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1257호

청룡사영산회괘불탱 (靑龍寺靈山會掛佛幀)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불교회화 / 탱화 / 불도
수량/면적 1폭
지정(등록)일 1997.08.08
소 재 지 경기도 안성시
시 대 조선시대
소유자(소유단체) 청***
관리자(관리단체) 청***

석가가 설법하는 장면을 묘사한 영산회상괘불로, 괘불이란 절에서 큰 법회나 의식을 행하기 위해 법당 앞 뜰에 걸어놓고 예배를 드리는 대형 불교 회화를 말한다.

이 영산회상도는 석가불을 중심으로 6대 보살, 10대 제자 등이 에워싼 모습인데, 중앙의 석가불은 머리에서 빛이 나고 특이하게도 오른손은 어깨 위로 들고 왼손은 무릎에 올린 시무외인의 손모양을 하고 있으며, 다리는 결가부좌한 모습이다. 관을 쓴 제석천, 면류관에 홀을 든 범천상, 책과 연꽃·정병 등을 들고 있는 6명의 보살 등이 석가 주변을 에워싸고 있다. 석가 위로는 여러 제자들과 부처의 수호신인 4명의 금강역사상이 있고, 그림의 맨 윗부분에는 여러 불상들이 작게 그려져 있다. 주로 진한 붉은색과 청색이 많이 사용되었고 복잡한 구도로 인해 무거운 느낌이 들지만 윗부분에서 보여주는 화려함과 아랫부분의 무늬로 인해 여유있어 보인다.

이 그림은 효종 9년(1658)에 승려화가인 명옥 등이 그린 것으로 본존의 크기가 매우 컸던 고려말∼조선초의 그림과는 달리 본존인 석가불이 작아져 상대적으로 주변 인물의 크기와 비슷해진 그림으로, 17세기 중엽 영산회상도를 대표할 만한 작품으로 평가된다.

This painting depicts the scene of Shakyamuni preaching the Lotus Sutra at Vulture Peak, Gijjhakuta Hill. This type of large-sized painting used to be hung in the front courtyard of a temple hall at an open-air sermon session or ritual.

描绘释迦说法场面的灵山会上挂佛,挂佛是寺院举行大法会或仪式时悬挂在法堂上面,用来朝拜的大型佛画。孝宗9年(1658)僧侣画家明玉等人绘制此画,与高丽末期~朝鲜初期较大的本尊佛有所不同,本佛画的释迦佛缩小,与周边佛的大小相似,是17世纪中叶具有代表性的灵山会上图。

釈迦が説法する場面を描写した霊山会上掛軸である。仏画掛軸とは、寺で大きい法会や儀式を行うために法堂の前庭に掛けて礼拝をする大型の仏教絵画のことである。この絵は孝宗9年(1658)に僧侶画家であった明鈺などが描いたもので、本尊が非常に大きかった高麗末~朝鮮初の絵とは違って、本尊の釈迦仏が小さくなり、相対的に周辺人物の大きさと変わらなくなった絵である。17世紀半頃の霊山会相図を代表する作品として高く評価されている。

석가가 설법하는 장면을 묘사한 영산회상괘불로, 괘불이란 절에서 큰 법회나 의식을 행하기 위해 법당 앞 뜰에 걸어놓고 예배를 드리는 대형 불교 회화를 말한다.

이 영산회상도는 석가불을 중심으로 6대 보살, 10대 제자 등이 에워싼 모습인데, 중앙의 석가불은 머리에서 빛이 나고 특이하게도 오른손은 어깨 위로 들고 왼손은 무릎에 올린 시무외인의 손모양을 하고 있으며, 다리는 결가부좌한 모습이다. 관을 쓴 제석천, 면류관에 홀을 든 범천상, 책과 연꽃·정병 등을 들고 있는 6명의 보살 등이 석가 주변을 에워싸고 있다. 석가 위로는 여러 제자들과 부처의 수호신인 4명의 금강역사상이 있고, 그림의 맨 윗부분에는 여러 불상들이 작게 그려져 있다. 주로 진한 붉은색과 청색이 많이 사용되었고 복잡한 구도로 인해 무거운 느낌이 들지만 윗부분에서 보여주는 화려함과 아랫부분의 무늬로 인해 여유있어 보인다.

이 그림은 효종 9년(1658)에 승려화가인 명옥 등이 그린 것으로 본존의 크기가 매우 컸던 고려말∼조선초의 그림과는 달리 본존인 석가불이 작아져 상대적으로 주변 인물의 크기와 비슷해진 그림으로, 17세기 중엽 영산회상도를 대표할 만한 작품으로 평가된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