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1730호

창녕 관룡사 목조석가여래삼불좌상 및 대좌 (昌寧 觀龍寺 木造釋迦如來三佛坐像 및 臺座)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불교조각 / 목조 / 불상
수량/면적 불상3구, 대좌 3좌
지정(등록)일 2011.12.23
소 재 지 경남 창녕군
시 대 조선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
관리자(관리단체) 관***

경상남도 창녕군 관룡사의 목조석가여래삼불상은 좌우에 약사여래와 아미타여래로 구성된 삼불상이다. 본존불의 대좌 밑쪽에 묵서를 통해 숭정(崇禎) 2년, 1629년(인조 7) 기사(己巳) 10월에 불상조성을 시작해서 그 다음해(1630년) 5월에 완성되었음을 알 수 있다. 조각에는 현진(玄眞), 승일(勝一), 천민(天敏), 수영(守英)등 8인이 참석하였는데 그중의 대표 격인 현진(玄眞)은 17세기 초에 경남 함양 상령대보살상, 전라남도 구례 천은사의 목조보살상, 충청남도 보은 법주사 소조아미타여래삼불상조성에 참여하였으며 이 상은 비교적 현진의 말년에 제작한 상이다.

본존 석가여래불좌상은 높이가 150cm로 비교적 큰상에 속하며 양쪽의 불상들은 본존보다 크기가 작게 120cm정도의 크기이다. 불상들은 얼굴형이 네모나고 코가 유난히 높고 크며 입과 턱 사이의 간격이 좁은 편이어서 약간 어린아이와 같은 천진한 느낌을 준다. 또한 불상의 옷주름 처리가 단순하고 넓은 면으로 율동감 있게 표현되었으며 결가부좌(結跏趺坐)한 다리부분의 폭이 짧은 편으로 불상의 안정감과 위엄스러움이 약간 쇠퇴되었다.

조각승 현진의 초기불상에서 보이던 예쁘장함은 사라지고 대형의 법주사에서 보이던 엄숙한 표정에서 벗어나서 이제는 천진스러운 모습에서 현진 불상의 특징을 잘 보여주고 있다. 조각승 승일과는 처음으로 같이 제작하였으며 승일이 제작한 전라남도 영광 불갑사석가여래삼불상, 경상남도 하동쌍계사 목조석가여래삼불조상과 같은 상에서 그 양식적 계승의 특징이 보인다. 17세기 전반의 불교조각으로 불상양식이나 조각승들의 사승(師承) 관계와 양식의 계보를 잘 알려준다는 점에서 뿐 아니라, 세 불상자체가 보여주는 종교적인 무게감으로도 중요하여 국가문화재로 지정하여 보존하여야 하다고 본다.

The Wooden Seated Sakyamuni Buddha Triad of Gwallongyonsa Temple in Changnyeong-gun, Gyeongsangnam-do is made up of a statue of Sakyamuni Buddha, accompanied by Bhaisajyaguru Buddha and Amitabha Buddha that are the left and right attendants. An ink-written inscription near the base of the main Buddha’s pedestal informs that the carving of the three statues began in the tenth lunar month in 1629 (the seventh year of King Injo’s reign) and came to completion in the fifth lunar month of the following year. The sculptures are by eight monk sculptors including Hyeonjin, Seungil, Cheonmin, and Suyeong. Hyeonjin, the best known of them, took part in the creation of a series of other Buddhist sculptures dating from the early 17th century, such as the Wooden Bodhisattva of Cheoneunsa Temple in Gurye, Jeollanam-do and the Clay Amitabha Buddha Triad of Beopjusa Temple in Boeun, Chungcheongnam-do. The Buddha Triad of Gwallyongsa Temple was realized at a relatively late point of his life. The main Buddha is quite large, measuring 150cm in height, and the two attendant Buddhas are shorter, measuring about 120cm in height. All three statues have a square face with a very high and voluminous nose. The rather small chin gives these Buddhas an air of childlike innocence and candidness. Folds in the clothing, simple and large, appear fluid and unstilted. The legs in the crossed position, on the other hand, are disproportionately narrow in width, making the posture of these statues look unstable and even somewhat whimsical. The three statues are, meanwhile, bereft of the sweet appearance characterizing Hyeonjin’s early works or the solemn expression seen in the triad statues of Beopjusa Temple, and appear, instead, naïve and guileless; a defining characteristic of his Buddhist sculptures. Hyeonjin collaborated with Seungil for the first time on this triad of Gwallyongsa Temple. Some of the stylistic elements are echoed in other works of Seungil, such as the Sakyamuni Buddha Triad of Bulgapsa Temple in Yeonggwang, Jeollanam-do, and the Wooden Sakyamuni Buddha Triad of Ssanggyesa Temple in Hadong, Gyeongsangnam-do. This early 17th-century Buddhist triad, highly informative of relationships of influence that existed between various sculptural styles and monk sculptors, is also outstanding in its expression of religious feelings; thereby, amply deserving its place among government-protected cultural heritage objects.

경상남도 창녕군 관룡사의 목조석가여래삼불상은 좌우에 약사여래와 아미타여래로 구성된 삼불상이다. 본존불의 대좌 밑쪽에 묵서를 통해 숭정(崇禎) 2년, 1629년(인조 7) 기사(己巳) 10월에 불상조성을 시작해서 그 다음해(1630년) 5월에 완성되었음을 알 수 있다. 조각에는 현진(玄眞), 승일(勝一), 천민(天敏), 수영(守英)등 8인이 참석하였는데 그중의 대표 격인 현진(玄眞)은 17세기 초에 경남 함양 상령대보살상, 전라남도 구례 천은사의 목조보살상, 충청남도 보은 법주사 소조아미타여래삼불상조성에 참여하였으며 이 상은 비교적 현진의 말년에 제작한 상이다.

본존 석가여래불좌상은 높이가 150cm로 비교적 큰상에 속하며 양쪽의 불상들은 본존보다 크기가 작게 120cm정도의 크기이다. 불상들은 얼굴형이 네모나고 코가 유난히 높고 크며 입과 턱 사이의 간격이 좁은 편이어서 약간 어린아이와 같은 천진한 느낌을 준다. 또한 불상의 옷주름 처리가 단순하고 넓은 면으로 율동감 있게 표현되었으며 결가부좌(結跏趺坐)한 다리부분의 폭이 짧은 편으로 불상의 안정감과 위엄스러움이 약간 쇠퇴되었다.

조각승 현진의 초기불상에서 보이던 예쁘장함은 사라지고 대형의 법주사에서 보이던 엄숙한 표정에서 벗어나서 이제는 천진스러운 모습에서 현진 불상의 특징을 잘 보여주고 있다. 조각승 승일과는 처음으로 같이 제작하였으며 승일이 제작한 전라남도 영광 불갑사석가여래삼불상, 경상남도 하동쌍계사 목조석가여래삼불조상과 같은 상에서 그 양식적 계승의 특징이 보인다. 17세기 전반의 불교조각으로 불상양식이나 조각승들의 사승(師承) 관계와 양식의 계보를 잘 알려준다는 점에서 뿐 아니라, 세 불상자체가 보여주는 종교적인 무게감으로도 중요하여 국가문화재로 지정하여 보존하여야 하다고 본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