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1214호

파계사영산회상도 (把溪寺靈山會上圖)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불교회화 / 탱화 / 불도
수량/면적 1폭
지정(등록)일 1995.01.10
소 재 지 대구 동구
시 대 조선시대
소유자(소유단체) 파***
관리자(관리단체) 파***

석가가 영축산에서 제자들에게 설법하는 장면을 묘사한 영산회상도이다. 크기는 길이 340㎝, 폭 254㎝이며 비단 위에 채색되었다.

중심에 본존불인 석가여래를 두고 좌우대칭으로 여러 보살과 무리들이 석가를 에워싸고 있다. 주로 녹색과 붉은색을 사용해 밝고 화려하며 옷에 칠해진 금빛이 매우 찬란하다. 이 그림은 다른 영산회상도와 구별되는 몇 가지 특징이 있다. 첫째, 조선시대 불화에서 석가여래의 광배는 몸뒤의 신광과 머리의 두광을 함께 표현하는데 비해 이 그림은 신광만을 표현했다. 둘째, 부처님의 옷에 밭 전(田)자 무늬가 그려져 있지 않았고 셋째는 부처의 오른쪽 발목에 꽃잎장식이 보이지 않는 점이 그러하다. 능숙한 붓놀림과 화려한 채색 등이 매우 돋보이는 18세기 초를 대표하는 불화이다.

이 영산회상도는 조선 숙종 33년(1707)에 왕실에서 뜻을 모아 제작한 것으로 자료적인 가치도 매우 높은 작품이다.

This Buddhist painting depicts a scene of Buddha preaching to his disciples at Yeongchuksan Mountain. Measuring 340 cm long and 254 cm wide, it is painted on silk. In the painting, Buddha is placed at the center and is surrounded by many Bodhisattva and Buddhist saints as well as his followers. The painting looks bright and splendid because red and green colors are mainly used. The robes are painted in gold, so they look very brilliant. This painting has several distinctive features that differentiate it from other Buddhist paintings. First, unlike other Buddhist paintings in the Joseon Dynasty, which depicted singwang (light emanating from the body) and dugwang (light radiating from the head), this painting portrays only singwang. Second, there is no田-shaped pattern on the robes. Third, there is no flower ornament on Buddha's right ankle. Skillful brush strokes and magnificent colors make this Buddhist painting the best one in the early 18th century. Since it was made at the order of the royal family in the 33rd year of the reign of King Sukjong (1707) of the Joseon Dynasty, it has high historical value.

是绘制释迦在灵山向众弟子说法场面的灵山会上图。长340厘米、宽254厘米,在绸缎上面着色绘成。此灵山会上图是朝鲜肃宗33年(1707)王室共同制作,是资料价值极高的作品。

釈迦が霊鷲山で弟子たちに説法をする場面を描写した霊山会相図である。大きさは長さ340㎝、幅254㎝で、絹の上に彩色されている。この霊山会相図は、朝鮮粛宗33年(1707)に王室で精誠を込めて制作したもので、資料的価値も非常に高い作品である。

석가가 영축산에서 제자들에게 설법하는 장면을 묘사한 영산회상도이다. 크기는 길이 340㎝, 폭 254㎝이며 비단 위에 채색되었다.

중심에 본존불인 석가여래를 두고 좌우대칭으로 여러 보살과 무리들이 석가를 에워싸고 있다. 주로 녹색과 붉은색을 사용해 밝고 화려하며 옷에 칠해진 금빛이 매우 찬란하다. 이 그림은 다른 영산회상도와 구별되는 몇 가지 특징이 있다. 첫째, 조선시대 불화에서 석가여래의 광배는 몸뒤의 신광과 머리의 두광을 함께 표현하는데 비해 이 그림은 신광만을 표현했다. 둘째, 부처님의 옷에 밭 전(田)자 무늬가 그려져 있지 않았고 셋째는 부처의 오른쪽 발목에 꽃잎장식이 보이지 않는 점이 그러하다. 능숙한 붓놀림과 화려한 채색 등이 매우 돋보이는 18세기 초를 대표하는 불화이다.

이 영산회상도는 조선 숙종 33년(1707)에 왕실에서 뜻을 모아 제작한 것으로 자료적인 가치도 매우 높은 작품이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