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1469호

마천목좌명공신녹권 (馬天牧佐命功臣錄券)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기록유산 / 문서류 / 국왕문서 / 교령류
수량/면적 1축
지정(등록)일 2006.04.28
소 재 지 서울 종로구
시 대 조선시대
소유자(소유단체) 장***
관리자(관리단체) 국***

마천목좌명공신녹권은 조선 태종 1년(1401) 공신도감에서 절충장군 웅무시위사상장군(折衝將軍 雄武侍衛司上將軍) 마천목(馬天牧)에게 발급한 것으로 필사본이다.

좌명공신은 조선초기 제2차 왕자의 난을 평정하는데 공을 세운 사람에게 내린 공신호로 마천목은 후에 태종(1367-1422)이 되는 정안군을 도와 난을 평정하는데 앞장섰다. 태종은 태조가 즉위한 직후 태조개국공신(太祖開國功臣)을 책봉한 예를 좇아, 자신을 도운 47명의 공신을 선정하여 좌명공신(佐命功臣)으로 칭하(稱下)하고 4등급으로 나누어 포상(褒賞)하였는데 이 때 마천목은 3등 공신으로 녹권을 사급받았다.

마천목 좌명공신녹권은 좌명공신 47명에게 발급된 것 중의 하나로 현재까지는 유일본이다. 조선초기에 사급된 개국공신녹권 및 개국원종공신녹권과 비교해 볼 때 도평의사사(都評議使司) 출납(出納)에서 의정부(議政府)의 관(關)으로 바뀐 것 이외에는 서식(書式)을 그대로 유지하고 있어 공식녹권의 체제나 양식변화를 알 수 있는 자료이다. 또한 공신호의 부여와 등급별 포상내용, 특전 등은 공신관계 연구자료로서, 공신도감 구성원은 공신도감의 조직 및 운영관계를 파악할 수 있는 자료로서 중요한 가치를 지닌다.

조선초기에 지정된 녹권들이 대부분 원종공신녹권이며 이화개국공신녹권(국보 232호)만이 정공신 녹권이란 점을 상기하면 마천목 좌명공신 녹권은 역사적으로나 학술적으로 대단히 가치가 있다고 하겠다.

This certificate of meritorious subject was issued by the Gongsindogam (Government Office of Records for Meritorious Subjects) in 1401 (the first year of the reign of King Taejong of the Joseon Dynasty) to Ma Cheon-mok, a military official with the official rank of Jeolchungjanggun. The certificate of meritorious subject is a special recognition awarded to those who distinguished themselves in the second Prince’s Rebellion in the early Joseon Dynasty. Ma Cheon-mok assisted Prince Jeongan, who later became King Taejong (1367-1422), in his struggle to quell the rebellion and was awarded this special recognition. Following the example of King Taejo of the Joseon Dynasty, who upon his enthronement gave special recognition to meritorious subjects for their distinguished services in founding the Joseon Dynasty, Taejong also selected forty-seven meritorious subjects and awarded them the title of Jwamyeonggongsin. The meritorious subjects were classified into four ranks. Ma Cheon-mok was awarded the 3rd rank. This certificate of meritorious subject awarded to Ma Cheon-mok is one of the forty-seven originally issued by Taejong, and is the only extant copy. Compared with the royal certificate of meritorious subjects awarded in recognition of distinguished services in the foundation of the Joseon Dynasty and the lower level royal certificate of meritorious subjects awarded for distinguished services in assisting the foundation of the Joseon Dynasty, this particular royal certificate retains its original prescribed form, with the only difference being that it was issued by Uijeongbu (State Council of Joseon) rather than Dopyeonguisasa (Privy Council of Goryeo, renamed to Uijeongbu later by King Jeongjong of Joseon) and therefore provides valuable information in relation to the system of awarding royal certificates of meritorious subjects and changes in its form. In addition, the titles of the meritorious subjects and the details of the rewards and special privileges granted according to the rank of each meritorious subject provide important information concerning the study of meritorious subjects, while the details of the members of the Gongsindogam provide valuable information regarding the latter’s organizational structure and operations. Most of the royal certificates issued during the early Joseon Dynasty were lower level certificates, i.e. ones that were awarded to persons who assisted the meritorious subjects in their distinguished services. This particular certificate awarded to Ma Cheon-mok, together with the Certificate of Meritorious Subject Issued to Yi Hwa (National Treasure No. 232), is of considerable historical interest as it is the only extant royal certificate issued to an official meritorious subject during the early Joseon Dynasty.

此录劵是太宗一年(1401年)功臣都监颁发给折冲将军雄武侍卫司上将军马天牧的手写本。朝鲜初期指定的录劵大部分是原从功臣录劵,只有梨花开国功臣录券(国宝232号)是正功臣录劵,马天牧佐命功臣录劵在历史和学术方面都具有很高的研究价值。

この録巻は筆写本で、朝鮮太宗1年(1401)に功臣都監から、折衝将軍雄武侍衛司上将軍であった馬天牧に発行したものである。朝鮮初期に指定された録巻は、ほとんどが原従功臣録巻で、李和開国功臣録巻(国宝232号)だげか定功臣録巻という点から、馬天牧佐命功臣録巻は歴史的にも学術的にも大きな価値があると言える。

마천목좌명공신녹권은 조선 태종 1년(1401) 공신도감에서 절충장군 웅무시위사상장군(折衝將軍 雄武侍衛司上將軍) 마천목(馬天牧)에게 발급한 것으로 필사본이다.

좌명공신은 조선초기 제2차 왕자의 난을 평정하는데 공을 세운 사람에게 내린 공신호로 마천목은 후에 태종(1367-1422)이 되는 정안군을 도와 난을 평정하는데 앞장섰다. 태종은 태조가 즉위한 직후 태조개국공신(太祖開國功臣)을 책봉한 예를 좇아, 자신을 도운 47명의 공신을 선정하여 좌명공신(佐命功臣)으로 칭하(稱下)하고 4등급으로 나누어 포상(褒賞)하였는데 이 때 마천목은 3등 공신으로 녹권을 사급받았다.

마천목 좌명공신녹권은 좌명공신 47명에게 발급된 것 중의 하나로 현재까지는 유일본이다. 조선초기에 사급된 개국공신녹권 및 개국원종공신녹권과 비교해 볼 때 도평의사사(都評議使司) 출납(出納)에서 의정부(議政府)의 관(關)으로 바뀐 것 이외에는 서식(書式)을 그대로 유지하고 있어 공식녹권의 체제나 양식변화를 알 수 있는 자료이다. 또한 공신호의 부여와 등급별 포상내용, 특전 등은 공신관계 연구자료로서, 공신도감 구성원은 공신도감의 조직 및 운영관계를 파악할 수 있는 자료로서 중요한 가치를 지닌다.

조선초기에 지정된 녹권들이 대부분 원종공신녹권이며 이화개국공신녹권(국보 232호)만이 정공신 녹권이란 점을 상기하면 마천목 좌명공신 녹권은 역사적으로나 학술적으로 대단히 가치가 있다고 하겠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