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1195호

대불정여래밀인수증요의제보살만행수능엄경 권9~10 (大佛頂如來密因修證了義諸菩薩萬行首楞嚴經 卷九~十)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기록유산 / 전적류 / 목판본 / 사찰본
수량/면적 2권 1책
지정(등록)일 1994.01.05
소 재 지 경상남도 양산시
시 대 조선시대
소유자(소유단체) 통*** 
관리자(관리단체) 통*** 
문화재 담당부서 : 유형문화재과- 상세문의

대불정여래밀인수증요의제보살만행수능엄경은 줄여서 ‘대불정수능엄경’또는 ‘능엄경’이라 부른다. 부처님의 말씀을 머리속으로 이해하는데 그치지 않고 자신이 직접 체득하여 힘을 갖는 것을 주요사상으로 하고 있으며, 스님들이 수련과정에서 필수적으로 배우는 경전이다.

당나라의 반자밀제(般刺密帝)가 번역하고 송나라의 계환(戒環)이 해설을 더한 전 10권을 5책으로 편찬하여 간행한 것 가운데 권9∼10의 1책이며, 크기는 세로 33.4㎝, 가로 20.8㎝이다.

이 책은 태종 1년(1401)에 태조가 신총에게 명하여 불경을 쓰게 하고 목판에 새긴 것을 닥종이에 찍어낸 것으로,『대불정여래밀인수증요의제보살만행수능엄경』권1∼10(보물 제759호)와 동일한 판본이다.

조선 초기 억불정책속에 왕실에서 주관하여 불경을 간행했다는 점이 주목되며, 태조의 명령으로 간행한 독자적 판본이란 점에서 가치가 크다.

Daebuljeong yeorae mirinsujeungyouije bosalmanhaeng suneungeomgyeong (Shurangama Sutra) is also called Daebuljeong suneungeomgyeong or Neungeomgyeong for short. The main idea of this Buddhist sutra emphasizes the importance of personal practices, not just simple understanding of Buddhist scriptures. Buddhist monks are required to study this book while disciplining themselves. This book was translated by Banjamilje of the Tang Dynasty, with a commentary by Gyehwan of the Song Dynasty. Out of the entire 10 volumes in 5 books, this book consists of volumes 9-10. It measures 33.4 cm long and 20.8 cm wide. This book was written by Sin Chong at the order of King Taejo of the Joseon Dynasty in the 1st year of his reign (1401). It was engraved on wood block and printed on mulberry paper and is the same copy as Shurangama Sutra, Volumes 1-10 (Treasure No. 759). A noteworthy fact is that this book was written and published at the order of the royal court during the early Joseon Dynasty when Buddhism was suppressed. It has great value since it was published at King Taejo’s order.

“大佛顶如来密因修正了义诸菩萨万行首楞严经”简称“大佛顶修楞严经”“楞严经”,主要思想是佛语不仅要用脑理解,还要经过亲自实践方能领悟,是僧人修炼课程中的必修经典。此经书是在朝鲜初期抑佛政策之下由王室主管发行的佛经,因此备受瞩目,又是奉太祖之命发行的独立版本,具有很高的价值。

大仏正如来密因修証了義諸菩薩万行首楞厳経は、略して「大仏頂首楞厳経」あるいは「楞厳経」とも呼ばれている。仏の言葉を頭の中で理解するにとどまらず、自分が体得する力を持つことを主要思想としており、僧侶の修練過程の必須経典である。朝鮮初期の抑仏政策の中で王室主導で仏経が刊行されたという点が注目されており、太祖の命令によって刊行された独自的版本であることから、その価値が非常に高い。

대불정여래밀인수증요의제보살만행수능엄경은 줄여서 ‘대불정수능엄경’또는 ‘능엄경’이라 부른다. 부처님의 말씀을 머리속으로 이해하는데 그치지 않고 자신이 직접 체득하여 힘을 갖는 것을 주요사상으로 하고 있으며, 스님들이 수련과정에서 필수적으로 배우는 경전이다.

당나라의 반자밀제(般刺密帝)가 번역하고 송나라의 계환(戒環)이 해설을 더한 전 10권을 5책으로 편찬하여 간행한 것 가운데 권9∼10의 1책이며, 크기는 세로 33.4㎝, 가로 20.8㎝이다.

이 책은 태종 1년(1401)에 태조가 신총에게 명하여 불경을 쓰게 하고 목판에 새긴 것을 닥종이에 찍어낸 것으로,『대불정여래밀인수증요의제보살만행수능엄경』권1∼10(보물 제759호)와 동일한 판본이다.

조선 초기 억불정책속에 왕실에서 주관하여 불경을 간행했다는 점이 주목되며, 태조의 명령으로 간행한 독자적 판본이란 점에서 가치가 크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