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사적 제99호

부여 쌍북리 요지 (扶餘 雙北里 窯址)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산업생산 / 요업 / 토기가마
수량/면적 912㎡
지정(등록)일 1963.01.21
소 재 지 충남 부여군 부여읍 쌍북리 산30번지
시 대 백제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부여군

충남 부여군 쌍북리에 있는 백제의 토기 및 기와를 굽던 가마터로, 1941년 5월에 부여 시가지 계획도로 공사 중에 발견되었다.

발견 당시 가마는 땅에 묻힌 상태여서 분명하진 않지만, 길이 약 4m, 폭 135㎝, 높이 90㎝ 정도의 크기였다. 굴뚝 부분에서 아래로 3㎝ 정도가 남아 있고 아궁이 부분은 밝혀지지 않았다고 한다. 현재 가마터 앞쪽으로 도로가 완성되면서 가마의 앞부분이 잘리게 되었으며, 현재 가마터는 시멘트로 석실을 만들어 보호하고 있다. 소나무숲에 둘러싸인 이 가마터 부근이나 산등성이 너머의 경작지에서는 많은 수의 토기조각과 기와조각이 발견되고 있어서 그 전체 영역이 현재 파악된 지역보다 더 컸을 것으로 추정된다.

지금은 가마의 일부만 남아있지만 부여읍 안에 남아있는 유일한 토기 및 기와 가마터로서 그 의의가 크다.

Yoji is a kiln site for baking pottery, tiles, and earthen vessels. As the kiln baked the earthen vessels and tiles of the Baekje Era, it was found during the road construction of the Buyeo City in May of 1941. The kiln was found in a buried condition; thus, although it isn't clear, its size is assumed to be 1.3m wide and 90cm long. Only 3cm in the lower part of the chimney remains, but the fuel hole cannot be found. After the pavement was completed, the front part of the kiln was cut off, facing a cliff, so it was protected with concrete chamber. Pieces of pottery or items thrown from the kiln are not found around this area, which is surrounded with pine forest, but many pieces of pottery and tiles were scattered in an arable land over the ridge. Although only a part of the kiln remains at present, it has high value being the only remaining kiln site of pottery and tiles remaining in Buyeo-eup.

扶余双北里窑址位于忠清南道扶余郡双北里,是在百济时期用于烧制陶器及瓦器的陶窑遗址,1941年5月在扶余市区道路规划施工时发现。虽然如今仅存部分窑址,但作为扶余邑内唯一尚存的陶器和瓦器陶窑遗址,意义重大。

扶余双北里窯跡は、忠清南道扶余郡双北里にある百済時代の土器及び瓦を焼いた窯跡で、1941年5月に扶余市街計画道路の工事中に発見された。今は窯の一部だけが残っているが、扶余邑の中に残っている唯一の土器及び瓦の窯跡として重要な意義を持っている。

충남 부여군 쌍북리에 있는 백제의 토기 및 기와를 굽던 가마터로, 1941년 5월에 부여 시가지 계획도로 공사 중에 발견되었다.

발견 당시 가마는 땅에 묻힌 상태여서 분명하진 않지만, 길이 약 4m, 폭 135㎝, 높이 90㎝ 정도의 크기였다. 굴뚝 부분에서 아래로 3㎝ 정도가 남아 있고 아궁이 부분은 밝혀지지 않았다고 한다. 현재 가마터 앞쪽으로 도로가 완성되면서 가마의 앞부분이 잘리게 되었으며, 현재 가마터는 시멘트로 석실을 만들어 보호하고 있다. 소나무숲에 둘러싸인 이 가마터 부근이나 산등성이 너머의 경작지에서는 많은 수의 토기조각과 기와조각이 발견되고 있어서 그 전체 영역이 현재 파악된 지역보다 더 컸을 것으로 추정된다.

지금은 가마의 일부만 남아있지만 부여읍 안에 남아있는 유일한 토기 및 기와 가마터로서 그 의의가 크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