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문화재 검색

  • 인쇄

보물 제1607호

대구 동화사 목조약사여래좌상 복장전적 (大邱 桐華寺 木造藥師如來坐像 腹藏典籍)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기록유산 / 전적류
수량/면적 7종
지정(등록)일 2009.02.23
소 재 지 대구광역시 동구
시 대
소유자(소유단체) 동***
관리자(관리단체) 동***

대구 동화사 대웅전에 봉안되어 있는 목조석가여래삼불좌상 중 약사여래의 복장 전적 7종이다. 대웅전은 1725년에 중창하여 1727년(영조 3)에 삼세불좌상을 조성하여 봉안하였고 조성과 동시에 복장불사가 이루어져 그 발원문이 각각 삼세불에서 수습되었다.

석가모니불에는 12종의 자료, 아미타불에는 6종이 복장되었으며, 약사불에 32종으로 가장 많이 복장되었다. 그 중 간기가 있는 것은 1417년(태종 17)부터 1725년(영조 1)사이의 것이고, 간행기록이 없는 것은 고려 중기부터 조선 후기에 해당하며 약사불이 조성된 이전의 것들이 대부분이다.

약사여래 복장 전적 중 묘법연화경(妙法蓮華經) 권제4~7은 1417년 (태종 17)에 함양군부인(咸陽郡夫人) 박씨 등이 먼저 돌아간 부모의 천도를 위하여 인출한 4부 중의 1부이다. 권4 앞에 실린 변상도의 좌단에는 정씨가 죽은 남편 왕씨의 초생정토(超生淨土)를 기원하기 위하여 화공을 사서 변상도를 그리고 이를 판각 유통시킨다는 지기(識記)가 있어서 이 변상도의 조성경위를 알려준다. 조선 초기 민간의 불교신앙에 대한 연구와 서지학 연구에 자료가 된다. 지장보살본원경(地藏菩薩本願經)은 발문과 묵서지기에 의하면 1474년(성종 5)에 견성사(堅城寺)에서 간행한 경판에서 예종의 계비인 인순왕후(仁順王后) 한씨(韓氏)가 조모인 신숙화의 처 김씨의 영가천도를 위하여 1481년(성종 12)에 인출한 7부 중의 1건이다. 조선 초기 불교사연구는 물론 인출 시기와 동기, 부수가 분명한 자료라는 면에서 출판사연구에 중요한 자료이다. 대방광불화엄경(大方廣佛華嚴經) 정원본 권제1・대방광불화엄경(大方廣佛華嚴經) 주본 권제25・권제63은 24행17자로 6행씩 절첩된 折帖裝(절첩장장)으로 해인사 사간판(寺刊板)이다. 이 화엄경판은 고려대장경을 새길 때 저본(底本)으로 사용되었던 판이다. 비교적 빠른 시기에 속하는 12~13세기에 새긴 것으로 추정된다. 상지은니무상의경 권하(橡紙銀泥無上依經卷下)와 상지은니대보적경 권제94(橡紙銀泥大寶積經卷第94)는 상지에 필서한 14세기의 은사경(銀寫經)으로서 고려말 사경연구의 자료가 된다.

This is an ensemble of seven Buddhist scriptures found inside the Bhaisajyaguru Buddha statue in Daeungjeon Hall of Donghwasa Temple in Daegu, one of the three seated wooden Buddha statues housed in the same place. Daeungjeon Hall was rebuilt in 1725 (the first year of King Yeongjo’s reign), and two years later in 1727 (the third year of King Yeongjo’s reign), statues representing the Buddhas of Three Ages were created and housed there. The seven Buddhist sutras were placed inside the three statues at this time, along with prayer scrolls. The Sakyamuni Buddha statue contained twelve texts and objects, and six statues of Amitabha Buddha. The Bhaisajyaguru Buddha statue contained the largest quantity of texts and objects, thirty-two in total number. Texts with publishing information date from 1417 (the 17th year of King Taejong’s reign) to 1725, and those without publishing information appear to date from mid-Goryeo to late Joseon while most of them are from prior to the date of creation of the Bhaisajyaguru Buddha statue. The Saddharmapundarika Sutra (The Lotus Sutra), found inside the wooden Bhaisajyaguru Buddha statue, consisting of the fourth to seventh volumes, is one of four copies printed in 1417, under the patronage of Lady Park, wife of Prince Hamyang, who thus hoped to implore Buddha’s mercy for the souls of her late parents. At the left bottom of the illustration at the beginning of the fourth volume, there is a note explaining the circumstances of creation of this illustration, stating that woodcut illustrations based on a painting by a painter hired by a certain Lady Jeong were distributed in prayer for the rebirth of her late husband in Paradise. This sutra is of significance for understanding private Buddhist faith-based practices in early Joseon and for bibliographic research into this period. As for Ksitigarbha pranidhana Sutra (Great Vows of Ksitigarbha Bodhisattva), according to the postscript and the accompanying ink written note, it is one of seven copies of a version published in 1474 (the fifth year of King Seongjong’s reign) in Gyeonseongsa Temple, printed in 1481 (the 12th year of King Seongjong’s reign), under the patronage of Queen Consort Insun (Lady Han), second wife of King Yejong who thus wished for the peace of the soul of her late grandmother Lady Kim, wife of Sin Suk-hwa. This sutra, considered invaluable for research into the history of early Joseon Buddhism, is of high importance also because the year in which it was printed is precisely known, as well as the number of copies printed and the circumstances surrounding its printing. Volume 1 of the Zhenyuan Version of Avatamsaka Sutra (The Flower Garland Sutra) and Volumes 25 and 63 of the Zhou Version of the same sutra consist twenty-four total lines of seventeen characters in folded sheets, each containing six lines. This selection from the Avatamsaka Sutra is the version printed in Haeinsa Temple. This version of the Avatamsaka Sutra was one of the base texts for carving Tripitaka Koreana blocks, and blocks for the former are believed to have been carved as early as in the 12th-13thcentury. The second volume of Anuttarasraya Sutra written in silver on oak paper and the 94th volume of Maharatnakuta Sutra (Sutra of the Great Accumulation of Treasures) written in silver on oak paper are sutras that were hand-copied in silver, dating from the 14th century, and are valued for the insights they offer into hand-copied sutras of late Goryeo.

