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1322호

곡성 가곡리 오층석탑 (谷城 柯谷里 五層石塔)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종교신앙 / 불교 / 탑
수량/면적 1기
지정(등록)일 2001.09.21
소 재 지 전남 곡성군 오산면 가곡리 2번지
시 대 고려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국유 
관리자(관리단체) 곡성군 
문화재 담당부서 : 유형문화재과- 상세문의

가곡리 매봉 북쪽 경사면에 위치한 절터에 있는 석탑으로, 2단의 기단 위에 5층의 탑신(塔身)을 얹은 모습이다.

가곡리 오층석탑의 맨 아래 바닥돌은 시멘트로 만든 기단에 묻혀 있어 원래 모습을 알 수 없다. 탑의 아래기단에는 기둥 모양이 없으나 윗기단에는 모서리기둥이 새겨져 있다. 5층의 지붕돌은 알맞은 비례로 줄어들었는데, 1층 몸돌은 4매의 돌, 2층 이상의 몸돌은 1매의 돌로 이루어져 있고, 각 몸돌에는 모서리기둥이 표현되어 있다. 2층부터 5층까지의 몸돌 남쪽면에는 네모난 홈을 파서 감실의 효과를 내었다.

1층부터 4층까지의 지붕돌 받침은 3단이고, 5층 지붕돌 받침은 2단으로 되어 있다. 지붕돌 윗면의 경사는 완만하나 양끝의 귀마루가 매우 두텁게 표현되어 백제계 탑의 특징을 보여 주고 있다. 지붕돌의 처마선은 수평을 이루다가 끝에 이르러 위로 살짝 들어 올려졌고, 지붕돌 모서리에는 풍경을 달았음직한 구멍이 있다. 특히, 매층 지붕돌 위에 또다른 돌로 몸돌받침을 만들어 몸돌을 괴고 있는 점이 매우 특이하다.

이 석탑은 맨 위부분인 상륜부를 제외한 각부의 부재가 비교적 원형을 잘 유지하고 있고, 고려시대에 건립된 일반형 석탑의 양식은 물론 충청도와 전라도 지방을 중심으로 건립되던 백제계 석탑의 특징을 잘 보여주고 있다. 이러한 점에서 이 석탑은 담양 남산리 오층석탑(보물 제506호)과 매우 유사하다. 특히, 탑신과 지붕돌에 나타난 표현양식과 더불어 몸돌받침이 있는 점은 고려시대 석탑의 대표적인 양식이라 할 수 있다.

전체적으로 우아하고 조각기법이 매우 세련되며 안정감을 보이는 이 석탑은 고려시대에 백제 옛 터에서 나타나는 백제계 석탑으로서 역사적, 학술적, 예술적 가치가 뛰어난 작품이다.

This pagoda is located on the site of a temple in the northern slope of Maebong Peak in Gagok-ri, and it stands on a two-tiered platform. Unlike the lower tier of the platform, the upper tier is inscribed with the shape of columns at the four corners. The roof stones of the body display a well-proportioned shape, with the roof stone of each tier becoming smaller and the top tier being the smallest. The body of the first tier is composed of four stones, whereas each body of the second through the top tiers consists of one stone. Each body displays the inscription of the shape of columns at the corners. The southern side of the body for the second through top tiers has the shape of a rectangular niche. The bottoms of the roof stones of the first - fourth tiers of the body have three tiers, whereas the top tier consists of two tiers. The gentle slope and the very thick edges of the roof stones carry the features of stone pagodas of the Baekje Period (18 BC-660 AD). The edges of the roof stones are held up slightly. The corners of the roof stones have holes supposedly for hanging wind bells. What clearly distinguishes this pagoda from the others of its kind is the use of a stone supporting the body in each tier. Each part of the pagoda has been well-preserved except the stupa finial. The pagoda displays the features of ordinary stone pagodas and those following the Baekje (18 BC-660 AD) styles and which were mostly built in Chungcheong-do and Jeolla-do during the Goryeo Period (918-1392). In that respect, this one looks very similar to the Five-story Stone Pagoda in Namsan-ri, Damyang (Treasure No. 506). The style of expression made in the body and roof stones and the existence of a stone supporting the body in each tier are those found in stone pagodas typical of the Goryeo Period. Overall, it gives an impression of elegance, sophistication, and stability. It is a piece carrying high historical, academic, and artistic values as one found in an area associated with the Baekje Dynasty, although it was built in the Goryeo Period.

柯谷里梅峰北侧斜坡上寺址内的石塔,采用了在两层基坛上面放置五层塔身的形式。石塔整体造型优雅、雕刻手法凝练、具有稳定感,是高丽时代百济旧地上发现的百济系石塔,拥有较高的历史、学术、艺术价值。

柯谷里メボンの北側の傾斜面にある寺跡に建てられている石塔で、二段の基壇の上に五重の塔身を乗せた形をしている。全体的に優雅で彫刻技法が大変洗練され、安定感がある。この石塔は高麗時代に百済跡から発見された百済系石塔で、歴史的、学術的、芸術的価値の高い作品である。

가곡리 매봉 북쪽 경사면에 위치한 절터에 있는 석탑으로, 2단의 기단 위에 5층의 탑신(塔身)을 얹은 모습이다.

가곡리 오층석탑의 맨 아래 바닥돌은 시멘트로 만든 기단에 묻혀 있어 원래 모습을 알 수 없다. 탑의 아래기단에는 기둥 모양이 없으나 윗기단에는 모서리기둥이 새겨져 있다. 5층의 지붕돌은 알맞은 비례로 줄어들었는데, 1층 몸돌은 4매의 돌, 2층 이상의 몸돌은 1매의 돌로 이루어져 있고, 각 몸돌에는 모서리기둥이 표현되어 있다. 2층부터 5층까지의 몸돌 남쪽면에는 네모난 홈을 파서 감실의 효과를 내었다.

1층부터 4층까지의 지붕돌 받침은 3단이고, 5층 지붕돌 받침은 2단으로 되어 있다. 지붕돌 윗면의 경사는 완만하나 양끝의 귀마루가 매우 두텁게 표현되어 백제계 탑의 특징을 보여 주고 있다. 지붕돌의 처마선은 수평을 이루다가 끝에 이르러 위로 살짝 들어 올려졌고, 지붕돌 모서리에는 풍경을 달았음직한 구멍이 있다. 특히, 매층 지붕돌 위에 또다른 돌로 몸돌받침을 만들어 몸돌을 괴고 있는 점이 매우 특이하다.

이 석탑은 맨 위부분인 상륜부를 제외한 각부의 부재가 비교적 원형을 잘 유지하고 있고, 고려시대에 건립된 일반형 석탑의 양식은 물론 충청도와 전라도 지방을 중심으로 건립되던 백제계 석탑의 특징을 잘 보여주고 있다. 이러한 점에서 이 석탑은 담양 남산리 오층석탑(보물 제506호)과 매우 유사하다. 특히, 탑신과 지붕돌에 나타난 표현양식과 더불어 몸돌받침이 있는 점은 고려시대 석탑의 대표적인 양식이라 할 수 있다.

전체적으로 우아하고 조각기법이 매우 세련되며 안정감을 보이는 이 석탑은 고려시대에 백제 옛 터에서 나타나는 백제계 석탑으로서 역사적, 학술적, 예술적 가치가 뛰어난 작품이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