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1369호

번역명의집 (飜譯名義集)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기록유산 / 전적류 / 목판본 / 사찰본
수량/면적 14권 8책
지정(등록)일 2003.02.03
소 재 지 대구광역시 달서구
시 대 조선 초기
소유자(소유단체) 계*** 
관리자(관리단체) 계*** 
문화재 담당부서 : 유형문화재과- 상세문의

송나라 법운(1088∼1158)이 불교경전에 보이는 범어음(범음(梵音))으로 한역된 단어를 유별로 정리하여 해설한 사전으로 ‘십종통호(十種通號)’부터 ‘사탑단당(寺塔壇幢)’까지 64편으로 나누어 약 2천여 단어를 수록하고 있다. 각 편마다 유래와 대략적인 의미를 서술하고 하나하나 전거(典據)를 제시하며 단어의 뜻(어의(語義))을 해설하고 있는데, 제59편인 ‘통론이제(統論二諦)’와 같이 범어와 관련이 없는 것도 실려 있다.

‘번역명의집’은 처음에는 7권으로 편찬하였던 것이나 이 책은 14권으로 편찬되어 8권으로 제본되어 있으며 마지막 권 말에 ‘소주경덕사보윤대사행업기(蘇州景德寺普潤大師行業記)’가 실려 있어 저자인 법운스님이 소주 경덕사의 승려로 호는 ‘무기자(無機子)’, 법호는 ‘보윤(普潤)’이었음을 알 수 있다.

한편 권2와 권7 권수제 아래에 ‘거이(鉅二)’, ‘거칠(鉅七)’, 권9 말에 ‘야이(野二)’ 등으로 천자문 함차(函次) 표시가 있어 대장경으로 편찬되었던 책을 저본으로 하였음을 알 수 있으며 권14 말에 원나라 대덕 5년(1301)의 행업기(行業記)가 붙어 있어 원나라 적사판(적砂版)을 저본으로 하였을 가능성 또한 높다. 이 책은 만력 12년(1584) 명나라 북장(北藏)을 증보(增補)한 만력판(萬曆版)에 편입되었다고 알려져 왔으나 훨씬 이전에 대장경에 편입되었음을 알려 주고 있다.

This is a dictionary compiled by Monk Fayun (1088-1158) of the Song Dynasty of China to interpret words in Buddhist scriptures translated into Chinese based on Sanskrit sound, classifying them according to their types. It contains 2,000-plus words in 64 sections. Each section interprets words by explaining their origin, meaning, and sources. Originally, the dictionary was compiled in seven volumes, but this particular one is bound in eight volumes. A statement made at the end of the dictionary shows that the compiler, Fayun, was a monk at Jingdesi Temple in Suzhou, China, and that his pen-name was Wujizi (also called Purun). The content tells us that the dictionary was based on Tripitaka. Records of 1301 (the 5th year of the reign of Emperor Dade of the Yuan Dynasty of China), included at the end of Volume 14, make one assume that the dictionary was compiled based on the qisha edition of the Yuan Dynasty.

宋朝法云(1088~1158)将从佛教经典上出现的梵音汉译单词分类整理和解说的词典,从“十种通号”到“寺塔坛幢”共分64篇收录了2千多个单词。叙述了各篇的由来和大略意义,逐个列举典据解说单词的语意。还收录有第59篇“统论二谛”等与梵语没有关联的内容。卷2和卷7的卷首题下面有“钜二”、“钜七”,卷9末尾有“野二”等千字文函次标示,可知此书以编纂为大藏经的书籍为底本。卷14的末尾附有元朝大德5年(1301)的行业记,很可能是以元朝积砂版为底本。据说此书于万历12年(1584)编入增补明朝北藏的万历版内,由此可知,此书在此前较早时期编入大藏经。

宋の法雲(1088~1158)が、仏教経典に出ている梵音で漢訳された単語を、分類別で整理して解説した辞典である。「十種通号」から「寺塔壇幢」に至るまで、64編に分けて約2千単語を収録している。各編ごと由来と中心的な意味を叙述し、それぞれ典拠を提示しながら単語の語義を解説しているが、第59編である「統論二諦」のように、梵語とは関わりのないものもある。一方、巻2と巻7には巻頭の題の下に「鉅二」「鉅七」、巻9の巻末には「野二」などと千字文函次の表示があり、大蔵経に編纂された本を原本にしたことが分かる。巻14の巻末には元の大徳5年(1301)の行義記が付いており、元の『磧砂版』を原本にした可能性も高い。この本は万暦12年(1584)の明の北蔵を増補した万暦版に編入されたと伝えられてきたが、ずっと前に大蔵経に編入された可能性を知らせている。

송나라 법운(1088∼1158)이 불교경전에 보이는 범어음(범음(梵音))으로 한역된 단어를 유별로 정리하여 해설한 사전으로 ‘십종통호(十種通號)’부터 ‘사탑단당(寺塔壇幢)’까지 64편으로 나누어 약 2천여 단어를 수록하고 있다. 각 편마다 유래와 대략적인 의미를 서술하고 하나하나 전거(典據)를 제시하며 단어의 뜻(어의(語義))을 해설하고 있는데, 제59편인 ‘통론이제(統論二諦)’와 같이 범어와 관련이 없는 것도 실려 있다.

‘번역명의집’은 처음에는 7권으로 편찬하였던 것이나 이 책은 14권으로 편찬되어 8권으로 제본되어 있으며 마지막 권 말에 ‘소주경덕사보윤대사행업기(蘇州景德寺普潤大師行業記)’가 실려 있어 저자인 법운스님이 소주 경덕사의 승려로 호는 ‘무기자(無機子)’, 법호는 ‘보윤(普潤)’이었음을 알 수 있다.

한편 권2와 권7 권수제 아래에 ‘거이(鉅二)’, ‘거칠(鉅七)’, 권9 말에 ‘야이(野二)’ 등으로 천자문 함차(函次) 표시가 있어 대장경으로 편찬되었던 책을 저본으로 하였음을 알 수 있으며 권14 말에 원나라 대덕 5년(1301)의 행업기(行業記)가 붙어 있어 원나라 적사판(적砂版)을 저본으로 하였을 가능성 또한 높다. 이 책은 만력 12년(1584) 명나라 북장(北藏)을 증보(增補)한 만력판(萬曆版)에 편입되었다고 알려져 왔으나 훨씬 이전에 대장경에 편입되었음을 알려 주고 있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