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1559호

감지은니대방광불화엄경 (紺紙銀泥大方廣佛華嚴經)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기록유산 / 전적류 / 필사본 / 사경
수량/면적 7권7첩
지정(등록)일 2008.04.22
소 재 지 서울특별시 용산구
시 대 고려시대
소유자(소유단체) (***
관리자(관리단체) 아***

고려 충숙왕(忠肅王) 복위(復位) 5년(1336)에 감색의 종이에 은니로 쓴 사경으로, 동진(東晋)의 불발타라(佛跋陀羅)가 한역한 대방광불화엄경 60권본인 진본(晋本) 권 28·29·38과 당나라 실차난타가 한역한 80권본인 주본(周本) 권24·53·56·60 등으로 모두 7권 7첩이다.

권60의 권말에 있는 사성기(寫成記)에 따르면 경주 기림사 주지 선지(善之)가 전 밀직부사(密直副使) 상호군(上護軍) 임서(任瑞)와 지직운산(知識雲山)이 함께 발원하였으며, 한역된 진본·주본·정원본(晋本·周本·貞元本)의 삼본 화엄경 180권을 모두 필사한 것 가운데 7권 7첩임을 알 수 있다. 보존상태가 매우 양호하며 사경연구에 매우 귀중한 자료로 평가된다.

These are seven extant volumes remaining from two Chinese Editions of the Avatamsaka Sutra (The Flower Garland Sutra) in a total of 140 volumes – 60 volumes of the Jin Version translated by Buddhabhadra (Fobatuoluo, or Bulbaltara in Korean) of Eastern Jin and 80 volumes of the Zhou Version translated by Siksananda (Shichanantuo, or Silchananta in Korean) of the Tang Dynasty – hand-copied in 1336, the fifth year of the second reign of King Chungsuk during the Goryeo Dynasty. Written in silver on indigo paper, they are the 28th, 29th and 38th volumes of the Jin Version, and the 24th, 53rd, 56th and 60th volumes of the Zhou Version. According to a postscript at the end of the 60th volume of the Zhou Version, not only these two but a third Zhenyuan Version was also hand-copied at the time, in accordance with the wishes of Seonji, chief abbot at Girimsa Temple in Gyeongju, assistant royal secretary Im Seo, and Jijik Unsan. Hence the total number of volumes hand-copied at this time amounted to 180. All the seven extant volumes are in good condition. They are regarded as valuable material for the study of sutra copying.

高丽忠肃王复位5年(1336)在绀纸上用银泥书写的写经,包括东晋的佛跋陀罗汉译的大方广佛华严经60卷本之晋本卷28、29、38和唐朝实叉难陀汉译的80卷本之周本卷24、53、56、60,共7卷7帖。据卷60卷末的写成记可知,这些经书是庆州祗林寺主持善之、前密直副使上护军任瑞和知识云山一同发愿,抄写了汉译的晋本、周本、贞元本三本华严经180卷,是全卷中的7卷7册,保存状态完好,是研究写经的宝贵资料。

高麗忠粛王復位5年(1366)に紺色の紙に銀泥で書いた写経で、東晋の仏跋陀羅が漢訳した大方広仏華厳経60巻本の晋本巻28・29・38と、唐の実叉難陀が漢訳した80巻本の周本巻24・43・56・60など、全部で7巻7帖である。巻60の巻末にある写成記によると、慶州祈林寺住職の善之が前密直副使であった上護軍任瑞と知識雲山とともに発願したもので、漢訳された晋本・周本・貞元本の三本華厳経180巻を全て筆写したものの中の7巻7帖であることが分かる。保存状態が非常に良く、写経研究に大変貴重な資料であると評価されている。

고려 충숙왕(忠肅王) 복위(復位) 5년(1336)에 감색의 종이에 은니로 쓴 사경으로, 동진(東晋)의 불발타라(佛跋陀羅)가 한역한 대방광불화엄경 60권본인 진본(晋本) 권 28·29·38과 당나라 실차난타가 한역한 80권본인 주본(周本) 권24·53·56·60 등으로 모두 7권 7첩이다.

권60의 권말에 있는 사성기(寫成記)에 따르면 경주 기림사 주지 선지(善之)가 전 밀직부사(密直副使) 상호군(上護軍) 임서(任瑞)와 지직운산(知識雲山)이 함께 발원하였으며, 한역된 진본·주본·정원본(晋本·周本·貞元本)의 삼본 화엄경 180권을 모두 필사한 것 가운데 7권 7첩임을 알 수 있다. 보존상태가 매우 양호하며 사경연구에 매우 귀중한 자료로 평가된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