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1399호

청자 퇴화선문 표주박모양 주전자 (靑磁 堆花線文 瓢形 注子)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생활공예 / 토도자공예 / 청자
수량/면적 1점
지정(등록)일 2004.03.03
소 재 지 서울 종로구
시 대 고려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김***
관리자(관리단체) 김***

청자 퇴화선문 표주박모양 주전자는 윗 박의 규모가 작고 수직상태로 누른 여섯 개의 선으로 장식하였으며, 아래 박은 양감이 풍부하고 저부가 크게 팽창되어 밑으로 쳐진 듯한 형태를 하고 있다. 특히 나팔의 벌어진 끝 부분과 같이 넓게 벌어진 높은 굽이 받치고 있으며 표주박 형태의 몸통에는 아무런 문양장식이 없다.

몸통이 완전한 소문인 것과는 달리 주구(注口)와 손잡이는 가늘고 섬세한 음각과 반양각을 써서 대나무의 어린 싹과 마디를 소재로 하여 기하학적 분위기로 재구성하였는데, 그 음각과 반양각이 새겨진 선을 따라 흰색 백토로 퇴화점(堆花點)을 질서 정연하게 찍어 넣었다. 손잡이와 몸통의 연결부는 마치 가는 대줄기를 꼬아 감으면서 부착한 것 같은 형태를 하였으며, 주구는 어린 죽순의 형상을 조금 변형시킨 형태를 하고 있다.

유태의 색은 엷은 녹색을 띠는 맑은 회청색이며, 유층에는 미세한 기포가 꽉 차고 약간 두꺼운 편이며 부분적으로 망상의 빙열이 있으나 짧고 깊게 나타나며 저부와 굽 주변은 완전한 상태이다. 나팔과 같이 벌어진 굽은 별도로 만들어 붙인 방법을 썼으며 접지면에 백색 내화토 비짐을 6개소 받쳐 구워서 비짐이 있는 부분은 조금씩 눌려진 상태를 보이고 있다.

문양이 없는 표주박 모양의 병 몸체에 주구와 손잡이를 붙인 청자로 주구의 손잡이에는 대나무 문양을 상감기법으로 처리하였고 사이사이에 퇴화점의 대담한 처리가 돋보인다. 당당하고 안정된 기형에 유려한 곡선미를 지닌 형태로 비색(翡色)의 맑은 유색(釉色)과 최상의 태토(胎土)로 만들어진 기품 있는 12세기 청자이며 고려시대 도자사연구에 귀중한 자료이다. 손잡이는 2군데 균열부분을 접합하여 붙였다.

The upper part of this object is much smaller than the lower part and is adorned with six vertical lines around the mouth. The large lower part gives it a sense of stability. The bottom is wide and high. Its gourd-shaped body contains no patterns at all. The spout and the back handle are adorned with geometrical patterns that look like sprouts and nodes of a young bamboo by means of thin, delicate depressed engraving and semi-relief engraving. Paste-on-paste dots are made neatly -- using white soil moistened with water -- along the lines made with depressed engraving and semi-relief engraving. The part connecting the handle with the body looks like a twisted bamboo stalk. The spout resembles the sprout of a young bamboo. The bottom was separately made and attached to the body, just like the spout and the handle. The celadon, which dates back to the 12th Century, was made with transparent glaze as well as the best-quality source soil. It has the imposing, stable shape of an object with linear beauty.

此瓶上瓢较小,用垂直伸展的六条线装饰;下瓢量感丰富,底部膨胀较大,呈向底面下垂状。底座呈张开的喇叭口状,用来支撑,瓢形壶身上没有任何装饰纹样。此青瓷瓶未加任何装饰纹样的瓢形瓶身上附有注口和把手,注口的把手以镶嵌法雕刻有竹纹,中间突显大胆采用的堆花点处理 。轩昂稳定的器形、流畅优美的曲线、采用翡色亮釉和上好胎土制成,是极具品位的12世纪青瓷,也是研究高丽时代陶瓷史的宝贵资料。把手上有两处裂痕,现已接合。

この注子は、上段のフクベ部分が小さく、垂直状態に押した六つの線で装飾し、下段部分は、量感があって底部が大きく膨脹し、下に垂れたような形をしている。特に、喇叭のように先が広がった高い糸底が支えており、瓢箪型の胴部には何の紋様装飾がない。紋様のない瓢箪型の瓶の胴に注ぎ口と取っ手を付けた青磁で、注ぎ口の取っ手には竹の紋様を象嵌技法で処理し、所々に大胆な堆花点の処理が目立つ。堂々として安定した形に流麗な曲線美を持つ形で、翡色の綺麗な釉色と最上級の陶土で作られた品格の高い12世紀の青磁で、高麗時代の陶磁史研究の貴重な資料になる。取っ手は、2か所の亀裂部分を接合して付けたものである。

청자 퇴화선문 표주박모양 주전자는 윗 박의 규모가 작고 수직상태로 누른 여섯 개의 선으로 장식하였으며, 아래 박은 양감이 풍부하고 저부가 크게 팽창되어 밑으로 쳐진 듯한 형태를 하고 있다. 특히 나팔의 벌어진 끝 부분과 같이 넓게 벌어진 높은 굽이 받치고 있으며 표주박 형태의 몸통에는 아무런 문양장식이 없다.

몸통이 완전한 소문인 것과는 달리 주구(注口)와 손잡이는 가늘고 섬세한 음각과 반양각을 써서 대나무의 어린 싹과 마디를 소재로 하여 기하학적 분위기로 재구성하였는데, 그 음각과 반양각이 새겨진 선을 따라 흰색 백토로 퇴화점(堆花點)을 질서 정연하게 찍어 넣었다. 손잡이와 몸통의 연결부는 마치 가는 대줄기를 꼬아 감으면서 부착한 것 같은 형태를 하였으며, 주구는 어린 죽순의 형상을 조금 변형시킨 형태를 하고 있다.

유태의 색은 엷은 녹색을 띠는 맑은 회청색이며, 유층에는 미세한 기포가 꽉 차고 약간 두꺼운 편이며 부분적으로 망상의 빙열이 있으나 짧고 깊게 나타나며 저부와 굽 주변은 완전한 상태이다. 나팔과 같이 벌어진 굽은 별도로 만들어 붙인 방법을 썼으며 접지면에 백색 내화토 비짐을 6개소 받쳐 구워서 비짐이 있는 부분은 조금씩 눌려진 상태를 보이고 있다.

문양이 없는 표주박 모양의 병 몸체에 주구와 손잡이를 붙인 청자로 주구의 손잡이에는 대나무 문양을 상감기법으로 처리하였고 사이사이에 퇴화점의 대담한 처리가 돋보인다. 당당하고 안정된 기형에 유려한 곡선미를 지닌 형태로 비색(翡色)의 맑은 유색(釉色)과 최상의 태토(胎土)로 만들어진 기품 있는 12세기 청자이며 고려시대 도자사연구에 귀중한 자료이다. 손잡이는 2군데 균열부분을 접합하여 붙였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