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1361호

보은 법주사 목조관음보살좌상 (報恩 法住寺 木造觀音菩薩坐像)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불교조각 / 목조 / 보살상
수량/면적 1구
지정(등록)일 2003.02.03
소 재 지 충청북도 보은군
시 대 조선 효종 6년(1655)
소유자(소유단체) 법*** 
관리자(관리단체) 법*** 
문화재 담당부서 : 유형문화재과- 상세문의

법주사에 모셔져 있는 나무로 만든 관음보살좌상으로, 머리에는 화염보주로 호화롭게 꾸민 보관을 쓰고 있는데, 관의 가운데에는 작은 부처가 새겨져 있고, 배 부분에는 복갑(腹甲)같은 둥근 꽃장식 판을 두르고 있어서 전반적으로 장식성이 두드러져 보인다. 네모꼴에 가까운 얼굴은 근엄한 표정을 짓고 있으며, 오른손은 가슴에 올리고 왼손은 배에 두었으며 엄지와 중지를 맞댄 손모양을 하고 있는데, 마치 실제 인물의 부드러운 손을 대하듯 곡선적이고 사실적으로 표현되어 생동감이 넘쳐난다. 양어깨를 덮은 천의 자락 역시 신체의 굴곡을 따라 자연스럽게 흘러내리도록 표현함으로써 부피감 있는 곡선미를 보여주고 있다.

불상 안에서 나온 유물 중 불상조성기가 발견되어 순치 12년, 즉 1655년에 조성되었음을 알 수 있다. 간단하고 단순·소박하지만 부피감이 있는 이 목조관음보살상은 임란후 제작된 조선후기 불상연구에 있어 중요한 기준작으로 평가된다.

In this painting, Avalokitesvara Bodhisattva wears a gorgeous-looking crown containing a miniature Buddha image at the center and a belly armor-like, floral-patterned round plate. Overall, the piece displays conspicuous ornaments. The subject wears a stern expression on the square face. The right hand is put on the chest, and the left hand is at the abdomen, with the thumbs touching the middle fingers. The hands are depicted realistically. The robe hung on both shoulders flows down and contours to the body. The remarks found in the piece say that it was made in 1655 (the 2nd year of the reign of Emperor Shunzhi of the Qing Dynasty of China). Simple, plain, and voluminous, this piece is regarded as an important material for those studying the Buddhist statues made in the late Joseon Period (1392-1910).

供奉在法住寺内的木制观音菩萨坐像。此木造观音菩萨像简单、单纯、朴素,却具有立体感,被评价为研究壬辰倭乱时期以后制作的朝鲜后期佛像的重要基准作品。

法住寺に安置されている木で作った観音菩薩坐像である。簡単で単純・素朴ながらも立体感のあるこの木造観音菩薩像は、壬辰倭乱の後に製作された朝鮮後期の仏像研究において重要な基準作として評価される。

법주사에 모셔져 있는 나무로 만든 관음보살좌상으로, 머리에는 화염보주로 호화롭게 꾸민 보관을 쓰고 있는데, 관의 가운데에는 작은 부처가 새겨져 있고, 배 부분에는 복갑(腹甲)같은 둥근 꽃장식 판을 두르고 있어서 전반적으로 장식성이 두드러져 보인다. 네모꼴에 가까운 얼굴은 근엄한 표정을 짓고 있으며, 오른손은 가슴에 올리고 왼손은 배에 두었으며 엄지와 중지를 맞댄 손모양을 하고 있는데, 마치 실제 인물의 부드러운 손을 대하듯 곡선적이고 사실적으로 표현되어 생동감이 넘쳐난다. 양어깨를 덮은 천의 자락 역시 신체의 굴곡을 따라 자연스럽게 흘러내리도록 표현함으로써 부피감 있는 곡선미를 보여주고 있다.

불상 안에서 나온 유물 중 불상조성기가 발견되어 순치 12년, 즉 1655년에 조성되었음을 알 수 있다. 간단하고 단순·소박하지만 부피감이 있는 이 목조관음보살상은 임란후 제작된 조선후기 불상연구에 있어 중요한 기준작으로 평가된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