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1685-1호

김정희 해서 묵소거사자찬 (金正喜 楷書 黙笑居士自讚)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기록유산 / 서간류 / 서예 / 서예
수량/면적 1축
지정(등록)일 2010.10.25
소 재 지 서울특별시 용산구 서빙고로 137 (용산동6가, 국립중앙박물관)
시 대 조선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국유
관리자(관리단체) 국립중앙박물관

「김정희 해서 묵소거사자찬(金正喜 楷書 黙笑居士自讚)」은 추사 김정희가 친우였던 황산 김유근의 자찬문을 쓴 것이다. 제작시기는 김유근의 만년 실어증과 사망연도로 볼 때 1837~1840년으로 추정된다. 글씨는 정중한 해서체로 당나라 구양순(歐陽詢)의 서풍을 골격으로 삼아 저수량(褚遂良), 안진경(顔眞卿)의 필의를 더한 것이다.

해서체에 관한 김정희의 시각을 잘 대변해주는 예이며, 그런 점에서 노년 해서의 기준작(基準作)이 될 만하다. 표장에 찍힌 김유근의 인영으로 보아 초기 장황이 그대로 남겨진 예인데, 그간 세로꺾임이 심했으나 국립중앙박물관에서 2007년 추사 김정희 특별전을 위해 전면 수보하여 안정된 상태를 유지하게 되었다.

「김정희 해서 묵소거사자찬(金正喜 楷書 黙笑居士自讚)」은 추사 김정희가 친우였던 황산 김유근의 자찬문을 쓴 것이다. 제작시기는 김유근의 만년 실어증과 사망연도로 볼 때 1837~1840년으로 추정된다. 글씨는 정중한 해서체로 당나라 구양순(歐陽詢)의 서풍을 골격으로 삼아 저수량(褚遂良), 안진경(顔眞卿)의 필의를 더한 것이다.

해서체에 관한 김정희의 시각을 잘 대변해주는 예이며, 그런 점에서 노년 해서의 기준작(基準作)이 될 만하다. 표장에 찍힌 김유근의 인영으로 보아 초기 장황이 그대로 남겨진 예인데, 그간 세로꺾임이 심했으나 국립중앙박물관에서 2007년 추사 김정희 특별전을 위해 전면 수보하여 안정된 상태를 유지하게 되었다.

내레이션

  • 한국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