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1328호

기영회도 (耆英會圖)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일반회화 / 풍속화 / 풍속화
수량/면적 1폭
지정(등록)일 2001.10.25
소 재 지 서울특별시 용산구 서빙고로 137 (용산동6가, 국립중앙박물관)
시 대 조선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국유
관리자(관리단체) 국립중앙박물관

기영회란 기로회라고도 하며, 만 70세 이상의 2품 이상 원로 사대부로 구성된 모임을 말한다. 이 기영회의 모임 후에 이를 기념하기 위해 그린 그림이 기영회도이다. 친목 모임인 기영회는 처음에는 주로 산이나 강가에서 열었으나 16세기 이후에는 건물 안으로 장소를 옮겼다.

이 그림은 조선 중기 국가의 원로들이 참석한 기영회 모임을 기념하여 그린 그림이다. 그림의 맨 윗부분에는 기영회도라고 제목을 적고, 가운데에는 건물 대청에서 열리는 연회장면을 그렸으며, 맨 아래부분에는 모임에 참석한 사람들의 이름, 자, 호, 본관, 품계와 관직 등을 앉은 순서대로 차례로 적고 시문과 같은 글도 적어 놓았다. 이에 의하면 이 모임에 참석한 이는 홍성, 노수신, 정유길, 원혼, 정종영, 박대립, 임열 등 7명이다.

건물 대청 안에 있는 모임 참석자들의 모습을 자세하게 그리고 있을 뿐만 아니라 악대나 시녀, 시종들과 같이 부수적인 인물의 다양한 동작과 자세가 사실적으로 묘사되어 당시의 풍속과 기물, 복식 등에 대한 내용을 풍부히 전해주고 있다. 기영회의 공식적이고 주된 행사도 자세하게 그리고 있을 뿐만 아니라 모임의 연회와는 관련이 없는 주위 하인들의 자유스러운 행동도 자세하게 표현하고 있어서 기영회도에 보이는 풍속적 요소를 볼 수 있다.

이 작품은 현재까지 알려진 기영회도 중에서 크기가 가장 클 뿐 아니라 채색의 사용이나 필치의 구사가 뛰어나 16세기 최고 수준의 화원이 그린 것으로 생각되며, 미술사적 가치가 높은 작품이다.

This is a painting of a scene at a meeting of Grade 2 officials or higher aged 70 or older held in the mid-Joseon Period (1392-1910). These meetings, designed to foster friendship, were first held in mountains or on the riverside but came to be held in a building by the 16th Century and thereafter. The title of the painting is stated at the top. A scene of a party held in a wide wooden hall is portrayed at the center. At the bottom is a statement on the names, pen-names, clan, rank, etc., of the people attending the session in the order they are seated (i.e., Hong Seong, No Su-sin, Jeong Yu-gil, Won Hon, Jeong Jong-yeong, Bak Dae-rip, and Im Yeol) along with poems and prose. The piece not only depicts the appearance of the participants in detail but also makes a realistic description of the movement and posture taken by attendants such as members of the band, waiting maids, and lords-in-waiting. Thus, it provides information on the custom, articles used, and attire of that period in detail. Detailed portrayals of acts done by servants on errands provide a glimpse of the scenes of people’s daily lives. This is the largest known piece of Giyeonghoedo. The skill of using colors and brush strokes suggest that it was painted by a top-notch government artist in the 16th Century.

耆英会也称耆老会,是指七旬以上的二品元老士大夫组成的聚会。耆英会聚会结束后为了留作纪念而绘制的图画称耆英会图。亲睦聚会之耆老会的举办地点起初主要选在山上或江畔,16世纪以后移至建筑物内。这幅作品在迄今发现的耆英会图中尺寸最大,色彩使用和运笔结构出众,推测是16世纪最高水平的画家之作,具有很高的美术史价值。

耆英会とは耆老会とも言い、満70歳以上の2品以上になる元老士大夫で構成された集まりを言う。この耆英会の集まりの後、それを記念するために描いた絵が耆英会図である。親睦の集まりである耆英会は、はじめは主に山や川辺で開かれたが、16世紀以降から建物の中に場所を変えた。この作品は、現在知られている耆英会図の中で一番大きいサイズであり、彩色の使用や筆使いの駆使が立派で、16世紀最高レベルの絵師が描いたものと考えられ、美術史的価値の高い作品である。

기영회란 기로회라고도 하며, 만 70세 이상의 2품 이상 원로 사대부로 구성된 모임을 말한다. 이 기영회의 모임 후에 이를 기념하기 위해 그린 그림이 기영회도이다. 친목 모임인 기영회는 처음에는 주로 산이나 강가에서 열었으나 16세기 이후에는 건물 안으로 장소를 옮겼다.

이 그림은 조선 중기 국가의 원로들이 참석한 기영회 모임을 기념하여 그린 그림이다. 그림의 맨 윗부분에는 기영회도라고 제목을 적고, 가운데에는 건물 대청에서 열리는 연회장면을 그렸으며, 맨 아래부분에는 모임에 참석한 사람들의 이름, 자, 호, 본관, 품계와 관직 등을 앉은 순서대로 차례로 적고 시문과 같은 글도 적어 놓았다. 이에 의하면 이 모임에 참석한 이는 홍성, 노수신, 정유길, 원혼, 정종영, 박대립, 임열 등 7명이다.

건물 대청 안에 있는 모임 참석자들의 모습을 자세하게 그리고 있을 뿐만 아니라 악대나 시녀, 시종들과 같이 부수적인 인물의 다양한 동작과 자세가 사실적으로 묘사되어 당시의 풍속과 기물, 복식 등에 대한 내용을 풍부히 전해주고 있다. 기영회의 공식적이고 주된 행사도 자세하게 그리고 있을 뿐만 아니라 모임의 연회와는 관련이 없는 주위 하인들의 자유스러운 행동도 자세하게 표현하고 있어서 기영회도에 보이는 풍속적 요소를 볼 수 있다.

이 작품은 현재까지 알려진 기영회도 중에서 크기가 가장 클 뿐 아니라 채색의 사용이나 필치의 구사가 뛰어나 16세기 최고 수준의 화원이 그린 것으로 생각되며, 미술사적 가치가 높은 작품이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