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1171호

대방광원각약소주경 권하의2 (大方廣圓覺略疏注經 卷下의二)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기록유산 / 전적류 / 목판본 / 사찰본
수량/면적 1권 1책
지정(등록)일 1993.09.10
소 재 지 서울특별시 관악구
시 대 조선 초기
소유자(소유단체) 성*** 
관리자(관리단체) 호*** 
문화재 담당부서 : 유형문화재과- 상세문의

대방광불원각수다라요의경은 줄여서 ‘원각경’이라고 부르기도 하며, 우리나라 승려들의 교과과목으로 채택되어 불교 수행의 길잡이 구실을 하는 경전이다. 우리나라에서는 고려의 지눌이 깊이 신봉하여 ‘요의경’이라고 한 뒤 크게 유행하였다.

이 책은『원각경』에 당나라 종밀(宗密)이 주석을 붙인 것으로, 권 하의 두 번째 책이다. 목판에 새겨 닥종이에 찍은 것을 호접장(胡蝶裝)으로 만들었으며, 크기는 세로 34㎝, 가로 19.8㎝이다. 호접장이란 찍어낸 책장을 글씨가 안으로 오도록 반으로 접어 겹겹이 포개고, 접혀진 부분의 바깥쪽에 풀을 칠한 후 표지를 붙인 책의 형태를 말한다.

고려 문종 때 여러 스님들이 저술한 문헌들을 총망라하여 간행한 속장경계열의 짜임새를 지니고 있으며, 판을 새긴 기법이나 글자체가『대방광불화엄경소』(보물 제891호)와 비슷하고 다시 새긴 특징이 있다.

이 책은 송나라 판본을 입수하여 새긴 고려시대 판본으로 보이며 인쇄상태로 보아 한번 찍어낸 목판에서 다시 찍은 후쇄본으로 추정된다. 이 책이 발견됨으로써 속장경계열의 원각경소가 전부 갖추어지게 되었으며, 보기 드문 호접장본으로서 귀중한 자료이다.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선택 확인