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1519호

묘법연화경삼매참법 권상 (妙法蓮華經三昧懺法 卷上)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기록유산 / 전적류 / 목판본 / 사찰본
수량/면적 1첩
지정(등록)일 2007.07.13
소 재 지 대전 유성구
시 대 고려시대
소유자(소유단체) 성***
관리자(관리단체) 성***

이 책은 천태종(天台宗)의 전교승(傳敎僧) 山亘의 저술이다. 묘법연화경은 묘한 법이 더러운 곳에서도 항상 깨끗하고 아름다운 연꽃과 같다는 뜻인데 이러한 법화경을 독송하면서 일심으로 정진하여 실상(實相) 중도(中道)의 이치를 깨닫는 법화삼매(法華三昧)의 수행법에 관한 책이다. 上·中·下 3권으로 구성(編成)한 것 중 상권(上卷)이다. 이 참법은 묘법연화경 28품 가운데 서품(序品)에서 화성유품(化城喩品)까지 7품을 수록하고 있다.

이 책에는 판각간기(板刻刊記)가 기재되어 있지 않아 정확히 언제 판각했는지 알 수 없으나 전엽(全葉) 30行 19字를 새긴 두루마리형식이고 장차(張次) 표시에 '卜'字를 사용하고 있으며 절첩 형식의 제본형태 등을 보면 고려 말에 판각된 것으로 추정된다. 고려시대 묘법연화경삼매참법 연구에 귀중한 책으로 자료적 가치가 크다고 하겠다.

이 책은 천태종(天台宗)의 전교승(傳敎僧) 山亘의 저술이다. 묘법연화경은 묘한 법이 더러운 곳에서도 항상 깨끗하고 아름다운 연꽃과 같다는 뜻인데 이러한 법화경을 독송하면서 일심으로 정진하여 실상(實相) 중도(中道)의 이치를 깨닫는 법화삼매(法華三昧)의 수행법에 관한 책이다. 上·中·下 3권으로 구성(編成)한 것 중 상권(上卷)이다. 이 참법은 묘법연화경 28품 가운데 서품(序品)에서 화성유품(化城喩品)까지 7품을 수록하고 있다.

이 책에는 판각간기(板刻刊記)가 기재되어 있지 않아 정확히 언제 판각했는지 알 수 없으나 전엽(全葉) 30行 19字를 새긴 두루마리형식이고 장차(張次) 표시에 '卜'字를 사용하고 있으며 절첩 형식의 제본형태 등을 보면 고려 말에 판각된 것으로 추정된다. 고려시대 묘법연화경삼매참법 연구에 귀중한 책으로 자료적 가치가 크다고 하겠다.

내레이션

  • 한국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