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1374호

용흥사 삼불회 괘불탱 (龍興寺 三佛會 掛佛幀)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불교회화 / 탱화 / 불도
수량/면적 1폭
지정(등록)일 2003.04.14
소 재 지 경상북도 상주시
시 대 조선 숙종 10년(1684)
소유자(소유단체) 용*** 
관리자(관리단체) 용*** 
문화재 담당부서 : 유형문화재과- 상세문의

전체 길이가 10미터를 넘는 대형 괘불화로 중앙의 석가모니불도를 비롯하여 좌측(향우(向右))에 약사불도, 우측(향좌(向左))에 아미타불도를 별도로 그려 배치함으로써 삼세불(三世佛) 성격을 띠고 있다.

17세기 이후 유행한 군집도 형식의 전형을 보여주는 이 그림은, 화면을 상·중·하 3단으로 구분하여 중단에는 3불, 하단에는 각 협시보살상들과 동·남방천왕, 상단에는 서·북방천왕 및 타방불과 10대제자, 용왕·용녀, 성문중, 화불 등을 배치하였다. 각기 인물의 성격에 따른 복식과 손의 모습, 취하고 있는 자세와 지물, 색채 등만이 약간씩 다를 뿐 화면의 구성과 인물의 배치 및 위치, 구름 모양과 색채, 천개, 석가모니불로부터 뻗쳐 나가는 빛줄기 등에 이르기까지 거의 완벽하게 좌우대칭을 이루어 형식적인 면이 엿보인다. 하지만 밝고 화사한 색채의 사용과 세련된 필선에 의한 인물의 묘사로 인하여 활기가 넘쳐난다.

이 그림은 조성시기가 1684년으로 빠르고 보존상태 또한 양호할 뿐 아니라, 화사한 색채의 사용과 세련된 필선의 구사, 독특한 화면구성 등에 있어 기타 17세기 괘불탱들과는 다른 특징을 보여주고 있다. 특히 주존불인 석가모니불에서 보이는 뾰족한 육계 및 새끼손가락을 벌린 채 길게 뻗어내린 오른손의 모습은, 죽림사세존괘불탱(1622년)으로부터 보살사영산회괘불탱(1649년)·안심사영산회괘불탱(1652년)에까지 이어지는 특징으로 17세기 불화 연구에 중요한 자료가 된다.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선택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