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사적 제45호

경주 장항리 사지 (慶州 獐項里 寺址)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종교신앙 / 불교 / 사찰
수량/면적 10,988㎡
지정(등록)일 1963.01.21
소 재 지 경북 경주시 양북면 장항리 1081번지
시 대 통일신라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경주시
문화재 담당부서 : 고도보존육성과- 상세문의

토함산 동남쪽 계곡의 비교적 높은 곳에 자리하고 있는 통일신라시대의 절터이다.

절터가 있는 계곡은 대종천의 상류로 감은사터 앞을 지나 동해로 흘러간다. 절을 지은 연대나 절의 이름은 전해지지 않는데, 장항리라는 마을 이름을 따서 장항리사지라 불러오고 있다.

절터에는 서탑인 5층석탑과 파괴된 동탑의 석재, 그리고 석조불대좌가 남아 있다. 금당으로 보이는 건물터에 있는 석조불대좌는 2단으로 되어 있는데, 아랫단은 팔각형으로 조각이 새겨져 있고 윗단은 연꽃을 조각한 원형대좌이다. 이 대좌 위에 모셔졌던 것으로 보이는 석조불상은 여러 조각으로 파괴된 것을 복원하였으며 현재는 국립경주박물관에 있다.

서탑은 일제시대에 도굴범이 탑 속에 들어 있는 보물을 훔치기 위해 폭파시켜 파괴한 것을 수습하여 다시 세웠다. 동탑은 계곡에 흩어져 있던 것들을 절터에 모아두고 있다.

장항리사지는 계곡 사이의 좁은 공간을 이용하여 쌍탑을 세우고 그 뒤쪽 중앙에 금당을 배치한 점이 주목할 만하다. 쌍탑 1금당으로 통일신라시대의 전형을 보이나, 아직 강당과 회랑의 자리는 밝혀지지 않고 있다.

A Buddhist temple of the Unified Silla (668~935) once stood here, southeast of the summit of Tohamsan Mountain, as evidenced by two pagodas. A valley near the temple site is the upper stream of Daejongcheon that flows to the east sea. Neither the construction date nor the name of the temple is known, but this temple site is named Janghangnisaji after the town, Janghang-ri. The temple grounds appear to have been rather small. The main hall stood on a foundation, and some stones used in the foundation and the stairs in front of the main hall remain. Judging from the number of square corner stones, the hall is believed to have been 3kan wide and 3kan deep (kan is a traditional unit of measurement referring to the space between two columns). At the center of the main hall is a two-tiered pedestal for an image of Buddha. Buddhist guardians and beasts are carved on the sides of the octagonal lower part 60cm high and 2.4m at the widest part. The round upper part has height of 53cm and diameter of 1.84m. Lotus flowers adorn the upper part. The West Pagoda, about 15m from the site of the main hall, was restored in 1932 after it was blown up by relic robbers. Some stones from the East Pagoda, which were found scattered along a nearby valley, were brought here. The two pagodas are believed to have been of the same type and size. The image in the main hall was presumably a standing stone Buddha more than 4m high. Its fragments were taken to Gyeongju National Museum during the restoration of the West Pagoda in 1932. Noteworthy are the election of two pagodas and placement of the main hall at the center of the back in this small area between the valleys. The two pagodas are typical of the Unified Silla pagodas. The sites of an auditorium and an ambulatory were not recovered, however.

是位于吐含山东南侧溪谷的较高地带的统一新罗时代的寺庙遗址。寺庙遗址所在的溪谷位于大钟川的上游,经感恩寺遗址前流入东海,建寺年代和寺名不详,现在取獐项里村名称寺庙遗址为獐项里寺址。獐项里寺庙遗址最引人瞩目的一点是,利用溪谷的狭窄空间建起双塔后在塔后的中央布置金堂,虽为双塔一金堂的统一新罗时代的典型结构,但讲堂与回廊的位置至今不详。

慶州獐項里寺址は、吐含山東南側にある渓谷のわりと高い所に位置している統一新羅時代の寺の跡である。寺の跡がある谷は大鍾川の上流で、この川は感恩寺の跡の前を過ぎて東海へと流れていく。寺を建てた年代や寺の名前は伝わっていないが、獐項里という村の名前から因んで獐項里寺址と呼んでいる。獐項里寺址は渓谷の間の狭い空間を利用して双搭を建て、その裏側の中央に金堂を配置した点に注目すべきである。双搭一金堂として統一新羅時代の典型をなしているが、まだ講堂と回廊の位置は明らかになっていない。

토함산 동남쪽 계곡의 비교적 높은 곳에 자리하고 있는 통일신라시대의 절터이다.

절터가 있는 계곡은 대종천의 상류로 감은사터 앞을 지나 동해로 흘러간다. 절을 지은 연대나 절의 이름은 전해지지 않는데, 장항리라는 마을 이름을 따서 장항리사지라 불러오고 있다.

절터에는 서탑인 5층석탑과 파괴된 동탑의 석재, 그리고 석조불대좌가 남아 있다. 금당으로 보이는 건물터에 있는 석조불대좌는 2단으로 되어 있는데, 아랫단은 팔각형으로 조각이 새겨져 있고 윗단은 연꽃을 조각한 원형대좌이다. 이 대좌 위에 모셔졌던 것으로 보이는 석조불상은 여러 조각으로 파괴된 것을 복원하였으며 현재는 국립경주박물관에 있다.

서탑은 일제시대에 도굴범이 탑 속에 들어 있는 보물을 훔치기 위해 폭파시켜 파괴한 것을 수습하여 다시 세웠다. 동탑은 계곡에 흩어져 있던 것들을 절터에 모아두고 있다.

장항리사지는 계곡 사이의 좁은 공간을 이용하여 쌍탑을 세우고 그 뒤쪽 중앙에 금당을 배치한 점이 주목할 만하다. 쌍탑 1금당으로 통일신라시대의 전형을 보이나, 아직 강당과 회랑의 자리는 밝혀지지 않고 있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