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사적 제6호

경주 황룡사지 (慶州 皇龍寺址)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종교신앙 / 불교 / 사찰
수량/면적 390,418㎡
지정(등록)일 1963.01.21
소 재 지 경북 경주시 구황동 320-1번지
시 대 신라 진흥왕 14년(553)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경주시 

황룡사는 신라 진흥왕 14년(553)에 경주 월성의 동쪽에 궁궐을 짓다가, 그곳에서 황룡(黃龍)이 나타났다는 말을 듣고 절로 고쳐 짓기 시작하여 17년 만에 완성되었다. 그 후 574년, 인도의 아소카왕이 철 57,000근·금 3만분으로 석가삼존불상을 만들려다 뜻을 이루지 못하고 금과 철, 그리고 삼존불상의 모형을 배에 실어 보낸 것이 신라 땅에 닿게 되자, 이것을 재료로 삼존불상을 만들게 되었는데, 5m가 넘는 이 불상을 모시기 위해 진평왕 6년(584)에 금당을 짓게 되었다. 선덕여왕 12년(643)에는 당나라에서 유학하고 돌아온 자장의 권유로 외적의 침입을 막기위한 바램의 9층 목탑을 짓게 되는데, 각 층마다 적국을 상징하도록 하였으며, 백제의 장인 아비지에 의해 645년에 완공되었다.

이와 같이 황룡사는 93년간에 걸친 국가사업으로 조성된 큰 절이었으며, 신라의 3가지 보물 중 천사옥대(天賜玉帶)를 제외한 2가지 보물이 황룡사 9층목탑과 장육존상이었다는 것에서도 황룡사가 차지하는 비중을 짐작할 수 있다. 또한 '신라의 땅이 곧 부처가 사는 땅'이라는 신라인들의 불교관이 잘 나타나 있는 곳이기도 하다.

그러나 황룡사는 고려 고종 25년(1238)에 몽고의 침입으로 모두 불타 없어져 지금은 그 흔적만 남아있다. 늪지를 메워서 그 위에 지은 황룡사는 중문·목탑·금당·강당이 남북으로 길게 배치된 1탑식 배치였다. 그러나 장육존상과 목탑 등이 조성된 후 금당 좌우에 작은 금당이 배치되는 1탑 3금당식으로 바뀌고, 탑의 좌우에 종루와 경루(經樓)가 대칭을 이루어 배치되었다. 또 사방은 복도와 같은 회랑으로 둘러싸여, 독특한 가람배치를 보이고 있다.『삼국유사』에 의하면 종루에는 거대한 종이 있었는데, 몽고가 침입했을 때에 없어진 것으로 보인다.

1976년부터 시작한 발굴조사에서 금동불입상·풍탁·금동귀걸이·각종 유리 등 4만여 점의 유물이 출토되었으며, 높이 182㎝에 이르는 대형치미는 건물의 웅장한 규모를 짐작하게 한다. 금당에는 솔거가 그린 벽화가 있었다고 전하며, 목탑지에서 발견된 당나라 백자항아리는 당시의 문물교류를 잘 알 수 있게 한다.




※(황룡사지 → 경주 황룡사지)으로 명칭변경 되었습니다.(2011.07.28 고시)

