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1349호

곡성 태안사 동종 (谷城 泰安寺 銅鍾)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불교공예 / 의식법구 / 의식법구
수량/면적 1구
지정(등록)일 2002.10.19
소 재 지 전라남도 곡성군
시 대 조선 선조 14년(1581)
소유자(소유단체) 태*** 
관리자(관리단체) 태*** 
문화재 담당부서 : 유형문화재과- 상세문의

태안사에 소장된 조선 16세기 후반에 만들어진 종이다.

맨 위에는 대롱 형태로 솟은 음통과 종의 고리 역할을 하는 용뉴가 두 다리로 천판을 누르고 있는 모습으로 조각되었다. 그리고 어깨위를 돌아가며 입화장식과 그 아래로 연꽃무늬가 돌려 있고, 그 밑에 넓은 띠에는 방형 속에 연꽃무늬를, 아래에는 작은 원 속에 범자를 새겨 넣었다. 넓은 몸체에는 네군데에 사각형의 연곽이 있는데 그 주위는 당초문으로 장식을 하고 그 안에 9개의 연뢰를 나즈막하게 돌출표현하였다. 몸체의 하대는 종구에서 조금 올라와 배치되었는데, 상대와 마찬가지로 연꽃무늬와 당초문을 새겨 넣었다.

종 몸체에 새겨진 명문에 의하면, 조선 세조 3년(1457)에 이 종을 처음 주조했으나 파손되어 선조 14년(1581)에 다시 만들어졌음을 알 수 있다.

조선전기에 만들어진 대형의 왕실 발원의 범종에서 사찰 중심의 범종으로 바뀌어 가는 과도기적 시기의 작품으로, 전통양식의 계승과 새로운 양식의 접목을 보여주는 귀중한 자료이다. 제작과 관련된 명문이 뚜렷하게 양각되어 있으며, 주조기술도 비교적 우수한 16세기 사찰 범종의 대표적인 작품이다.

This bell, which is currently kept in the Main Hall of Taeansa Temple, was made without the help of the central government during the early Joseon Period (1392-1910) when the government adopted the policy of suppressing Buddhism. At the top of the bell are yongtong (sound cylinder) and yongnyu (cannon). Its shoulder has a tier adorned with lotus flower patterns. A band-like space below the top contains lotus flower patterns in rectangles and Brahmi letters contained in a circle. The body has four yugwak (square-shaped ornamental space with nine lotus flower-shaped nipples arranged symmetrically). The sash-shaped space between the body and the bottom contains inscriptions of lotus flower patterns and scrolling vines. The remarks inscribed on the body say that the bell was first made in 1457 (the 3rd year of the reign of King Sejo) and later remade in 1581 (the 14th year of King Seonjo’s reign) due to damage. The bell inherited the creative style of bells handed down between the Silla Period (57 BC- 935 AD) and the Goryeo Period (918-1392). It is a precious material showing what the bronze bell was like during the transition period in the early Joseon Period. The piece contains production-related information on the surface and shows relatively good workmanship.

此铜钟置于泰安寺大雄殿内,是朝鲜时代前期实行抑佛政策,佛教受到严重镇压的时期,在没有王室的帮助下,作为寺院佛事的一个环节铸造的梵钟。此钟继承了新罗到高丽时代韩国钟的独创造型样式,属于朝鲜前期铜钟样式的过渡时期作品,是既继承了传统样式,又结合了新颖样式的宝贵资料。关于此钟制作的铭文采用明显的阳刻技法,铸造技术也较好。

泰安寺大雄殿内にあるこの銅鐘は、朝鮮時代前期の抑仏政策のため仏教が弾圧された時期に、王室の援助なしで寺の仏事の一環として造成された梵鐘である。新羅から高麗時代までの当時の独創的な造形様式を継承しているこの鐘は、朝鮮前期の銅鐘様式の過渡的な状況の中で、伝統様式の継承と新しい様式の出会いをよく見せてくれる貴重な資料である。製作に関する銘文がはっきり陽刻されており、鋳造技術もかなり優れている。

태안사에 소장된 조선 16세기 후반에 만들어진 종이다.

맨 위에는 대롱 형태로 솟은 음통과 종의 고리 역할을 하는 용뉴가 두 다리로 천판을 누르고 있는 모습으로 조각되었다. 그리고 어깨위를 돌아가며 입화장식과 그 아래로 연꽃무늬가 돌려 있고, 그 밑에 넓은 띠에는 방형 속에 연꽃무늬를, 아래에는 작은 원 속에 범자를 새겨 넣었다. 넓은 몸체에는 네군데에 사각형의 연곽이 있는데 그 주위는 당초문으로 장식을 하고 그 안에 9개의 연뢰를 나즈막하게 돌출표현하였다. 몸체의 하대는 종구에서 조금 올라와 배치되었는데, 상대와 마찬가지로 연꽃무늬와 당초문을 새겨 넣었다.

종 몸체에 새겨진 명문에 의하면, 조선 세조 3년(1457)에 이 종을 처음 주조했으나 파손되어 선조 14년(1581)에 다시 만들어졌음을 알 수 있다.

조선전기에 만들어진 대형의 왕실 발원의 범종에서 사찰 중심의 범종으로 바뀌어 가는 과도기적 시기의 작품으로, 전통양식의 계승과 새로운 양식의 접목을 보여주는 귀중한 자료이다. 제작과 관련된 명문이 뚜렷하게 양각되어 있으며, 주조기술도 비교적 우수한 16세기 사찰 범종의 대표적인 작품이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