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1672-2호

송준길 행초 서증손병하 (宋浚吉 行草 書贈孫炳夏)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기록유산 / 서간류 / 서예 / 서예
수량/면적 1축
지정(등록)일 2010.10.25
소 재 지 대전광역시 유성구
시 대 조선시대
소유자(소유단체) 송***
관리자(관리단체) 대***

「송준길 행초 서증손병하(宋浚吉 行草 書贈孫炳夏)」는 조선중기의 학자ㆍ문신ㆍ명필인 동춘당 송준길이 송(宋)나라 양시(楊時)의 칠언절구 「저궁관매기강후(渚宮觀梅寄康侯)」를 장지(壯紙) 네 장을 이어 붙여 대자 행초로 쓴 것이다. 말미에 “숭정기유청화춘옹서증손병하(崇禎己酉淸和春翁書贈孫炳夏)”라 하여 1669년 사월에 64세의 할아버지가 손자 송병하(字 子華)를 위해 써주었음을 알 수 있다.

이 서축(書軸)은 동춘당 송준길(1606~1672)이 남긴 여러 필적 가운데 규모가 제일 큰 대폭으로 손자 송병하라는 수증자와 1669년이란 필사연대를 완벽하게 갖춘 예이다. 또 종택에 전해오던 필적으로 보존상태도 매우 양호하다.

This sample of calligraphy by Song Jun-gil (pen-name: Dongchundang, 1606-72), produced in semi-cursive and cursive writing, consists of a quatrain with seven Chinese characters on each line composed by Yang Shi (the Song Dynasty of China) written on a long scroll of paper (four piece-pasted). According to a phrase at the end, Song Jun-gil produced it for his grandson, Song Byeong-ha, in April 1669, when he was 64. It is the largest of Song’s calligraphic works, and has been preserved in good condition by the head house of the Song family.

「송준길 행초 서증손병하(宋浚吉 行草 書贈孫炳夏)」는 조선중기의 학자ㆍ문신ㆍ명필인 동춘당 송준길이 송(宋)나라 양시(楊時)의 칠언절구 「저궁관매기강후(渚宮觀梅寄康侯)」를 장지(壯紙) 네 장을 이어 붙여 대자 행초로 쓴 것이다. 말미에 “숭정기유청화춘옹서증손병하(崇禎己酉淸和春翁書贈孫炳夏)”라 하여 1669년 사월에 64세의 할아버지가 손자 송병하(字 子華)를 위해 써주었음을 알 수 있다.

이 서축(書軸)은 동춘당 송준길(1606~1672)이 남긴 여러 필적 가운데 규모가 제일 큰 대폭으로 손자 송병하라는 수증자와 1669년이란 필사연대를 완벽하게 갖춘 예이다. 또 종택에 전해오던 필적으로 보존상태도 매우 양호하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