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1663호

대승기신론의기 권상, 하 (大乘起信論義記卷上, 下)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기록유산 / 전적류 / 목판본
수량/면적 2권2책
지정(등록)일 2010.10.25
소 재 지 서울특별시 용산구 서빙고로 137 (용산동6가, 국립중앙박물관)
시 대 14세기
소유자(소유단체) 국유 
관리자(관리단체) 국립중앙박물관 
문화재 담당부서 : 유형문화재과- 상세문의

『대승기신론의기』는 당나라의 법장(643∼712)이『대승기신론』을 해석한 주석서로서 고려후기에 간행된 목판본으로 上下 2권2책이다.

책머리에는 ‘대승기신론의기권상’의 권수제와 그 아래에 소자로 ‘병서(幷序)’라 기재되어 있고, 다음 행에 ‘서대원사사문법장술(西大原寺沙門法藏述)’이라는 저자 사항이 있다. 판식을 보면 중앙의 판심에 위쪽에만 가느다란 흑 어미가 보이고 판심제 ‘의기(義記)’ 와 권·장차가 기록되어 있고, 사주는 단변이고, 계선이 없고, 1면은 9행 20자 배자되어 있다. 고려후기에 간행된 판본에서 흔히 보이는 판식의 특징이 나타나 있다. 본문에는 구결이 있으며 상권의 표지는 훼손되었으나 후대에 보수하면서 표제는 묵서로 ‘기신론의기상(起信論義記上)’ 이라 써있다. 권말에는 발문이나 간기가 없어 간행연대를 알 수 없지만 판각 및 인쇄상태로 보아 판하본을 써서 판각한 것으로 보이며, 보판도 있어 고려말기의 판본으로 추정된다.

고려본 판식의 특징을 보이고 있는 이 판본은 고려말 간본으로 현재까지 알려진 바가 없는 유일본으로 불교사 및 판본 연구에 중요한 자료이다.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선택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