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1197호

기묘제현수필 (己卯諸賢手筆)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기록유산 / 서간류 / 시고류 / 시고
수량/면적 1첩
지정(등록)일 1994.05.02
소 재 지 경기도 성남시
소유자(소유단체) 순*** 
관리자(관리단체) 한*** 
문화재 담당부서 : 유형문화재과- 상세문의

사재 안처순(1492∼1534)이 중종 13년(1518)에 구례현감에 제수되어 떠날 때, 동료나 친구들이 이별을 아쉬워하며 써준 송별 시문을 모아 하나의 첩으로 엮은 것이다. 안처순은 고려시대 성리학을 처음으로 소개한 안향의 9대손으로, 예문관검열, 홍문관박사와 구례현감 등의 벼슬을 거쳤다.

이 수필첩은 안처순이 세상을 떠난 후인 선조 36년(1603)에 김인후의 발문과 함께 첩으로 만들어졌고, 순조 29년(1829)에 조인영에 의해 전라감영에서 다시 제본한 것이다. 총 3면에서 50면에 이르고 있는데, 수필첩 끝에는 총 24명의 명현들의 성명, 호, 관직 등이 간략하게 수록되어 있다.

이것은 조선 중기의 정치사상사 및 서지학 등 학술연구에 귀중한 자료이다.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선택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