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1178호

향약제생집성방 권6 (鄕藥濟生集成方 卷六)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기록유산 / 전적류 / 목판본 / 관판본
수량/면적 1책
지정(등록)일 1993.11.05
소 재 지 인천광역시 연수구
시 대 조선시대
소유자(소유단체) 이*** 
관리자(관리단체) 가*** 
문화재 담당부서 : 유형문화재과- 상세문의

향액제생집성방은 고려시대 김희선 등이 모은 『삼화자향약방』과 조선시대 권중화가 펴낸 『향약간역방』을 중심으로, 당시의 의료경험과 의학서적을 참고, 보충하여 태조 7년(1398)에 펴내고, 이듬해 김희선이 강원감영에서 간행한 의학과 약학에 관한 서적이다.

『향약제생집성방』총 30권 가운데 제6권으로 완질이 아니다. 목판의 크기도 다소 차이가 있을 뿐만 아니라, 누락된 부분도 있어서 자세한 내용을 다 파악할 수는 없으나, 권근의 『양촌집』과 김성수의 『한의학서지 발전에 관한 고찰』에 의하면 그 간행경위와 약방문 수록 범위 등을 대략 유추할 수 있다. 즉 전 30권에는 ‘338종의 질병의 증상과 2,803종의 약방문을 수록하고 있으며, 당시의 의료경험을 개괄적으로 설명한 다음, 약방문을 질병의 부문별로 제시하고 그에 따르는 설명을 하고 있다’고 한다.

특히 이『향약제생집성방』은 세종 15년(1433)에 간행된 『향약집성방』의 기초가 될 뿐만 아니라, 한국에서 자생하는 약초로 우리나라의 풍토와 체질에 맞는 향약을 개발, 적용하였다는 점에서 그 가치가 매우 높다.

This book on medicine and pharmacology was compiled in the 7th year of King Taejo’s reign (1398) by referencing medical experiences and books of that time and was published by Kim Hui-seon, the provincial governor of Gangwon-do, at the Gangwon gamyoung (Gangwon-do Provincial Office) in the 8th year of King Taejo’s reign. This book is the sixth volume of Hyangyak jesaeng jipseongbang (Collection of Native Prescriptions for Saving Lives), which consisted of 30 volumes. Each volume was printed in different sizes of wood block, and there are a lot of omissions in the book. Thus, it is difficult to read the entirety of the book. According to Gwon Geun's Yangchonjip and Kim Seong-su's Study on Development of Oriental Medicine Bibliography, however, we can roughly infer the background of publication and the scope of prescriptions covered by the book. In other words, the entire 30 volumes listed the symptoms of 338 kinds of diseases and 2,803 kinds of prescriptions. They provided an overall description of the medical experiences and suggested prescriptions for each disease along with a supplementary explanation. This book served as a foundation for Hyangyak jipseongbang, which was published in the 15th year of the reign of King Sejong the Great (1433). It has great value since it developed prescriptions suitable for the physical constitution of Korean people by using herbs growing in Korea.

此书是以高丽时代金希善等人汇集的《三和子乡药方》和朝鲜时代权仲和发行的《乡药简易方》为中心,参考当时的医疗经验和医学书籍加以补充并于太祖7年(1398)颁布,次年由金希善在江原监营发行的关于医学和药学的书籍。此《乡药济生集成方》不仅成为了世宗15年(1433)发行的《乡药集成方》的基础,还在以韩国自生草药开发适合韩国风土和体质的乡药并加以应用方面具有很高的价值。

この本は、高麗時代に金羲善などが集めた『三和子郷薬方』と、朝鮮時代に権仲和が編集した『郷薬簡易方』を中心に、当時の医療経験や医学書籍を参考・補足した、医学と薬学に関する書籍である。太祖7年(1398)に刊行され、翌年金羲善が江原監営で刊行した。特に『郷薬済生集成方』は世宗15年(1433)に刊行された『郷薬集成方』の基礎になるだけでなく、韓国に自生する薬草を使って韓国の風土や体質に合う郷薬を開発・適用した点から、その価値は非常に高い。

향액제생집성방은 고려시대 김희선 등이 모은 『삼화자향약방』과 조선시대 권중화가 펴낸 『향약간역방』을 중심으로, 당시의 의료경험과 의학서적을 참고, 보충하여 태조 7년(1398)에 펴내고, 이듬해 김희선이 강원감영에서 간행한 의학과 약학에 관한 서적이다.

『향약제생집성방』총 30권 가운데 제6권으로 완질이 아니다. 목판의 크기도 다소 차이가 있을 뿐만 아니라, 누락된 부분도 있어서 자세한 내용을 다 파악할 수는 없으나, 권근의 『양촌집』과 김성수의 『한의학서지 발전에 관한 고찰』에 의하면 그 간행경위와 약방문 수록 범위 등을 대략 유추할 수 있다. 즉 전 30권에는 ‘338종의 질병의 증상과 2,803종의 약방문을 수록하고 있으며, 당시의 의료경험을 개괄적으로 설명한 다음, 약방문을 질병의 부문별로 제시하고 그에 따르는 설명을 하고 있다’고 한다.

특히 이『향약제생집성방』은 세종 15년(1433)에 간행된 『향약집성방』의 기초가 될 뿐만 아니라, 한국에서 자생하는 약초로 우리나라의 풍토와 체질에 맞는 향약을 개발, 적용하였다는 점에서 그 가치가 매우 높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