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1316호

율곡사 괘불탱 (栗谷寺 掛佛幀)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불교회화 / 탱화 / 보살도
수량/면적 1폭
지정(등록)일 2001.08.03
소 재 지 경상남도 산청군
시 대 조선 숙종10년(1684)
소유자(소유단체) 율*** 
관리자(관리단체) 율*** 
문화재 담당부서 : 유형문화재과- 상세문의

율곡사 괘불탱은 화면 가득 보살형의 인물만을 단독으로 그린 그림으로, 가로 475㎝, 세로 827㎝ 의 크기이다.

이 보살형 인물은 머리에 화려하기 이를 데 없는 보관을 쓰고 있는데, 보관의 중앙에는 5구의 작은 화불이 모셔져 있다. 둥그스름한 얼굴에 치켜 뜬 듯한 눈썹과 긴 코, 작은 입, 적당히 큰 귀 등 이목구비가 매우 단정하며, 목에는 삼도가 뚜렷하다. 옷은 부처가 입는 법의 형태로 속옷의 끝단과 소매자락, 윗부분 등에 걸쳐 여러 형태의 꽃무늬가 화려하게 장식되어 있으며, 겉옷의 왼쪽 아래 끝자락을 황금색실을 이용하여 처리한 것이 특징이다.

두 손으로는 흰색과 붉은색의 꽃송이가 피어난 연꽃가지를 들고 있으며, 당당한 양 어깨 위로는 귀를 감싸고 흘러내린 머리칼이 길게 드리워져 있다. 넓은 가슴에는 큼직한 연꽃을 매단 가슴장식이 되어 있고 국화모양의 귀고리를 하고 있으며, 연꽃 받침을 딛고 서 있는 두 발은 매우 섬세하게 표현되었다.

그림 바탕의 좌우로는 8열로 대칭되게 모란꽃이 그려져 있는데, 녹색 잎사귀에 붉은색, 흰색, 분홍색, 회색, 주황색 등 다양한 꽃색을 하여 화면의 명랑한 분위기를 자아내면서 화려함을 더해주고 있다.

조선 숙종 10년(1684)에 그려진 이 그림은 화면 아랫쪽에 화기(畵記)가 마련되어 있어 이 그림을 그린 사람과 조선 영조 5년(1729) 중수된 기록까지 확실히 알 수 있다. 한 가지 흥미로운 점은 인물의 두 발 사이에 왕과 왕비와 세자의 안녕을 기원하는 글이 있는데, 이는 다른 괘불탱에서는 그 예를 찾아보기 힘들다.

전반적인 보존상태가 양호할 뿐만 아니라, 단정하고 세련된 필선과 우아하고 균형 잡힌 신체비례, 호화로우면서도 안정감 있고 조화로운 색채, 다양하고 섬세한 문양 표현 등이 매우 뛰어나 17세기 불화연구에 자료적 가치가 충분하다.

This is a painting (measuring 475 x 827cm) of a figure looking like a bodhisattva. The figure wears a very gorgeous-looking crown displaying five miniature Buddha images in the front center. The round-faced figure has neat facial features, including raised eyebrows, long nose, small mouth, and moderate-sized ears. The three lines on the neck are clear. His robe contains flamboyant floral patterns on the hems of inner clothing and cuffs. The bottom hem of the outer clothing is finished with gold-colored threads. The two hands hold a lotus twig with white and red flowers, with hair flowing down past the ears to the shoulders. An adornment containing a lotus flower is placed on the wide chest. He wears mum-shaped earrings, with the feet placed on the lotus-decorated platform portrayed very exquisitely. The background displays ten peony blossoms symmetrically on both sides of the bodhisattva. The green leaves and the red, white, pink, gray, and light orange flowers add to the pleasant atmosphere. What is written at the bottom provides information on who painted this piece, when it was first made (1684 or the 10th year of King Sukjong’s reign), and when it was repaired (1729 or the 5th year of King Yeongjo’s reign). A statement inscribed between the feet to pray for the health of the Royal Couples and the Crown Prince is a rare example that can hardly be found in other hanging paintings. Well-preserved, the piece features neat and refined brush strokes, elegant and proportionate body, gorgeous, stable, and harmonious colors, and diverse and exquisite patterns. Thus, it is a precious material for those studying the Buddhist paintings of the 17th Century.

此挂佛帧绘制了占满整个画幅的单独菩萨人物像。长827厘米、宽475厘米。整体保存状态良好,端庄凝练的笔法、优雅匀称的身材比例、华丽又不失稳定感、协调的颜色、多样细致的纹样表现等都非常出众,是研究17世纪佛画的重要资料,具有很高的价值。

画面いっぱいに菩薩のような人物だけを単独で描いた絵で、横475㎝、縦827㎝の大きさである。全般的に保存状態が良好なだけでなく、端正で洗練された筆線や、優雅でバランスの取れた身体比例、豪華ながらも安定感のある色彩、多様で繊細な紋様表現などが非常に優れており、17世紀仏画研究において資料的な価値が非常に高い。

율곡사 괘불탱은 화면 가득 보살형의 인물만을 단독으로 그린 그림으로, 가로 475㎝, 세로 827㎝ 의 크기이다.

이 보살형 인물은 머리에 화려하기 이를 데 없는 보관을 쓰고 있는데, 보관의 중앙에는 5구의 작은 화불이 모셔져 있다. 둥그스름한 얼굴에 치켜 뜬 듯한 눈썹과 긴 코, 작은 입, 적당히 큰 귀 등 이목구비가 매우 단정하며, 목에는 삼도가 뚜렷하다. 옷은 부처가 입는 법의 형태로 속옷의 끝단과 소매자락, 윗부분 등에 걸쳐 여러 형태의 꽃무늬가 화려하게 장식되어 있으며, 겉옷의 왼쪽 아래 끝자락을 황금색실을 이용하여 처리한 것이 특징이다.

두 손으로는 흰색과 붉은색의 꽃송이가 피어난 연꽃가지를 들고 있으며, 당당한 양 어깨 위로는 귀를 감싸고 흘러내린 머리칼이 길게 드리워져 있다. 넓은 가슴에는 큼직한 연꽃을 매단 가슴장식이 되어 있고 국화모양의 귀고리를 하고 있으며, 연꽃 받침을 딛고 서 있는 두 발은 매우 섬세하게 표현되었다.

그림 바탕의 좌우로는 8열로 대칭되게 모란꽃이 그려져 있는데, 녹색 잎사귀에 붉은색, 흰색, 분홍색, 회색, 주황색 등 다양한 꽃색을 하여 화면의 명랑한 분위기를 자아내면서 화려함을 더해주고 있다.

조선 숙종 10년(1684)에 그려진 이 그림은 화면 아랫쪽에 화기(畵記)가 마련되어 있어 이 그림을 그린 사람과 조선 영조 5년(1729) 중수된 기록까지 확실히 알 수 있다. 한 가지 흥미로운 점은 인물의 두 발 사이에 왕과 왕비와 세자의 안녕을 기원하는 글이 있는데, 이는 다른 괘불탱에서는 그 예를 찾아보기 힘들다.

전반적인 보존상태가 양호할 뿐만 아니라, 단정하고 세련된 필선과 우아하고 균형 잡힌 신체비례, 호화로우면서도 안정감 있고 조화로운 색채, 다양하고 섬세한 문양 표현 등이 매우 뛰어나 17세기 불화연구에 자료적 가치가 충분하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