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1268호

내소사영산회괘불탱 (來蘇寺靈山會掛佛幀)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불교회화 / 탱화 / 불도
수량/면적 1폭
지정(등록)일 1997.08.08
소 재 지 전북 부안군
시 대 조선시대
소유자(소유단체) 내***
관리자(관리단체) 내***

석가가 영축산에서 설법하는 장면을 그린 영산회괘불탱으로, 괘불이란 절에서 큰 법회나 의식을 행하기 위해 법당 앞 뜰에 걸어놓고 예배를 드리는 대형 불교그림이다.

이 괘불은 길이 10.50m, 폭 8.17m로 본존불인 석가불은 중앙에 화면 가득 그리고 석가불 좌우로 문수보살과 보현보살을 배치하였으며, 그 뒤로 다보여래와 아미타여래, 관음보살, 세지보살 등의 4보살이 서 있는 7존 형식구도를 이루고 있다. 각 존상들은 둥근 얼굴에 원만한 체구를 지니며 뺨과 눈자위, 턱밑, 손과 발은 옅은 분홍색으로 처리해 밝아 보인다. 주로 붉은색과 녹색을 사용하였고 연한색을 넣어 경쾌함을 느끼게 한다.

숙종 26년(1700)에 그려진 이 괘불은 콧속의 털까지 묘사하는 선의 정밀함, 화려한 옷의 무늬와 채색으로 더욱 돋보이는 작품으로 17세기말에서 18세기초의 전형적인 특징을 보여주며 각 인물마다 명칭이 있어 불화를 연구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하는 귀중한 작품이다.

This type of large-sized painting used to be hung in the front courtyard of a temple hall at an open-air sermon session or ritual. This painting measures 10.50m (L) by 8.17m (W). The image of Shakyamuni Buddha at the center is flanked by Manjusri Bodhisattva and Samantadhadra Bodhisattva. Standing behind him are Prabhutaratna Buddha, Amitabha Buddha, Avalokitesvara, and Mahasthamaprapta Bodhisattva. The images all display round faces and adequately proportionate bodies. Their cheeks, eyeball areas, lower jaws, hands, and feet are depicted in light pink. Red and green colors are used a lot, with light colors creating a pleasant atmosphere. Made in 1700 (the 26th year of King Sukjong’s reign), the piece displays minute details including nose hairs, flamboyant colors, and colorful patterns of the robe. It shows the typical features of the Buddhist paintings at the end of the 17th Century and early 18th Century. Names attached to the images make it a valuable one for those studying Buddhist paintings.

描绘释迦在灵鹫山说法场面的灵山会挂佛帧,挂佛是寺院内举行大法会或仪式时悬挂在法堂上面,用来朝拜的大型佛画。肃宗26年(1700)绘制的这幅挂佛,连鼻孔中的毛都以线条细致描绘,华丽的衣服纹饰和着色更加突显华丽,展现了17世纪末到18世纪初的典型特点,每个人物都有名称,是研究佛画的重要资料。

釈迦が霊鷲山で説法をする場面を描いた霊山会掛軸で、仏画掛軸とは、寺で大きな法会や儀式を行う際に法堂の前にかけて礼拝を行うために使われた大型仏教絵画のことである。粛宗26年(1700)に描かれたこの掛軸は、鼻毛まで描写する線の精密さ、華麗な服の模様と彩色で一層際立つ作品である。17世紀末から18世紀初の典型的な仏画掛軸の特徴を持っており、各人物にすべて名称があり、仏画を研究するのに重要な役割をする作品である。

석가가 영축산에서 설법하는 장면을 그린 영산회괘불탱으로, 괘불이란 절에서 큰 법회나 의식을 행하기 위해 법당 앞 뜰에 걸어놓고 예배를 드리는 대형 불교그림이다.

이 괘불은 길이 10.50m, 폭 8.17m로 본존불인 석가불은 중앙에 화면 가득 그리고 석가불 좌우로 문수보살과 보현보살을 배치하였으며, 그 뒤로 다보여래와 아미타여래, 관음보살, 세지보살 등의 4보살이 서 있는 7존 형식구도를 이루고 있다. 각 존상들은 둥근 얼굴에 원만한 체구를 지니며 뺨과 눈자위, 턱밑, 손과 발은 옅은 분홍색으로 처리해 밝아 보인다. 주로 붉은색과 녹색을 사용하였고 연한색을 넣어 경쾌함을 느끼게 한다.

숙종 26년(1700)에 그려진 이 괘불은 콧속의 털까지 묘사하는 선의 정밀함, 화려한 옷의 무늬와 채색으로 더욱 돋보이는 작품으로 17세기말에서 18세기초의 전형적인 특징을 보여주며 각 인물마다 명칭이 있어 불화를 연구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하는 귀중한 작품이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