는데 중요한 자료가 된다.

출토된 유물로는 기와·토기·금속·목재 등 다양하며 글자를 새긴 기와도 많이 발견되었다. 서쪽 금당 앞의 석탑은 국보 제11호로 지정되었는데, 현재 남아있는 석탑 중 가장 오래된 것으로 목조건축의 기법을 사용하여 만들었다. 무너진 뒤쪽을 시멘트로 보강하였던 것을 새롭게 복원하기위해 해체 중에 있다. 전시관에는 미륵사의 복원된 모형이 있다.

미륵사는 신라의 침략을 불교의 힘으로 막고자 지은 호국사찰로서 백제가 망할 때까지 중요한 역할을 했던 곳으로 여겨지는 역사적 가치가 큰 곳이다.

This is the site of Mireuksa Temple located in Giyang-ri, Iksan-gun. According to Samguk yusa (Memorabilia of the Three Kingdoms), on the way to Sajasa Temple, King Mu of Baekje Dynasty and his queen saw the Maitreya Buddha Triad appearing at the pond down Yonghwasan Mountain. Later, at the request of the queen, King Mu had the pond reclaimed and pagodas, halls for the image of Buddha, and ambulatory built. According to the record, Mireuksa Temple was built during the reign of King Mu and closed during the Joseon Dynasty. The temple has two stone pagodas -- Dongtap (east pagoda) and Seotop (west pagoda) – as well as one wooden pagoda between them and several halls for the image of Buddha behind the pagodas. The layout of the buildings of the temple is very unique, with the ambulatory dividing the buildings. All the halls for the image of Buddha have 5 front rooms and 4 side rooms. The area below the room seems to have been made to protect the wooden floor against moisture. Some buildings of the temple, which were equipped with Ondol (floor heating system), are important in studying the development of Ondol in the Goryeo and Joseon eras. The excavated relics of this temple include roof tiles -- some of which had letters written on them – as well as earthen vessels, metals, and wooden materials. Seotap (west pagoda), designated as National Treasure No. 11, is truly valuable as the oldest stone pagoda. In the pavilion, one can see the miniature of the restored Mireuksa Temple. Mireuksa, which has great historical importance, is a kind of guardian temple built with the intention of protecting the state with the spirit of Buddha and was considered very important until the end of the Baekje Dynasty.

是位于益山箕阳里的百济时代寺院遗址。出土遗物有各种瓦·陶器·金属·木材等,还发现了很多刻有文字的瓦。西面金堂前方的石塔被指定为第11号国宝,是现存石塔中最古老的一座,采用木制建筑技法修建而成。以前曾用水泥修缮了后面倒塌的部位,为了恢复其本来的面目,目前正在拆除当中。展示馆内有弥勒寺修复后的模型。弥勒寺是为了借佛力击退新罗侵略而修建的护国寺院,一直到百济灭亡为止发挥了极为重要的作用,具有很高的历史价值。

益山弥勒寺址は、益山箕陽里にある百済の時の寺の跡である。出土された遺物としては、瓦・土器・金属・木材など様々で、字を刻んだ瓦もたくさん発見された。西側にある金堂の前の石塔は国宝第11号に指定されたが、これは現存している石塔の中で最も古いもので、木造建築の技法を利用して建てられ、崩れた裏側をセメントで補強したものを新しく復元するために現在は解体中である。展示館には弥勒寺の復元模型がある。弥勒寺は新羅の侵略を仏教の力で防ぐために建立した護国寺刹で、百済が滅びるまでに重要な役割をした所として考えられ、大きな歴史的価値を持つ所である。

익산 기양리에 있는 백제 때의 절터이다.

『삼국유사』에 의하면 백제 무왕 때 왕이 왕비와 사자사(師子寺)에 가던 도중 용화산 밑의 연못에서 미륵삼존이 나타났는데, 왕비의 부탁에 따라 이 연못을 메우고 3곳에 탑, 금당, 회랑을 세웠다고 한다. 기록에 따르면 미륵사는 백제 무왕 때 지어져 조선시대에 폐사되었음을 알 수 있다.

절의 배치는 동·서로 석탑이 있고 중간에 목탑이 있으며 탑 뒤에는 부처를 모시는 금당이 각각 자리한다. 이것이 복도(회랑)로 구분되어 매우 특이한 가람배치를 하고 있다. 금당의 규모는 앞면 5칸·옆면 4칸이고 바닥에는 빈 공간이 있는데, 이것은 바닥마루의 습기에 대비한 것으로 보인다. 고려·조선시대 건물터에서 온돌시설이 발견되어 온돌의 발전과정을 연구하는데 중요한 자료가 된다.

출토된 유물로는 기와·토기·금속·목재 등 다양하며 글자를 새긴 기와도 많이 발견되었다. 서쪽 금당 앞의 석탑은 국보 제11호로 지정되었는데, 현재 남아있는 석탑 중 가장 오래된 것으로 목조건축의 기법을 사용하여 만들었다. 무너진 뒤쪽을 시멘트로 보강하였던 것을 새롭게 복원하기위해 해체 중에 있다. 전시관에는 미륵사의 복원된 모형이 있다.

미륵사는 신라의 침략을 불교의 힘으로 막고자 지은 호국사찰로서 백제가 망할 때까지 중요한 역할을 했던 곳으로 여겨지는 역사적 가치가 큰 곳이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