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1374호

용흥사 삼불회 괘불탱 (龍興寺 三佛會 掛佛幀)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불교회화 / 탱화 / 불도
수량/면적 1폭
지정(등록)일 2003.04.14
소 재 지 경상북도 상주시
시 대 조선 숙종 10년(1684)
소유자(소유단체) 용*** 
관리자(관리단체) 용*** 
문화재 담당부서 : 유형문화재과- 상세문의

전체 길이가 10미터를 넘는 대형 괘불화로 중앙의 석가모니불도를 비롯하여 좌측(향우(向右))에 약사불도, 우측(향좌(向左))에 아미타불도를 별도로 그려 배치함으로써 삼세불(三世佛) 성격을 띠고 있다.

17세기 이후 유행한 군집도 형식의 전형을 보여주는 이 그림은, 화면을 상·중·하 3단으로 구분하여 중단에는 3불, 하단에는 각 협시보살상들과 동·남방천왕, 상단에는 서·북방천왕 및 타방불과 10대제자, 용왕·용녀, 성문중, 화불 등을 배치하였다. 각기 인물의 성격에 따른 복식과 손의 모습, 취하고 있는 자세와 지물, 색채 등만이 약간씩 다를 뿐 화면의 구성과 인물의 배치 및 위치, 구름 모양과 색채, 천개, 석가모니불로부터 뻗쳐 나가는 빛줄기 등에 이르기까지 거의 완벽하게 좌우대칭을 이루어 형식적인 면이 엿보인다. 하지만 밝고 화사한 색채의 사용과 세련된 필선에 의한 인물의 묘사로 인하여 활기가 넘쳐난다.

이 그림은 조성시기가 1684년으로 빠르고 보존상태 또한 양호할 뿐 아니라, 화사한 색채의 사용과 세련된 필선의 구사, 독특한 화면구성 등에 있어 기타 17세기 괘불탱들과는 다른 특징을 보여주고 있다. 특히 주존불인 석가모니불에서 보이는 뾰족한 육계 및 새끼손가락을 벌린 채 길게 뻗어내린 오른손의 모습은, 죽림사세존괘불탱(1622년)으로부터 보살사영산회괘불탱(1649년)·안심사영산회괘불탱(1652년)에까지 이어지는 특징으로 17세기 불화 연구에 중요한 자료가 된다.

In this hanging painting (length: more than 10m), the image of Shakyamuni Buddha is at the center flanked by the image of the Medicine Buddha and that of Amitabha Buddha. The style of this painting was in vogue in the 17th Century and thereafter, is made in three tiers: the middle tier displays the triad, the bottom tier shows the attendant bodhisattvas and two of the Four Guardian Kings, and the top tier displays two of the Four Guardian Kings, bodhisattvas, ten leading disciples, Sea King and his daughter, metamorphosed Buddhas, etc. Overall, the canvas composition, layout of figures, cloud shapes, colors, canopies, and even the shaft of light extending from Shakyamuni Buddha boast of almost thorough symmetry, although there are differences in attires, signs of hands, stances assumed, colors, etc. The use of bright colors and the portrayal of figures with sophisticated brush strokes add to the vivacity of the piece. Made in 1684, this painting has been preserved well. It is distinguished from other hanging paintings made in the 17th Century in terms of the use of gorgeous-looking colors, refined brush strokes, and unique canvas composition. The sharply shaped usnisa (a protuberance symbolizing supreme wisdom) and the right hand stretched down long with the little finger extending outward in the image of Shakyamuni Buddha are features that are also found in the hanging painting of Shakyamuni Buddha in Jungnimsa, Naju (made in 1622), hanging painting of Shakyamuni Buddha preaching at Vulture Peak in Bosalsa, Cheongju (1649), and hanging painting of Shakyamuni Buddha preaching at Vulture Peak in Ansimsa, Cheongwon-gun (1652).

全长超过10米的大型挂佛画,中央绘有释迦摩尼佛,左侧(向右)另绘有药师佛,右侧(向左)另绘有阿弥陀佛,具有三世佛的性质。此画绘制于1684年,是较早时期的作品、保存状态良好,使用华丽的色彩、凝练的笔风、独特的画面布局等方面展现了与其它17世纪挂佛帧的不同之处。特别是主尊佛释迦摩尼佛上展现出的尖细肉髻及小手指张开且伸长的右手,属于从竹林寺世尊挂佛帧延续到菩萨灵山会挂佛帧(1649年)、安心寺灵山会挂佛帧的特征,是研究17世纪佛画的重要资料。

全体の長さが10mを超える大型掛軸で、中央の釈迦仏図をはじめ左側に薬師仏図、右側に阿弥陀仏図を別途に描いて配置し、三世仏の性格を持っている。この絵は造成時期が1684年であるが、保存状態も良好であり、華奢な色彩の使用と洗練された筆線の駆使、独特な画面構成などから、17世紀の他の掛軸とは違う特徴が確認できる。特に、主尊仏である釈迦仏の尖った肉髻及び小指を広げて長く下げた右手の形は、竹林寺世尊掛軸(1622年)から菩薩寺霊山会掛軸(1649年)、安心寺霊山会掛軸(1652年)にまで続いている特徴であり、17世紀の仏画研究において重要な資料である。

전체 길이가 10미터를 넘는 대형 괘불화로 중앙의 석가모니불도를 비롯하여 좌측(향우(向右))에 약사불도, 우측(향좌(向左))에 아미타불도를 별도로 그려 배치함으로써 삼세불(三世佛) 성격을 띠고 있다.

17세기 이후 유행한 군집도 형식의 전형을 보여주는 이 그림은, 화면을 상·중·하 3단으로 구분하여 중단에는 3불, 하단에는 각 협시보살상들과 동·남방천왕, 상단에는 서·북방천왕 및 타방불과 10대제자, 용왕·용녀, 성문중, 화불 등을 배치하였다. 각기 인물의 성격에 따른 복식과 손의 모습, 취하고 있는 자세와 지물, 색채 등만이 약간씩 다를 뿐 화면의 구성과 인물의 배치 및 위치, 구름 모양과 색채, 천개, 석가모니불로부터 뻗쳐 나가는 빛줄기 등에 이르기까지 거의 완벽하게 좌우대칭을 이루어 형식적인 면이 엿보인다. 하지만 밝고 화사한 색채의 사용과 세련된 필선에 의한 인물의 묘사로 인하여 활기가 넘쳐난다.

이 그림은 조성시기가 1684년으로 빠르고 보존상태 또한 양호할 뿐 아니라, 화사한 색채의 사용과 세련된 필선의 구사, 독특한 화면구성 등에 있어 기타 17세기 괘불탱들과는 다른 특징을 보여주고 있다. 특히 주존불인 석가모니불에서 보이는 뾰족한 육계 및 새끼손가락을 벌린 채 길게 뻗어내린 오른손의 모습은, 죽림사세존괘불탱(1622년)으로부터 보살사영산회괘불탱(1649년)·안심사영산회괘불탱(1652년)에까지 이어지는 특징으로 17세기 불화 연구에 중요한 자료가 된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