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1309호

영암 엄길리 암각 매향명 (靈巖 奄吉里 岩刻 埋香銘)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기록유산 / 서각류 / 금석각류 / 비
수량/면적 1기
지정(등록)일 2001.04.17
소 재 지 전남 영암군 서호면 엄길리 산85번지
시 대 고려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국유
관리자(관리단체) 영암군

전라남도 영암군 엄길리 철암산(鐵岩山)의 자연암반에 새겨진 '영암 엄길리 암각매향명'은 주변 서호면 청용리, 장천리 일대의 지석묘 발굴조사 당시 현지조사를 통해 확인되었으며, 21행 118자가 음각(陰刻)되어 있다.

암각매향명의 조성시기는 1344년(고려 충혜왕 5년)으로 이미 보물로 지정되어 있는 사천매향비(보물 제614호, 고려 우왕13년, 1387) 보다 43년 빠르고 명문이 전해오지 않는 평북 정주의 침향석각(고려 충숙왕 4년, 1335) 보다 9년이 늦지만 국내 현존 매향비 가운데 연대가 가장 앞서고 있다.

보존상태가 좋아 대부분의 명문(銘文)을 판독할 수 있으며, 조성시기, 목적, 매향장소, 매향집단, 발원자, 화주와 각주 등이 모두 기록되어 있어 고려말 매향풍속의 일면을 알 수 있어 학술적으로 중요한 가치가 있다.

원문(原文)

釋迦涅槃後二千三百

四十九年甲申八月十三日

埋香龍華初會供養

之願古乙未

北村去口(岡?)浦

埋置契(唐?)

古乙未堵人

化主 及岩

同願金德中(洋?)菲

同源金原(供?)菲

同願申上伯毘供?)召

同願金炳(知?)令勿

同願金上仿大(西?)

明輝 □□千乙未分(?)

彌陀契內

□□契內

千万人

□□

施主大人 □□

刻主

珍岩

This epigraph was found during an excavation survey of dolmens in nearby Cheongyong-ri and Jangcheon-ri, Seoho-myeon. A total of 118 Chinese characters are inscribed in 21 lines. The characters were inscribed in 1344 (the 5th year of the reign of King Chungsuk of Goryeo), 43 years ahead of its cousin (Treasure No. 614) in Sacheon, Gyeongnam. This one was made 9 years later than the one originally located in Jeongju, Pyeongbuk, North Korea but is the oldest existing one of its kind in South Korea. Well-preserved, the epigraph contains information such as when and why it was made, where wood incense is buried to pray for blessing, who buried it, and for whom.

全罗南道灵岩郡奄吉里铁岩山的天然岩石上雕刻的“灵岩奄吉里岩刻埋香铭”,是在对周边西湖面青龙里、长川里一带的支石墓进行挖掘调查的实地考察过程中发现,阴刻有21行118字。保存状态较好,大部分铭文能够解读,记录有建造时期、目的、埋香地点、埋香团体、发愿人、化主、刻主等内容,在了解高丽末期埋香风俗方面具有重要的学术价值。

「霊岩奄吉里岩刻埋香銘」は、全羅南道霊岩郡奄吉里にある鉄岩山の自然岩盤に刻まれている。周辺の西湖面青龍里、獐川里一帯の支石墓を発掘調査した際に、現地調査を通じて確認された。保存状態が良く、21行118字が陰刻されているほとんどの銘文が判読できる。造成時期、目的、埋香の場所、埋香集団、発願者、化主と各主などが全て銘文に記録されており、高麗末の埋香風俗の一面が把握できる重要な学術的価値を持つ。

전라남도 영암군 엄길리 철암산(鐵岩山)의 자연암반에 새겨진 '영암 엄길리 암각매향명'은 주변 서호면 청용리, 장천리 일대의 지석묘 발굴조사 당시 현지조사를 통해 확인되었으며, 21행 118자가 음각(陰刻)되어 있다.

암각매향명의 조성시기는 1344년(고려 충혜왕 5년)으로 이미 보물로 지정되어 있는 사천매향비(보물 제614호, 고려 우왕13년, 1387) 보다 43년 빠르고 명문이 전해오지 않는 평북 정주의 침향석각(고려 충숙왕 4년, 1335) 보다 9년이 늦지만 국내 현존 매향비 가운데 연대가 가장 앞서고 있다.

보존상태가 좋아 대부분의 명문(銘文)을 판독할 수 있으며, 조성시기, 목적, 매향장소, 매향집단, 발원자, 화주와 각주 등이 모두 기록되어 있어 고려말 매향풍속의 일면을 알 수 있어 학술적으로 중요한 가치가 있다.

원문(原文)

釋迦涅槃後二千三百

四十九年甲申八月十三日

埋香龍華初會供養

之願古乙未

北村去口(岡?)浦

埋置契(唐?)

古乙未堵人

化主 及岩

同願金德中(洋?)菲

同源金原(供?)菲

同願申上伯毘供?)召

同願金炳(知?)令勿

同願金上仿大(西?)

明輝 □□千乙未分(?)

彌陀契內

□□契內

千万人

□□

施主大人 □□

刻主

珍岩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