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1459호

해동조계복암화상잡저 (海東曹溪宓庵和尙雜著)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기록유산 / 전적류 / 목판본 / 사찰본
수량/면적 1책
지정(등록)일 2006.01.17
소 재 지 서울특별시 용산구 서빙고로 137 (용산동6가, 국립중앙박물관)
시 대 고려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국유
관리자(관리단체) 국립중앙박물관

이 책은 고려 조계산 수선사(修禪社) 제 6세주(世主)인 원감국사(圓鑑國師) 충지(冲止, 1226-1292)의 저술이다. 그의 저술로는 문헌비고에 『원감국사어록(圓鑑國師語錄)』과 『원감국사집(圓鑑國師集)』이 있었다고 하지만 현재 『원감국사가송(圓鑑國師歌頌)』과『해동조계복암화상잡저(海東曹溪宓庵和尙雜著)』가 전하고 있다. 판본은 고려말에 판각된 책판(冊版)에서 찍은 후쇄본(後刷本)일 것으로 추정하는 견해도 있으나『원감국사가송(圓鑑國師歌頌)』과 함께 판각된 조선조 초기인 세종 29년(1447)의 판본으로 추정된다. 고려시대 수선사 제 6세 국사인 원감국사 충지의 문집 중에 잡저(雜著)만을 간행(刊行)한 현전하는 유일본이란 점에서 불교학 및 서지학 연구에 귀중한 자료이다.

This book contains miscellaneous writings of Chungji Wongam (1226-1292), the sixth State Preceptor of Suseonsa Temple at Jogyesan Mountain during the Goryeo Dynasty. Munheonbigo (Encyclopedia of the Joseon Dynasty) lists some of his other literary works, including Wongamguksa eorok (Sermons by State Preceptor Wongam) and Wongamguksajip (Collections of State Preceptor Wongam). However, only Wongamguksa gasong (Poems by State Preceptor Wongam) and this particular book, Miscellaneous Writings of Buddhist Monk Bogam of the Jogye Order of Korean Buddhism, remain today. Some scholars believe that this book was a later edition printed from woodblocks engraved in the late Goryeo Dynasty. However, it is presumed that the book was printed from woodblocks that were engraved in 1447 (the 29th year of the reign of King Sejong of the early Joseon Dynasty) together with Wongamguksa gasong. This book is an invaluable material for the study of Buddhism and bibliography as it is the only extant wooden print of the miscellaneous writings of State Preceptor Chungji Wongam.

此书由高丽曹溪山修禅社第6世主圆监国师冲止(1226-1292年)著作。据文献备考中记录,他的著作有《圆监国师语录》和《圆监国师集》。目前留存有《圆监国师歌颂》和《海东曹溪宓庵和尚杂著》。有意见认为其版本是用高丽末期版刻册版印刷的后刷本,也有意见认为其版本是与《圆监国师歌颂》一同版刻的朝鲜初期世宗29年(1447年)版本。此书是高丽时代修禅社第6世国师圆监国师冲止文集中只发行杂著的现传唯一版本,是研究佛教学和书志学的宝贵资料。

この本は、高麗時代に曹渓山修禅社第6世主であった円鑑国師冲止(1226~1292)の著述である。彼の著述としては、文献備考に『円鑑国師語録』と『円鑑国師集』があったと伝えられているが、現在は『円鑑国師歌頌』と『海東曹渓宓庵和尚雑著』が伝わっている。版本は高麗末に板刻された冊版で、印刷した後刷本であると推定する見解もあるが、『円鑑国師歌頌』と共に板刻された朝鮮初期の世宗29年(1447)の版本と推定されている。高麗時代修禅社第6世国師であった円鑑国師冲止の文集の中で、雑著だけを刊行した現存する唯一本である点で、仏経学及び書誌学研究に貴重な資料である。

이 책은 고려 조계산 수선사(修禪社) 제 6세주(世主)인 원감국사(圓鑑國師) 충지(冲止, 1226-1292)의 저술이다. 그의 저술로는 문헌비고에 『원감국사어록(圓鑑國師語錄)』과 『원감국사집(圓鑑國師集)』이 있었다고 하지만 현재 『원감국사가송(圓鑑國師歌頌)』과『해동조계복암화상잡저(海東曹溪宓庵和尙雜著)』가 전하고 있다. 판본은 고려말에 판각된 책판(冊版)에서 찍은 후쇄본(後刷本)일 것으로 추정하는 견해도 있으나『원감국사가송(圓鑑國師歌頌)』과 함께 판각된 조선조 초기인 세종 29년(1447)의 판본으로 추정된다. 고려시대 수선사 제 6세 국사인 원감국사 충지의 문집 중에 잡저(雜著)만을 간행(刊行)한 현전하는 유일본이란 점에서 불교학 및 서지학 연구에 귀중한 자료이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