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사적

경주 구정동 방형분 (慶州 九政洞 方形墳)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무덤 / 무덤 / 봉토묘
수량/면적 7,756㎡
지정(등록)일 1963.01.21
소 재 지 경북 경주시 구정동 산41번지
시 대 통일신라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국유지 
관리자(관리단체) 경주시 
문화재 담당부서 : 고도보존육성과- 상세문의

경주에서 불국사로 가는 길의 북쪽 구릉자락에 위치한 통일신라시대의 무덤이다.

무덤의 형태는 정사각형이고 흙을 덮어 만든 봉분 아래에는 무덤을 보호하는 의미를 갖는 12지신상이 조각된 둘레돌이 배치되어 있다. 둘레돌을 배치하는 것은 삼국시대 이후부터 내려오는 전통인데, 통일신라시대 경주지방의 왕릉에서는 12지신상을 조각한 둘레돌을 흔히 볼 수 있다.

이 방형분은 한변의 길이가 9.5m 높이가 2m이다.

무덤 내부에는 봉분의 남쪽으로 치우쳐 직사각형의 상자형으로 축조된 굴식돌방무덤(횡혈식석실분)이 있다. 시체를 모신 널방(현실)의 동쪽 벽에는 널길(연도)이 나 있다. 유물로는 금동관장신구·은제띠고리·은제행엽 등이 출토되었다.

둘레돌의 배치· 돌널(석관)의 사용·12지신상의 조각 수법 양식으로 미루어 통일신라 말기의 최고 귀족층 무덤으로 생각된다. 신라 무덤 중 유일한 네모무덤으로, 그 계통을 알 수 없으나 고려 전기에 나타나는 둘레돌을 갖춘 네모무덤의 선구적 모습으로 평가된다.




※(경주구정리방형분 → 경주 구정동 방형분)으로 명칭변경 되었습니다.(2011.07.28 고시)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선택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