The construction of Hwangnyongsa Temple, located east of Wolseong in Gyeongju, was begun in 553 during the reign of King Jinheung (540-576) of the Silla Dynasty to honor a yellow dragon that is said to have appeared at the building site. At the time of its completion in 574, Silla received models of Sakyamuni Buddha and his two acolytes, along with a vast amount of iron and gold, from India which, as the story goes, the great Indian king Asoka intended to use to make the statues of a Shakyamuni triad but failed. Silla was able to build a 5-meter-tall Shakyamuni triad with the precious metals, and in 584 erected a golden shrine hall in which to enshrine them. Later, a nine-story wooden pagoda was started in 643 on the advice of Jajang, a great priest of Silla, and was completed in 645 by a famous Baekje builder named Abiji. Silla’s rulers hoped that the pagoda would bring Buddha's aid for the protection of their kingdom against the nine foreign enemies symbolized by the nine stories of the pagoda. Hwangnyongsa Temple, which took 93 years to complete and eventually its Nine-story Wooden Pagoda became one of the three national treasures of Silla along with a sixteen-feet-high statue, which also was in the temple, and a jade belt bestowed by heaven. This great temple was, however, burnt down during the Mongol invasion of Korea (then Goryeo) in 1238. The remaining features of the temple show that it originally consisted of a middle gate, a wooden pagoda, a main prayer hall and a lecture hall arranged in a straight line, to which two more prayer halls, a bell tower and a scripture hall were added at a later date to form a wonderful symmetry. The temple was then enclosed by the huge structures of the gallery. According to Samguk yusa (Memorabilia of the Three Kingdoms), the temple also had a large temple bell, which is now missing. An excavation of the temple site started in 1976 produced a large collection of about 40,000 artifacts including gilt-bronze Buddhist statuettes, bells, ear ornaments, glass vessels and a huge 182-centimeter-long ornamental ridge-end tile. It is said that the temple also had a mural painted by Solgeo, who was admired as the greatest artist of his time, in its central prayer hall. The shards of a white porcelain jar from Tang China discovered at the wooden pagoda site constitute valuable tangible evidence of active exchanges between Silla and Tang.

黄龙寺的由来非常有趣,相传新罗真兴王14年(553)在庆州月城东侧修建宫殿的过程中听说此地出现过黄龙,随即改建寺院,历时17年终得竣工。其后574年,印度阿育王计划用57,000斤铁·3万分金子制作释迦三尊佛像,但未能如愿遂把金子、铁、三尊佛像的模型装船送至新罗,最后在新罗完成了三尊佛像。为了供奉5米多高的佛像,真平王6年(584)开始建金堂,善德女王12年(643)在从唐朝留学而归的慈藏建议下修建了旨在防止外敌入侵的9层木塔,各层象征敌国,由百济匠人阿非知于645年最终完工。黄龙寺修建工期长达93年,是由国家主持修建的大型寺院,新罗的三大宝物包括天赐玉带、黄龙寺九层木塔与丈六尊像,由此可知黄龙寺在当时占有举足轻重的地位。从黄龙寺还可以了解到“新罗乃释迦摩尼之地”等新罗人的佛教观。但黄龙寺在高丽高宗25年(1238)蒙古入侵时化作灰烬,如今只剩下昔日的痕迹。此后填埋沼泽重新修建了黄龙寺,从南至北依次为中门·木塔·金堂·讲堂,采用了长条排列的一塔式布局,后期建成丈六尊像与木塔等之后变为在金堂左右各设小金堂的一塔三金堂式,在塔的左右对称置有钟楼与经楼。四周环绕着走廊等回廊,其伽蓝布置极为独特,据《三国遗事》记载,钟楼内原有一座巨大的钟,但后来蒙古入侵时不见了踪影。在始于1976年的挖掘调查中共出土了鎏金铜佛立像·风铎·鎏金铜耳饰·各种琉璃等四万多件遗物,通过高达182cm的大型鸱尾可以估量出建筑物的雄壮。据传金堂内曾有率居绘制的壁画,通过从木塔遗址内出土的唐朝白瓷罐可以了解到当时的文物交流情况。

