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1462호

서울 인조별서 유기비 (서울 仁祖別墅 遺基碑)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기록유산 / 서각류 / 금석각류 / 비
수량/면적 1기
지정(등록)일 2006.02.17
소 재 지 서울 은평구 역촌동 8-12번지
시 대 조선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국유
관리자(관리단체) 서울특별시

이 석비는 조선왕조 제16대 임금 인조(仁祖, 1623~1649)가 반정(反正)으로 왕위에 오르기 전에 머물렀던 별서(別墅)를 기념하고자 숙종 21년(1695)에 세운 것으로 인조반정에 관련된 중요한 역사적 사실과 그 현장을 증명해 주는 사료로써 가치가 있다.

표제는 조선 19대 숙종(肅宗)의 어필(御筆)로 「인조대왕용잠지시별서유기비(仁祖大王龍潛之時別墅遺基碑)」라고 쓰고 뒷면 음기(陰記)는 숙종의 어제(御製)를 동평군(東平君) 이항(李杭)이 쓰고 있어 가치를 더해준다.

석비의 조형적 측면에서도 거북받침돌은 중국의 영향을 받아 새롭게 등장한 조선시대 초기양식의 전통을 잇고 있는 동시에 지붕돌은 이수 대신 간결한 한옥양식으로 변화된 후기 석비양식의 특징을 완벽하게 보여주고 있어 조선시대 석비예술의 흐름을 파악하는 데도 귀중한 자료가 되고 있다.

This stele was erected to commemorate the private residence where Injo, the 16th king of the Joseon Dynasty (1623-1649), stayed just before he was crowned king subsequent to the dethronement of his predecessor. It was built in 1695 (the 21st year of the reign of King Sukjong), and is of great historical value as it provides historical evidence of and valuable information about the Injobanjeong (the coup d’état of 1623). The inscription on the front of the stele was written by Sukjong, the 19th king of the Joseon Dynasty, and reads “Stele commemorating King Injo’s stay at this private residence immediately prior to his enthronement.” The inscription on the back is the same as that by King Sukjong, but it was written by Prince Dongpyeong Yi Hang. The stele’s tortoise-shaped pedestal is characteristic of the style that emerged in the early Joseon Dynasty under the influence of China. However, the top part of the stele exhibits the simple style of a traditional Korean roof rather than the ornamental capstone, evidencing the change in style of stone monuments of the late Joseon Dynasty. In this respect, this stele is a valuable material for understanding the trends in sculptural styles of stone monuments during the Joseon Dynasty.

为了纪念朝鲜王朝第16代国王仁祖(1623~1649年)反正登基之前居住过的别墅,肃宗21年(1695年)建立此石碑,见证了仁祖反正的重要历史事实和现场,是很有价值的资料。石碑的龟趺石造型受到了中国的影响,在延续了朝鲜时代初期传统样式的同时,屋顶石变化为以简洁的韩屋样式替代螭首,完美展现了后期石碑的样式特点,是了解朝鲜时代石碑艺术趋势的宝贵资料。

朝鮮王朝第16代王であった仁祖(1623~1649)が、反正で王位に上る前に留まった別墅を記念しようと、粛宗21年(1695)にこの石碑を建てた。これは仁祖反正に関連した重要な歴史的事実と、その現場を証明してくれる史料として価値がある。石碑の造形的側面から見ると、亀趺は中国の影響を受けて、新しく登場した朝鮮初期様式の伝統を受け継いでいる。チ首は簡潔な様式に変化した後期の石碑様式の特徴を完璧に見せており、朝鮮時代の石碑の流れを把握するのにも貴重な資料としての役割をしている。

이 석비는 조선왕조 제16대 임금 인조(仁祖, 1623~1649)가 반정(反正)으로 왕위에 오르기 전에 머물렀던 별서(別墅)를 기념하고자 숙종 21년(1695)에 세운 것으로 인조반정에 관련된 중요한 역사적 사실과 그 현장을 증명해 주는 사료로써 가치가 있다.

표제는 조선 19대 숙종(肅宗)의 어필(御筆)로 「인조대왕용잠지시별서유기비(仁祖大王龍潛之時別墅遺基碑)」라고 쓰고 뒷면 음기(陰記)는 숙종의 어제(御製)를 동평군(東平君) 이항(李杭)이 쓰고 있어 가치를 더해준다.

석비의 조형적 측면에서도 거북받침돌은 중국의 영향을 받아 새롭게 등장한 조선시대 초기양식의 전통을 잇고 있는 동시에 지붕돌은 이수 대신 간결한 한옥양식으로 변화된 후기 석비양식의 특징을 완벽하게 보여주고 있어 조선시대 석비예술의 흐름을 파악하는 데도 귀중한 자료가 되고 있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