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1353호

통도사 영산회상탱 (通度寺 靈山會上幀)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불교회화 / 탱화 / 불도
수량/면적 1폭
지정(등록)일 2002.10.19
소 재 지 경상남도 양산시
시 대 조선 영조 10년(1734)
소유자(소유단체) 통*** 
관리자(관리단체) 통*** 
문화재 담당부서 : 유형문화재과- 상세문의

탱화란 액자나 족자형태로 만들어 법당에 걸 수 있게 만든 불교그림을 말하는데, 통도사영산회상탱은 석가가 영취산에서 설법하는 장면을 묘사한 영산회상을 그렸다. 석가모니불을 중심으로 문수·보현보살, 10대 제자, 제석·범천, 사천왕, 팔부신중 등의 무리가 석가모니불을 에워싸고 있는 모습이다. 석가불은 높다란 수미단(須彌壇) 위의 연꽃무늬가 새겨진 대좌에 앉아 있으며, 등 뒤에는 커다란 키 모양의 광배가 있다. 얼굴은 둥글고 이목구비는 단정하며 굵은 목에는 세 개의 줄인 삼도(三道)가 뚜렷하다. 손모양은 악귀를 누르는 항마촉지인의 손모양을 하고 있다.

오른쪽 어깨가 드러난 법의는 적색 위주로 전면에 걸쳐 원무늬와 함께 잔잔한 꽃무늬가 장식되어, 기타 인물들의 무늬와 더불어 화려하면서도 온화한 느낌을 준다.

이 영산회상탱은 그림의 내력을 적어 놓은 기록에 의하면, 조선 영조 10년(1734)에 임한(任閑)의 지휘아래 민휘(敏輝)·순백(舜白)·포근(抱根) 등이 참여하여 제작되었음을 알 수 있다.

묘선이 뛰어나고 선명한 색채의 사용과 잔잔한 무늬를 채용함으로써 명랑한 부위기와 함께 부드러움을 제공해 주는 불화로, 18세기 전반기 불화의 흐름, 특히 임한(任閑)이 주도한 불화의 경향파악에 중요한 자료로 평가된다.

In this painting, Shakyamuni Buddha sits at the center surrounded by Manjusri Bodhisattva, Samantadhadra Bodhisattva, ten disciples, Brahma, Indra, Four Guardian Kings, and eight supernatural guardians of Buddha Dharma. Shakyamuni Buddha sits on a seat inscribed with lotus flower patterns on the lofty Shumidan Altar. A mandorla is set behind his back. He has a round face as well as neat facial features, with three clear-cut lines on the throat. The fingers of one hand point to the bottom, with the other hand placed on the lap, palm facing up. The robe of Shakyamuni Buddha is hung only on the left shoulder. The light red color and floral patterns of the robe create a beautiful, warm atmosphere. According to the relevant records, the piece was made by a group of monk painters including Imhan in 1734 (the 10th year of King Yeongjo’s reign). The piece features skillful lines, clear-cut colors, and calm patterns, creating a pleasant, soft atmosphere. Experts regard it as an important material for understanding the flow of Buddhist paintings in the early 18th Century.

绘制释迦在灵鹫山说法场面的灵山会上帧画,帧画是制成卷轴或画框形式以便悬挂在法堂上的佛教图画。描线突出、使用鲜明色彩和细微的纹样,具有明朗氛围和柔和感,是了解18世纪前半期佛画的潮流、尤其是任闲主导的佛画倾向的重要资料。

釈迦が霊鷲山で説法する場面を描写した霊山会上を描いた仏画掛軸である。仏画掛軸とは、寺で大きな法会や儀式を行う際に法堂の前にかけて礼拝を行うために使われた大型仏教絵画のことである。描線が優れており、鮮明な色彩の使用と小さい模様を採用することによって、朗らかな雰囲気とともに穏やかさを与える仏画である。18世紀前半の仏画の流れ、特に任閑が主導した仏画の傾向の把握に重要な資料として評価される。

탱화란 액자나 족자형태로 만들어 법당에 걸 수 있게 만든 불교그림을 말하는데, 통도사영산회상탱은 석가가 영취산에서 설법하는 장면을 묘사한 영산회상을 그렸다. 석가모니불을 중심으로 문수·보현보살, 10대 제자, 제석·범천, 사천왕, 팔부신중 등의 무리가 석가모니불을 에워싸고 있는 모습이다. 석가불은 높다란 수미단(須彌壇) 위의 연꽃무늬가 새겨진 대좌에 앉아 있으며, 등 뒤에는 커다란 키 모양의 광배가 있다. 얼굴은 둥글고 이목구비는 단정하며 굵은 목에는 세 개의 줄인 삼도(三道)가 뚜렷하다. 손모양은 악귀를 누르는 항마촉지인의 손모양을 하고 있다.

오른쪽 어깨가 드러난 법의는 적색 위주로 전면에 걸쳐 원무늬와 함께 잔잔한 꽃무늬가 장식되어, 기타 인물들의 무늬와 더불어 화려하면서도 온화한 느낌을 준다.

이 영산회상탱은 그림의 내력을 적어 놓은 기록에 의하면, 조선 영조 10년(1734)에 임한(任閑)의 지휘아래 민휘(敏輝)·순백(舜白)·포근(抱根) 등이 참여하여 제작되었음을 알 수 있다.

묘선이 뛰어나고 선명한 색채의 사용과 잔잔한 무늬를 채용함으로써 명랑한 부위기와 함께 부드러움을 제공해 주는 불화로, 18세기 전반기 불화의 흐름, 특히 임한(任閑)이 주도한 불화의 경향파악에 중요한 자료로 평가된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