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1175호

심대 호성공신교서 (沈岱 扈聖功臣敎書)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기록유산 / 문서류 / 국왕문서 / 교령류
수량/면적 1축
지정(등록)일 1993.11.05
소 재 지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상갈로 6 (상갈동, 경기도박물관)
소유자(소유단체) 공유 
관리자(관리단체) 경기도박물관 
문화재 담당부서 : 유형문화재과- 상세문의

녹권이란 공신으로 인정하는 증서를 말하는데, 이 녹권은 선조 37년(1604)에 선조가 임진왜란 때 의주로 피난할 때 호종((扈從:임금의 수레를 모시어 쫓음)하였던 청원군 심대(沈垈,1546∼1592)에게 내린 공신교서이다.

심대는 선조 5년(1572) 문과에 급제하여,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임금을 호종하여 의주로 모셨으며, 경기도 관찰사가 되어 서울을 탈환하고자 시민들과 함께 싸우다가 왜병들의 습격을 받고 사망하였다.

교서에는 심대가 임진왜란 때 왕을 의주까지 호종했던 공훈과 경기도 관찰사에 제수되어 서울을 수복코자 하였으나 왜병의 습격에 전사한 그에게 2등공신을 제수한다는 내용이 담겨있다. 상으로 초상화를 그려 후세에 길이 남기고 관직은 2계급을 진급시키고 부모, 처자에게도 2계급씩 올려주고 자식이 없을 경우 조카나 여조카는 1계급을 올려주고 큰아들과 그 후손에게 그 벼슬의 지위를 영원히 세습하게 하며, 노비 9명과 밭 80결, 은자 7냥, 비단 1필을 수령토록 교시한 것이다.

이 호성공신교서는 보존상태가 비교적 양호하고, 조선시대 공신연구 및 임진왜란 연구에 귀중한 자료의 가치를 두고 있다.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선택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