大邱桐华寺大雄殿供奉的木造释迦如来三佛坐像中药师如来腹藏的7种经典。大雄殿于1725年重修,1727年(英祖3)建造三世佛坐像供奉,建成的同时形成腹藏佛事,其发愿文分别收集于各三世佛身上。释迦牟尼佛腹藏有12种资料,阿弥陀佛6种,药师佛的腹藏数量最多、达32种。其中1417年(太宗17)至1725年(英祖1)之间的资料有发行记录,无发行记录的包括高丽中期到朝鲜后期,大部分是建造药师佛以前的。腹藏中的华严经版是印刻高丽大藏经的底本,推测制于较早时期(12-13世纪)。橡纸银泥无上依经卷下与橡纸银泥大宝积经卷第九十四是14世纪书于橡纸的笔书银写经,也是研究高丽末期写经的资料。

大邱桐華寺大雄殿に奉安されている木造釈迦如来三仏坐像の中で、薬師如来の胎内典籍7種である。大雄殿は1725年に建て直し、1727年(英祖3)に三世仏坐像を造成、奉安した。造成と同時に胎内仏事が行って、その発願文はそれぞれ三世仏に収拾された。釈迦牟尼仏には12種、阿弥陀仏に6種、薬師仏には32種の胎内納入品が入っている。その中で刊記があるのは、1417年(太宗17)から1725年(英祖1)の間のものである。刊行記録がないのは高麗中期から朝鮮後期のもので、薬師仏が造成された以前のものがほとんどであり、比較的早い時期である12~13世紀に彫られたと推定される。橡紙銀泥無上依経巻下と橡紙銀泥大宝積経の巻第94は、橡紙に筆書した14世紀の銀写経で、高麗末の写経研究の貴重な資料となる。

대구 동화사 대웅전에 봉안되어 있는 목조석가여래삼불좌상 중 약사여래의 복장 전적 7종이다. 대웅전은 1725년에 중창하여 1727년(영조 3)에 삼세불좌상을 조성하여 봉안하였고 조성과 동시에 복장불사가 이루어져 그 발원문이 각각 삼세불에서 수습되었다.

석가모니불에는 12종의 자료, 아미타불에는 6종이 복장되었으며, 약사불에 32종으로 가장 많이 복장되었다. 그 중 간기가 있는 것은 1417년(태종 17)부터 1725년(영조 1)사이의 것이고, 간행기록이 없는 것은 고려 중기부터 조선 후기에 해당하며 약사불이 조성된 이전의 것들이 대부분이다.

약사여래 복장 전적 중 묘법연화경(妙法蓮華經) 권제4~7은 1417년 (태종 17)에 함양군부인(咸陽郡夫人) 박씨 등이 먼저 돌아간 부모의 천도를 위하여 인출한 4부 중의 1부이다. 권4 앞에 실린 변상도의 좌단에는 정씨가 죽은 남편 왕씨의 초생정토(超生淨土)를 기원하기 위하여 화공을 사서 변상도를 그리고 이를 판각 유통시킨다는 지기(識記)가 있어서 이 변상도의 조성경위를 알려준다. 조선 초기 민간의 불교신앙에 대한 연구와 서지학 연구에 자료가 된다. 지장보살본원경(地藏菩薩本願經)은 발문과 묵서지기에 의하면 1474년(성종 5)에 견성사(堅城寺)에서 간행한 경판에서 예종의 계비인 인순왕후(仁順王后) 한씨(韓氏)가 조모인 신숙화의 처 김씨의 영가천도를 위하여 1481년(성종 12)에 인출한 7부 중의 1건이다. 조선 초기 불교사연구는 물론 인출 시기와 동기, 부수가 분명한 자료라는 면에서 출판사연구에 중요한 자료이다. 대방광불화엄경(大方廣佛華嚴經) 정원본 권제1・대방광불화엄경(大方廣佛華嚴經) 주본 권제25・권제63은 24행17자로 6행씩 절첩된 折帖裝(절첩장장)으로 해인사 사간판(寺刊板)이다. 이 화엄경판은 고려대장경을 새길 때 저본(底本)으로 사용되었던 판이다. 비교적 빠른 시기에 속하는 12~13세기에 새긴 것으로 추정된다. 상지은니무상의경 권하(橡紙銀泥無上依經卷下)와 상지은니대보적경 권제94(橡紙銀泥大寶積經卷第94)는 상지에 필서한 14세기의 은사경(銀寫經)으로서 고려말 사경연구의 자료가 된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