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사적 제145호

고창읍성 (高敞邑城)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정치국방 / 성 / 성지
수량/면적 189,764㎡
지정(등록)일 1965.04.01
소 재 지 전북 고창군 고창읍 읍내리 126번지
시 대 조선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고창군

옛 고창 고을의 읍성으로 모양성(牟陽城)이라고도 하는데, 백제 때 고창지역을 모량부리로 불렀던 것에서 비롯되었다. 나주진관, 입암산성 등과 더불어 호남내륙을 방어하는 요충지로, 단종 원년(1453)에 세워진 것이라고도 하고 숙종 때 완성되었다고도 하나 확실하지 않다.

성벽은 비교적 잘 남아 있는데 최근 보수공사를 하여 원형에 가깝도록 복구하였다. 성 둘레는 1,684m이며, 동·서·북문과 옹성이 3개소, 장대지 6개소와 해자들로 된 전략적 요충시설이 갖춰져 있다. 성 안에는 동헌·객사를 비롯하여 22동의 관아건물들로 되어 있었으나 대부분 손실되었다.

이 성은 조선시대의 읍성에서 흔히 보기 어려운 주초와 문짝을 달던 홈이 파인 누문(樓門)을 가지고 있어, 평양에 있는 고구려 시대의 성문, 보은의 삼년산성이나 강화읍성 등에서 볼 수 있는 양식과 비교되어 성곽을 연구하는 데 좋은 자료가 되고 있다. 또한 여성들의 성벽 밟기 풍습으로 유명한데, 한 해의 재앙과 질병을 쫓고 복을 비는 의식의 하나로 좋은 민속자료가 된다.

Gochangeupseong Walled Town was also called Moyangseong since Gochang had been called Moryangburi in the Baekje Period. It was known to have been established in the first year of the reign of King Danjong (1453) until the reign of King Sukjong, but this is uncertain. Nonetheless, it was important in defending the Honam area along with the garrison in the Naju and Ibamsanseong fortresses. Being relatively well-preserved, the wall was rebuilt almost like the original one through the recent repair work. There were three gates on the east, west, and north and barbican, six command post sites, and strategic facilities including moats. There are twenty-two government builfdings, including the fortress, the magistrate's office and guesthouse, but most of them had been lost. It was one of the places for holding ceremonies for prayers for good luck and to ward off disaster. It was also considered important folk data of a custom wherein women stepped on the wall to avoid disaster and prayed for great luck.

高敞邑城又名牟阳城,得名于百济时期称高敞地区为毛良夫里,与罗州镇管、笠岩山城等同为守护湖南大陆的要地,相传始建于端宗元年(1453),也有肃宗时期完工的说法,但并不确定。高敞邑城具有在朝鲜时代邑城中不常见的柱础与用来挂门扇的刻有槽的楼门,与平壤的高句丽时代城门、报恩的三年山城或江华邑城等地的样式形成对比,为研究城郭提供了重要的资料。尤其是当地妇女们踏城墙的风俗非常有名,作为驱邪除病祈福仪式中的一种,是极为宝贵的民俗资料。

全北高敞邑城は、昔の高敞地方の邑城で、牟陽城とも呼ばれているが、それは百済の時、高敞地域を毛良夫里と呼んだことに因んだものである。羅州鎮管・笠岩山城などとともに湖南地方を防御する要衝地で、端宗元年(1453)に築かれたとも言われ、或いは肅宗の時に完成されたとも言われるが、確かではない。この城は朝鮮時代の邑城にはめったに見られない柱礎石と扉を付けた溝が掘られた楼門があり、平壌にある高句麗時代の城門、報恩の三年山城や江華邑城などに見られる様式と比較され、城郭を研究するにおいて良い資料になっている。また、女性が城壁を踏む風習として有名であるが、それは一年の災いと疾病を追い払い、福を祈願する儀式の一つで、良い民俗的な資料になっている。

옛 고창 고을의 읍성으로 모양성(牟陽城)이라고도 하는데, 백제 때 고창지역을 모량부리로 불렀던 것에서 비롯되었다. 나주진관, 입암산성 등과 더불어 호남내륙을 방어하는 요충지로, 단종 원년(1453)에 세워진 것이라고도 하고 숙종 때 완성되었다고도 하나 확실하지 않다.

성벽은 비교적 잘 남아 있는데 최근 보수공사를 하여 원형에 가깝도록 복구하였다. 성 둘레는 1,684m이며, 동·서·북문과 옹성이 3개소, 장대지 6개소와 해자들로 된 전략적 요충시설이 갖춰져 있다. 성 안에는 동헌·객사를 비롯하여 22동의 관아건물들로 되어 있었으나 대부분 손실되었다.

이 성은 조선시대의 읍성에서 흔히 보기 어려운 주초와 문짝을 달던 홈이 파인 누문(樓門)을 가지고 있어, 평양에 있는 고구려 시대의 성문, 보은의 삼년산성이나 강화읍성 등에서 볼 수 있는 양식과 비교되어 성곽을 연구하는 데 좋은 자료가 되고 있다. 또한 여성들의 성벽 밟기 풍습으로 유명한데, 한 해의 재앙과 질병을 쫓고 복을 비는 의식의 하나로 좋은 민속자료가 된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