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1189-1호

박문수 초상 (朴文秀 肖像)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일반회화 / 인물화 / 초상화
수량/면적 2폭
지정(등록)일 1994.01.05
소 재 지 충청남도 천안시
시 대 조선시대
소유자(소유단체) 박*** 
관리자(관리단체) 천*** 
문화재 담당부서 : 유형문화재과- 상세문의

조선 영조 때 문신인 박문수를 그린 초상화 2점이다. 박문수(1691∼1756)는 조선 영조 때의 문신으로 1723년 병과에 급제한 후 암행어사로 활약하면서 부정한 관리들을 적발하여 가난한 백성을 구제하는데 힘썼다.

종가에 전해오는 2점의 초상은 크기가 다른데, 1점은 가로 100㎝, 세로 165.3㎝이고 다른 1점은 가로 45.3㎝, 세로 59.9㎝이다. 2점 가운데 크기가 큰 초상화는 38세의 젊은 시절 모습을 그린 그림으로, 공신상 초상화의 전형적인 형식을 갖추고 있다. 호피가 깔린 의자에 앉아 있는 전신상으로 두 손은 맞잡고 소매속에 넣은 자세를 취하고 있으며 발은 받침대 위에 팔(八)자로 얹어 놓았다. 초록색 관복을 입고 가슴에는 두 마리 학과 구름무늬를 수놓은 흉배를 하고 있으며 금장식의 각대를 두르고 있다. 단아한 얼굴에 수염이 그리 많지 않으며 음영법을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보아 수준 높은 화원의 솜씨인 듯하다. 다른 1점은 붉은색의 관복을 입고 있는 모습으로 화법이 정교한 반신상의 그림이다.

2점의 초상화 모두 보존 상태가 양호하며 질적 수준이 뛰어난 작품들이다.

These two portraits depict Bak Mun-su (1691-1756), who served as a civil official during the reign of King Youngjo of the Joseon Dynasty. After he passed the military service national examination in 1723, Bak Mun-su got appointed amhaengeosa (secret royal inspector) and contributed to rescuing poor people by cracking down on corrupt government officials. The two portraits have been handed down to the head house of the Bak Family’s Clan and are made in different sizes. One portrait measures 100 ㎝ wide and 165.3 ㎝ long, whereas the other portrait measures 45.3 ㎝ wide and 59.9 ㎝ long. The bigger portrait depicts young Bak Mun-su when he was 38 years old and shows a typical portrait of a meritorious subject. It is a full-body portrait of the subject sitting on a chair covered with tiger skin. He is clasping his two hands, which are hidden in the sleeves, and his feet are placed on a foot rest, assuming a 八 shape. He is wearing a green official garment with the rank badge on the chest part embroidered with two cranes and clouds. He also dons a golden waistband. His face looks graceful and has minimal mustache. The portrait seems to have been painted by a skillful painter according to the shadow technique used in creating this portrait. The other portrait depicts Bak Mun-su who is wearing a red official garment; it is a half-body portrait painted intricately. The condition of the two portraits is relatively good, and the quality is excellent.

조선 영조 때 문신인 박문수를 그린 초상화 2점이다. 박문수(1691∼1756)는 조선 영조 때의 문신으로 1723년 병과에 급제한 후 암행어사로 활약하면서 부정한 관리들을 적발하여 가난한 백성을 구제하는데 힘썼다.

종가에 전해오는 2점의 초상은 크기가 다른데, 1점은 가로 100㎝, 세로 165.3㎝이고 다른 1점은 가로 45.3㎝, 세로 59.9㎝이다. 2점 가운데 크기가 큰 초상화는 38세의 젊은 시절 모습을 그린 그림으로, 공신상 초상화의 전형적인 형식을 갖추고 있다. 호피가 깔린 의자에 앉아 있는 전신상으로 두 손은 맞잡고 소매속에 넣은 자세를 취하고 있으며 발은 받침대 위에 팔(八)자로 얹어 놓았다. 초록색 관복을 입고 가슴에는 두 마리 학과 구름무늬를 수놓은 흉배를 하고 있으며 금장식의 각대를 두르고 있다. 단아한 얼굴에 수염이 그리 많지 않으며 음영법을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보아 수준 높은 화원의 솜씨인 듯하다. 다른 1점은 붉은색의 관복을 입고 있는 모습으로 화법이 정교한 반신상의 그림이다.

2점의 초상화 모두 보존 상태가 양호하며 질적 수준이 뛰어난 작품들이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