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사적 제19호

경주 계림 (慶州 雞林)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종교신앙 / 구비전승지 / 구비전승지
수량/면적 23,023㎡
지정(등록)일 1963.01.21
소 재 지 경북 경주시 교동 1번지
시 대 신라
소유자(소유단체) 국유지
관리자(관리단체) 경주시

계림은 경주 김씨의 시조인 김알지가 태어난 곳이라는 전설을 간직한 숲이다. 원래 신라를 건국할 때부터 있던 숲으로, 시림(始林)이라고 하던 것을 알지가 태어난 뒤로 계림(雞林)이라 하였다.

탈해왕 4년(60)에 왕이 금성 서쪽 시림 숲 사이에서 닭 우는 소리가 들리고 온통 환한 빛으로 가득하여, 날이 밝은 후 신하를 보내어 살피도록 하였다. 신하가 시림에 이르러 보니 금으로 된 조그만 궤짝이 나뭇가지에 걸려있고 흰 닭이 그 아래에 울고 있어 돌아와 고하니, 왕이 즉시 시림으로 가서 궤짝을 열어 보았다. 그 속에는 총명하게 생긴 사내아이가 있었고, 왕은 하늘에서 보낸 아이라 하여 태자로 삼았다. 아기라는 뜻의 '알지'라는 이름을 주고 금궤에서 나왔으므로 성을 김씨라 하였다.

왕은 알지를 태자로 삼았으나 후에 알지는 파사에게 왕위를 양보하였다. 그 후 알지의 7대 후손이 왕위에 올랐는데, 그가 미추왕이다. 이후 내물왕부터 신라가 망할 때까지 김알지의 후손이 나라를 다스리게 되었으며, 계림은 신성한 곳으로 지금까지 전해오고 있다. 이곳에는 조선 순조 3년(1803)에 세운 김알지 탄생에 대한 비(碑)가 남아있다.

This forest is the reputed birthplace of the legendary ancestor of Gyeongju Kim Clan, Kim Al-ji. According to legend, a man named Hogong found a golden box hanging from a tree and a white cock crowing beside it. Hogong reported it to King Talhae, who promptly came to the forest and opened the golden box to find an infant inside. This child was thought to be sent from heaven and was subsequently made the crown prince. Choosing an auspicious day, the King gave him the surname Kim, meaning gold because he had been found in a gold box, and the personal name Al-ji. The forest was renamed Gyerim (Chicken Forest) because a cock had announced the birth. Upon King Talhae's death, Al-ji surrendered his crown to Pasa, a member of the Park family who was deemed to be the rightful successor to the throne. It was not until the sixth descendant of Kim Al-ji ascended the throne to become the 13th ruler of Silla that a member of the Kim Clan became king. From the 17th ruler to the fall of the kingdom in 935, the nation was ruled mostly by descendants of Kim Al-ji. For this reason, this forest has been regarded as a holy place. The stele was erected in 1803 during the Joseon Dynasty (1392-1910), recording the story of Kim Al-ji's birth.

相传鸡林是庆州金氏始祖金阏智的出生地。鸡林在新罗建国时就已存在,原名为始林,自阏智出生后始称鸡林。国王册封阏智为太子,后来阏智把王位让给了婆娑,此后阏智的第7代子孙登基,即味邹王。此后从奈勿王至新罗灭亡为止,一直由金阏智的后代统治新罗。鸡林是神圣之地的传说流传至今,林内有在朝鲜纯祖3年(1803)修建的金阏智诞生石碑。

鶏林は慶州金氏の始祖金閼智が生まれた所という伝説を秘めた森である。新羅が建国される時から元々あった林で、始林と呼ばれたものを閼智が生まれた後、鶏林と呼んだのである。王は閼智を太子にしたが、後に閼智は婆娑に王位を譲った。それから閼智の7代子孫が王位に就いたが、彼が味鄒王である。その後、奈勿王から新羅が滅びるまで金閼智の子孫が国を治めるようになり、鶏林は神聖な所として今日まで伝わっている。ここには朝鮮時代純祖3年(1803)に建てられた金閼智誕生に関する碑石が残っている。

계림은 경주 김씨의 시조인 김알지가 태어난 곳이라는 전설을 간직한 숲이다. 원래 신라를 건국할 때부터 있던 숲으로, 시림(始林)이라고 하던 것을 알지가 태어난 뒤로 계림(雞林)이라 하였다.

탈해왕 4년(60)에 왕이 금성 서쪽 시림 숲 사이에서 닭 우는 소리가 들리고 온통 환한 빛으로 가득하여, 날이 밝은 후 신하를 보내어 살피도록 하였다. 신하가 시림에 이르러 보니 금으로 된 조그만 궤짝이 나뭇가지에 걸려있고 흰 닭이 그 아래에 울고 있어 돌아와 고하니, 왕이 즉시 시림으로 가서 궤짝을 열어 보았다. 그 속에는 총명하게 생긴 사내아이가 있었고, 왕은 하늘에서 보낸 아이라 하여 태자로 삼았다. 아기라는 뜻의 '알지'라는 이름을 주고 금궤에서 나왔으므로 성을 김씨라 하였다.

왕은 알지를 태자로 삼았으나 후에 알지는 파사에게 왕위를 양보하였다. 그 후 알지의 7대 후손이 왕위에 올랐는데, 그가 미추왕이다. 이후 내물왕부터 신라가 망할 때까지 김알지의 후손이 나라를 다스리게 되었으며, 계림은 신성한 곳으로 지금까지 전해오고 있다. 이곳에는 조선 순조 3년(1803)에 세운 김알지 탄생에 대한 비(碑)가 남아있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