皇龍寺は新羅真興王14年(553)に慶州月城の東側に宮を建てていた途中、そこから黄龍が現われたという話を聞いて寺として改めて作り直し、17年ぶりに完成された。574年にはインドのアソカ王が鉄57,000斤、金3万分で釈迦三尊仏像を作ろうとしたが実現出来ず、金と鉄そして三尊仏像の模型を船に乗せて送ったのが新羅の地に至ると、それを材料にして三尊仏像を作り、5mを越えるこの仏像を安置するために真平王6年(584)に金堂を建てた。善徳女王12年(643)には唐での留学を終えて帰って来た慈蔵法師の勧めで、外賊の侵入を防ぐために九重木塔を建てることになるが、各重ごとに敵国を象徴するようにし、百済の職人阿非知によって645年に完成された。このように皇龍寺は93年間にわたる国家事業として建立された大きな寺で、新羅の3種の宝物のうち、天賜玉帯を除いた二種の宝物が皇龍寺九重木塔と丈六尊像であることからも、皇龍寺がどれだけ重要な位置を占めていたかが窺える。また、「新羅の地はまさに仏が住む地」という新羅人の仏教観がよく現われている場所でもある。しかし、皇龍寺は高麗時代高宗25年(1238)にモンゴルの侵略によって全部焼失し、現在はその跡だけが残っている。沼地を埋めてその上に建てた皇龍寺は、中門・木塔・金堂・講堂が南北に長く配置された一塔式配置であった。しかし、丈六尊像と木塔などが建てられた後、金堂左右に小さな金堂が配置される一塔三金堂式に変わり、塔の左右に鐘楼と経楼が対称をなして配置された。また、四方は廊下のような回廊で囲まれ、独特な伽藍配置をなしている。『三国遺事』によると、鐘楼には大きな鐘があったが、モンゴルの侵略によってなくなったと考えられる。1976年から始まった発掘調査で、金銅仏立像・風鐸・金銅耳飾り・各種ガラスなどの4万余点の遺物が出土され、高さ182㎝に及ぶ大型鴟尾から建物の雄大な規模を推測することができる。金堂には率居が描いた壁画があったと伝えられ、木塔の跡で発見された唐の白磁の甕は当時の文物交流についてよく分かる資料である。

황룡사는 신라 진흥왕 14년(553)에 경주 월성의 동쪽에 궁궐을 짓다가, 그곳에서 황룡(黃龍)이 나타났다는 말을 듣고 절로 고쳐 짓기 시작하여 17년 만에 완성되었다. 그 후 574년, 인도의 아소카왕이 철 57,000근·금 3만분으로 석가삼존불상을 만들려다 뜻을 이루지 못하고 금과 철, 그리고 삼존불상의 모형을 배에 실어 보낸 것이 신라 땅에 닿게 되자, 이것을 재료로 삼존불상을 만들게 되었는데, 5m가 넘는 이 불상을 모시기 위해 진평왕 6년(584)에 금당을 짓게 되었다. 선덕여왕 12년(643)에는 당나라에서 유학하고 돌아온 자장의 권유로 외적의 침입을 막기위한 바램의 9층 목탑을 짓게 되는데, 각 층마다 적국을 상징하도록 하였으며, 백제의 장인 아비지에 의해 645년에 완공되었다.

이와 같이 황룡사는 93년간에 걸친 국가사업으로 조성된 큰 절이었으며, 신라의 3가지 보물 중 천사옥대(天賜玉帶)를 제외한 2가지 보물이 황룡사 9층목탑과 장육존상이었다는 것에서도 황룡사가 차지하는 비중을 짐작할 수 있다. 또한 '신라의 땅이 곧 부처가 사는 땅'이라는 신라인들의 불교관이 잘 나타나 있는 곳이기도 하다.

그러나 황룡사는 고려 고종 25년(1238)에 몽고의 침입으로 모두 불타 없어져 지금은 그 흔적만 남아있다. 늪지를 메워서 그 위에 지은 황룡사는 중문·목탑·금당·강당이 남북으로 길게 배치된 1탑식 배치였다. 그러나 장육존상과 목탑 등이 조성된 후 금당 좌우에 작은 금당이 배치되는 1탑 3금당식으로 바뀌고, 탑의 좌우에 종루와 경루(經樓)가 대칭을 이루어 배치되었다. 또 사방은 복도와 같은 회랑으로 둘러싸여, 독특한 가람배치를 보이고 있다.『삼국유사』에 의하면 종루에는 거대한 종이 있었는데, 몽고가 침입했을 때에 없어진 것으로 보인다.

1976년부터 시작한 발굴조사에서 금동불입상·풍탁·금동귀걸이·각종 유리 등 4만여 점의 유물이 출토되었으며, 높이 182㎝에 이르는 대형치미는 건물의 웅장한 규모를 짐작하게 한다. 금당에는 솔거가 그린 벽화가 있었다고 전하며, 목탑지에서 발견된 당나라 백자항아리는 당시의 문물교류를 잘 알 수 있게 한다.




※(황룡사지 → 경주 황룡사지)으로 명칭변경 되었습니다.(2011.07.28 고시)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